국가경영 엔진, 두뇌그룹이냐, 어공(포퓰리즘 정치브로커) 그룹이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가경영 엔진, 두뇌그룹이냐, 어공(포퓰리즘 정치브로커) 그룹이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6-20 22:48 조회99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가경영 엔진, 두뇌그룹이냐, 어공(포퓰리즘 정치브로커) 그룹이냐

 

국가를 누구의 두뇌로 경영할 것인가, 정치꾼들의 포퓰리즘으로 경영할 것인가? 미국의 중앙행정부, ()단위에는 공무원이 3~4명밖에 없다. 이에 반해 한국의 경우에는 15~20명이 있다. 3~4명의 공무원이 어떻게 그 엄청난 사회를 꾸려갈까. 그들에겐 공무원 수가 적은 대신 과제비가 주어져 있다. 워싱턴 D.C의 순환도로 주변에는 700여 개의 사설연구소들이 있다. 이들은 순환도로의 산적’(Belt Way Bandit)이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정부 돈을 타내간다. 이들 사설연구소들은 1급비밀을 취급한다. 정교한 비밀자료들은 국방성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이들 사설 연구소들에 있다.

 

국가도 획기적으로 발전하고 공무원 출신도 존경받을 수 있는 시스템 설치

 

미국 사설연구소 사람들은 대학교수들에 비해 비교적 아이디어가 빠른 사람들이다. 이들은 대학교수들보다 30~40% 더 높은 보수를 받는다. 그 대신 직업 안전성을 보장받지 못한다. 중진급 연구위원들이 과제를 사냥해오면 내부 인력시장(internal labor market)이 형성된다. 각 중진 위원들에게 선택 받지 못한 연구원들은 연구소를 떠나야 한다.

 

미국 공무원들은 하나의 과제에 대해 두 개 연구소에 과제를 준다. 이는 낭비가 아니다. 건축물 설계에 많은 돈과 시간을 투입해야 훌륭한 건물을 지을 수 있듯이 국가를 경영할 정책에도 많은 자원과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 과제를 주고 난 후 이들은 매주 사설연구소 사람들과 토의시간을 갖는다. 하루에 4~5시간이 토의에 할당된다. 이러한 생활을 오래하면 할수록 공무원들의 두뇌는 점점 더 향상된다. 그래서 미국 공무원들은 사회에 나와서도 환영을 받는다. 결국 미국사회는 두뇌집단에 의해 경영되고, 날로 진화해 가는 공무원들에 의해 경영된다.

 

공무원 수를 줄이지 않는 한 부모들이 길러놓은 인재 모두 외국에 바칠 것

 

반면 우리 공무원들은 어떤가. 보안이라는 미명하에 모든 정책을 그들의 손으로 직접 만든다. 그나마 가지고 있는 정부출연연구소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이들을 관용조직으로 퇴화시켜 버린다. 1년이 지나면 과제가 완료된다. 과제결과를 브리핑 받을 때에도 시간이 없으니 간단히 요점만 말해 달라 한다. 한국 공무원은 세계에서 가장 바쁜 것 같다. 바쁜 만큼 국가가 발전했다면 한국은 세계 최고의 나라가 됐을 것이다.

 

이들은 눈치와 절차와 형식을 가지고 매일 매일을 보낸다. 현장중심의 분임토의도 이뤄지고 있지 않다. 개인적으로 피나는 자기발전 노력을 하지도 않는다. 이런 생활 속에서 사는 공무원들의 두뇌는 시간이 갈수록 퇴화된다. 진화형 미국공무원과 퇴화형 한국공무원이 협상테이블을 마주하고 앉으면 누구의 이익이 반영되겠는가?

 

한국사회는 점점 더 규모가 커지고 구조가 복잡해져 간다. 이러한 사회를 퇴화돼 가는 공무원의 두뇌로 만든 제도와 정책을 가지고 움직이니 어찌 문제가 없겠는가. 자기가 만든 제도와 정책을 자기가 운영하게 되면 그 제도와 정책은 아전인수 식으로 만들어진다. 집안에 땅을 많이 가지고 있는 건교부 공무원은 땅값이 올라가도록 제도와 정책을 만들 것이다.

 

공무원 수를 미국처럼 줄이고, 그 대신 사설연구소 유치

 

우리는 제도와 정책을 계속해서 공무원 손에 맡길 것이냐 아니면 아이디어뱅크에 맡길 것인가에 대한 선택을 해야 한다. 공무원들은 모든 일을 자기들 손으로 하고 싶어한다. 그래서 그들은 전문가들을 공무원 신분으로 확보하고 싶어한다. 그러나 현재의 공무원 대우와 경직된 공무문화를 가지고는 절대로 우수한 전문가를 유치할 수 없다. 이는 마치 농부가 모든 농기계를 자기 집에 모두 갖추어놓고 싶어 하는 것과 같이 어리석은 생각이다. 왜 자유로운 아이디어뱅크를 활용하려 하지 않는가?

 

우리는 국가를 아이디어뱅크에 의해 경영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세 가지 조치가 필요하다.

 

첫째, 공무원 수를 선진국 수준으로 줄여야 한다. .

 

둘째, 정부부처마다 가지고 있는 모든 관제 연구소를 사설화 시켜 경쟁시켜야 한다.

 

셋째, 많은 사설연구소를 유치해야 한다. 정책이 발표되면 외국에 나가 있는 한국 두뇌들이 대거 유입될 것이다.

 

2021.6.20.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8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18 이재명은 후보사퇴하고, 검찰은 김만배를 즉시 구속수사하라! 제주훈장 2021-09-22 1341 158
12617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9-22 1680 221
12616 '삼다수 신구범' 같은 대통령은 없는 것일까 비바람 2021-09-20 1349 173
12615 이재명의 화천대유 한방에 이해하기 댓글(1) 비바람 2021-09-20 1738 195
12614 홍준표. 윤석열, 황교안, 최재형 비교 지만원 2021-09-19 2491 244
12613 성남 대장지구에서 벌어진 이재명의 개발 의혹 사건 '화천대유' 지만원 2021-09-19 1439 182
12612 고발을 사주했나? 제보를 사주했나? 지만원 2021-09-19 1314 160
12611 선진국, 후진국.. 댓글(3) 한글말 2021-09-15 1762 176
12610 가보로 남길 책, 지만원의 긍정의 힘 그 비법 제주훈장 2021-09-15 1610 202
12609 지난 30년, 나는 재판부를 하늘이라고 가정해왔다 지만원 2021-09-15 1492 239
12608 박지원 국정원장이 그럴 줄 알았다 댓글(4) 비바람 2021-09-14 2028 228
12607 國家魂, 나라얼 한글말 2021-09-13 1359 175
12606 [조선사설] 文의 방송 장악에 짓밟힌 강규형, 언론법으론 누구 짓… 지만원 2021-09-12 1450 214
12605 3대 현대사 지만원 2021-09-11 1634 193
12604 국힘당 대표, 생계형 좌파인가 태생적 선동꾼인가? 청원 2021-09-11 1499 176
12603 5.18은 대한민국과 북-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제주훈장 2021-09-11 1005 132
12602 5.18은 대한민국과 북한-전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지만원 2021-09-10 1726 292
12601 9월 8일의 재판 결과 지만원 2021-09-09 1827 305
12600 재판부에 드리는 감사의 말씀 지만원 2021-09-04 2217 331
12599 5.18 답변서 인쇄 완료 지만원 2021-09-02 1677 263
12598 [5.18 답변서] 월요일부터 배송 지만원 2021-09-01 1473 251
12597 지금도 나는 작업 중 지만원 2021-08-31 1777 271
12596 내 사건은 [대등재판부]가 다뤄 지만원 2021-08-31 1190 221
12595 5.18답변서 최종 표지 지만원 2021-08-31 1148 181
12594 북한은 광주현장을 찍어 1980년에 기록영화 만들어 지만원 2021-08-31 1387 171
12593 “전두환 국가장 배제법” 지만원 2021-08-31 1596 231
12592 5.18 답변서 내일 인쇄 들어가려나 ~ 지만원 2021-08-31 1022 184
12591 [5.18답변서] 출간의 산고 지만원 2021-08-30 1166 209
12590 개구멍 생리 최재형, 윤석열보다 더 더럽네~ 지만원 2021-08-29 1961 272
12589 5.18에 무릎꿇은 최재형 개자식 지만원 2021-08-28 2100 25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