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과의 종전 합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임종석과의 종전 합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7-20 23:34 조회1,26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임종석과의 종전 합의

 

임종석과의 법정 전쟁은 20186월부터 시작됐다. 임종석은 원래 주사파의 대부였다. 그런 그가 청와대 비서실장을 하자, 나는 그를 '새끼새''를 향해 다가오는 '음흉한 구렁이'로 인식했다. 그래서 마치 내가 어미새가 된 양 그를 쪼아댔다. 매우 살인적인 언어로 그를 쪼아댔다. 뉴스타운 운영자는 이러한 내 게시물을 뉴스타운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에 임종석은 나와 뉴스타운을 상대로 형사소송과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민사소의 소가는 3, 나에게 1, 뉴스타운에 1, 손상윤에 1억이었다.

 

임종석과의 재판 과정은 그야말로 스릴과 서스펜스의 연속이었다. 그와의 법적 다툼에서 키를 쥐고 있는 사건은  형사재판이었다. 나는 권성우 재판장에게 임종석을 법정에 증인으로 불러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권성우 판사는 그럴 필요가 없다고 했다. 나는 그 자리에서 재판장의 얼굴을 향해 피고인은 현재의 재판장으로부터 공정할 판결을 기대할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판사님을 기피하겠습니다이렇게 말했다.  이어서 기피 신청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재판장이 바뀌었다. 그 재판장은 임종석을 3차례 증인으로 호출했다. 임종석이 이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자 재판장은 임종석 변호인이 제출한 모든 소송 서류를 증거로 채택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바로 이 순간으로부터 재판의 승패가 90% 이상 기울어지기 시작했다.

 

민사재판 판사가 임종석에게 패소 판결을 내렸다. 그런데 임종석이 고등법원에 항소했다. 두꺼운 항소이유서가 지난 주 금요일 내게 왔다. 읽어보니 1심에서 주장했던 내용 그대로였다. 저 지저분하고 지루한 글을 다 읽고 답변서를 써야 하나? 진력 나는 일이었다. 그런데 오늘(7.20) 오후 2시 서울고법 담당 재판부가 변호인들을 선임해 중재회의를 열었다.

 

원고인 임종석이 그의 변호인과 그의 심복을 보냈다. “전쟁을 끝내자이 한마디였다. 내가 전격 합의했다. 이에 대한 그들의 계산이 무엇인지는 모른다. 하지만 지금은 논리나 경우로 재판이 이루어지는 세상이 아니다. 갈 길 먼 나와 뉴스타운에게 이는 분명 반가운 제안이었다.

 

내일로 예정됐던 5,18 형사재판, 내가 준비한 PTT 자료를 발표할 기회가 연기되었다. 하지만 내가 그 자료들을 미리 법원에 제출했기에 아마도 재판부는 그 자료를 미리 예습하기로 작정했을 것 같기도 하다. 다음 재판은 9월 8일 오후 4:20분이다. 

 

 2021.7.21.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66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1285 750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1052 146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0526 137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9260 1937
12660 교보문고 영등포점 매장 여직원 김두례 새글 지만원 2021-09-23 506 122
12659 시국진단 10월호 표지글 지만원 2021-09-22 528 131
12658 이재명은 후보사퇴하고, 검찰은 김만배를 즉시 구속수사하라! 제주훈장 2021-09-22 609 115
12657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9-22 692 161
12656 '삼다수 신구범' 같은 대통령은 없는 것일까 비바람 2021-09-20 750 139
12655 이재명의 화천대유 한방에 이해하기 댓글(1) 비바람 2021-09-20 995 141
12654 홍준표. 윤석열, 황교안, 최재형 비교 지만원 2021-09-19 1395 198
12653 성남 대장지구에서 벌어진 이재명의 개발 의혹 사건 '화천대유' 지만원 2021-09-19 827 146
12652 고발을 사주했나? 제보를 사주했나? 지만원 2021-09-19 848 137
12651 선진국, 후진국.. 댓글(3) 한글말 2021-09-15 1280 171
12650 가보로 남길 책, 지만원의 긍정의 힘 그 비법 제주훈장 2021-09-15 1106 194
12649 박지원 국정원장이 그럴 줄 알았다 댓글(4) 비바람 2021-09-14 1487 219
12648 지난 30년, 나는 재판부를 하늘이라고 가정해왔다 지만원 2021-09-15 992 225
12647 國家魂, 나라얼 한글말 2021-09-13 1018 170
12646 [조선사설] 文의 방송 장악에 짓밟힌 강규형, 언론법으론 누구 짓… 지만원 2021-09-12 1073 212
12645 국힘당 대표, 생계형 좌파인가 태생적 선동꾼인가? 청원 2021-09-11 1095 174
12644 5.18은 대한민국과 북-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제주훈장 2021-09-11 713 127
12643 3대 현대사 지만원 2021-09-11 1102 189
12642 5.18은 대한민국과 북한-전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지만원 2021-09-10 1311 281
12641 9월 8일의 재판 결과 지만원 2021-09-09 1292 298
12640 재판부에 드리는 감사의 말씀 지만원 2021-09-04 1784 326
12639 5.18 답변서 인쇄 완료 지만원 2021-09-02 1336 258
12638 [5.18 답변서] 월요일부터 배송 지만원 2021-09-01 1138 246
12637 지금도 나는 작업 중 지만원 2021-08-31 1510 268
12636 내 사건은 [대등재판부]가 다뤄 지만원 2021-08-31 928 219
12635 5.18답변서 최종 표지 지만원 2021-08-31 857 18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