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은 김일성계 골수좌익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윤석열은 김일성계 골수좌익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7-22 15:43 조회3,42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윤석열은 김일성계 골수좌익

 

717일 제헌절, 윤석열은 하루 종일 광주에서 성지순례를 했다. 그가 찾은 곳은 5.1`8성지 참배, 박관현, 김남주, 홍남순, 이한열, 김태홍 묘비 등으로 알려져 있다. 김태홍은 1942년 광주산으로 201110월에 사망해 5.18묘지에 묻혔다. 그는 말지와 한겨례 창간에 관여했고, 한 차례 국회의원을 했다는 것 말고는 이렇다 할 기록이 없다. 그런데 그가 민주화열사라며 5.18묘지에 안장됐다. 홍남순 변호사는 폭동을 부추기고 배후조종했다는 혐의 등으로 무기진역을 선고받았던 인물이고, 김남주와 이한열은 애송이 시절에 붉은 무나비가 되어 이렇다 할 공로가 없는데도 애국열사로 등극해 있는 자들이다. 전태일처럼 빨갱이들이 가공해낸 열사들인 것이다. 이런 자들을 운석열이 찾아가 묘비를 붙잡고 울먹였다는 것이다.

 

               윤석열은 7.17 제헌절 성지순례로 김정은에 어필했을 것

 

윤석열이 찾아간 인물들 중 가장 눈여겨보아야 할 대목은 박관현이다. 박관현은 1980517일 여수로 도망가 광주사태가 진압된 이후까지도 숨어있었다. 그래서 남한 운동권은 그를 비겁한 놈이라고 손가락질 했다. 박관현은 이를 견디지 못해 감옥에서 단식으로 자살을 했다. 모두로부터 손가락질 받는 비겁자를 윤석열이 특별히 찾아갔다는 것은 예사로운 장면이 아니다.

 

1989~91년 사이 김일성은 황석영과 윤이상을 북으로 불러 영화를 제작했다. [님을 위한 교향시]. 이 영화의 주인공이 바로 박관현이다. 남한에서 버림받은 박관현은 어떻게 해서 김일성 눈에 뜨였을까? 김일성이 제작한 영화에서는 광주교도소 소장이 전두환의 꼬붕 호백 소령이었다. 영화의 테마는 박관현과 교도소장 호백 사이에 벌어지는 사상투쟁이다.

 

 

두 사람은 5.18의 정당성을 놓고 투쟁했다. 그러다가 박관현은 독극물을 강제로 주입받고 죽는다. 여기까지를 아는 사람만이 남한 운동권이 버린 박관현 묘소를 찾을 수 있다. 박관현은 김일성에게 매우 중요한 보배였던 것이다. 그래서 아마도 박관현을 찾는 모습을 지켜본 김정은은 윤석열을 자기에 충성하는 믿음직한 충신으로 인식했을 것이다. 윤석열의 이 행사는 누구보다도 북한정권에 바치는 충성맹세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울러 남민전의 로고인물 김남주를 찾은 것도 북한정권에 기록되었을 것이다.

 

 2021.7.22.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27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37 지금도 나는 작업 중 지만원 2021-08-31 1614 271
12636 내 사건은 [대등재판부]가 다뤄 지만원 2021-08-31 1004 221
12635 5.18답변서 최종 표지 지만원 2021-08-31 944 181
12634 북한은 광주현장을 찍어 1980년에 기록영화 만들어 지만원 2021-08-31 1192 171
12633 “전두환 국가장 배제법” 지만원 2021-08-31 1387 230
12632 5.18 답변서 내일 인쇄 들어가려나 ~ 지만원 2021-08-31 778 183
12631 [5.18답변서] 출간의 산고 지만원 2021-08-30 942 209
12630 개구멍 생리 최재형, 윤석열보다 더 더럽네~ 지만원 2021-08-29 1765 271
12629 5.18에 무릎꿇은 최재형 개자식 지만원 2021-08-28 1893 257
12628 [5.18 답변서] 소개 글 지만원 2021-08-28 704 131
12627 수정된 답변서 표지 지만원 2021-08-27 788 160
12626 이준석의 국민의힘은 프롤레타리아 정당인가? 댓글(2) 비바람 2021-08-25 1282 163
12625 5.18진실규명조사위원회 구성과 파행적 업무수행 이유 지만원 2021-08-26 764 134
12624 5.18관련 재판 광주법원이 독점하는 이유 지만원 2021-08-26 862 148
12623 4국연맹(Quadruple Alliance) 시대의 시동(9월호의… 지만원 2021-08-23 1623 295
12622 회원님들께 드리는 9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8-22 1763 287
12621 박정희 신화 지만원 2021-08-22 1739 225
12620 국민의힘에 지도자가 없다, 어디로 갈 것인가. 댓글(4) 비바람 2021-08-21 1775 205
12619 월남 패망 현장목격자의 악몽 지만원 2021-08-20 1871 211
12618 독일 통일과 베트남 통일(만트스) 지만원 2021-08-20 894 141
12617 5.18답변서 표지 지만원 2021-08-20 868 147
12616 조갑제의 반국가 행위 정리 지만원 2021-08-20 1574 207
12615 조갑제는 위장보수 프락치, 종결 증거(만리경) 지만원 2021-08-20 994 167
12614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장진성과 12명) 지만원 2021-08-19 938 162
12613 광주 출신 고소자 박영순 지만원 2021-08-19 1083 154
12612 국가 없는 설움, 상상해 본 적 있는가? 지만원 2021-08-18 1707 302
12611 2021.7.19. 뉴욕타임즈 기사 원문 지만원 2021-08-17 1188 183
12610 5.18답변서 에필로그 지만원 2021-08-17 963 154
12609 탈북자와 나 [시] 지만원 2021-08-15 987 170
12608 제5번째 고소자 이순실 지만원 2021-08-15 1200 10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