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은 김일성계 골수좌익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윤석열은 김일성계 골수좌익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7-22 15:43 조회3,64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윤석열은 김일성계 골수좌익

 

717일 제헌절, 윤석열은 하루 종일 광주에서 성지순례를 했다. 그가 찾은 곳은 5.1`8성지 참배, 박관현, 김남주, 홍남순, 이한열, 김태홍 묘비 등으로 알려져 있다. 김태홍은 1942년 광주산으로 201110월에 사망해 5.18묘지에 묻혔다. 그는 말지와 한겨례 창간에 관여했고, 한 차례 국회의원을 했다는 것 말고는 이렇다 할 기록이 없다. 그런데 그가 민주화열사라며 5.18묘지에 안장됐다. 홍남순 변호사는 폭동을 부추기고 배후조종했다는 혐의 등으로 무기진역을 선고받았던 인물이고, 김남주와 이한열은 애송이 시절에 붉은 무나비가 되어 이렇다 할 공로가 없는데도 애국열사로 등극해 있는 자들이다. 전태일처럼 빨갱이들이 가공해낸 열사들인 것이다. 이런 자들을 운석열이 찾아가 묘비를 붙잡고 울먹였다는 것이다.

 

               윤석열은 7.17 제헌절 성지순례로 김정은에 어필했을 것

 

윤석열이 찾아간 인물들 중 가장 눈여겨보아야 할 대목은 박관현이다. 박관현은 1980517일 여수로 도망가 광주사태가 진압된 이후까지도 숨어있었다. 그래서 남한 운동권은 그를 비겁한 놈이라고 손가락질 했다. 박관현은 이를 견디지 못해 감옥에서 단식으로 자살을 했다. 모두로부터 손가락질 받는 비겁자를 윤석열이 특별히 찾아갔다는 것은 예사로운 장면이 아니다.

 

1989~91년 사이 김일성은 황석영과 윤이상을 북으로 불러 영화를 제작했다. [님을 위한 교향시]. 이 영화의 주인공이 바로 박관현이다. 남한에서 버림받은 박관현은 어떻게 해서 김일성 눈에 뜨였을까? 김일성이 제작한 영화에서는 광주교도소 소장이 전두환의 꼬붕 호백 소령이었다. 영화의 테마는 박관현과 교도소장 호백 사이에 벌어지는 사상투쟁이다.

 

 

두 사람은 5.18의 정당성을 놓고 투쟁했다. 그러다가 박관현은 독극물을 강제로 주입받고 죽는다. 여기까지를 아는 사람만이 남한 운동권이 버린 박관현 묘소를 찾을 수 있다. 박관현은 김일성에게 매우 중요한 보배였던 것이다. 그래서 아마도 박관현을 찾는 모습을 지켜본 김정은은 윤석열을 자기에 충성하는 믿음직한 충신으로 인식했을 것이다. 윤석열의 이 행사는 누구보다도 북한정권에 바치는 충성맹세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울러 남민전의 로고인물 김남주를 찾은 것도 북한정권에 기록되었을 것이다.

 

 2021.7.22.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43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23 곽상도에게 '자살'을 권유한다 비바람 2021-09-26 1822 202
12622 돈 가진 무명 기자 김만배의 개가 된 고위 법조인간들 지만원 2021-09-26 1868 283
12621 광북연합군 고소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1-09-26 1071 183
12620 518답변서 독후감 , 그리고 필독이유 동영상입니다. 의병 올림 제주훈장 2021-09-25 1204 143
12619 이재명에게 화천대유(禍泉大猶)의 날이 다가온다 댓글(2) 비바람 2021-09-24 1262 154
12618 교보문고 영등포점 매장 여직원 김두례 지만원 2021-09-23 2043 319
12617 시국진단 10월호 표지글 지만원 2021-09-22 1267 214
12616 이재명은 후보사퇴하고, 검찰은 김만배를 즉시 구속수사하라! 제주훈장 2021-09-22 1250 158
12615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9-22 1518 220
12614 '삼다수 신구범' 같은 대통령은 없는 것일까 비바람 2021-09-20 1240 173
12613 이재명의 화천대유 한방에 이해하기 댓글(1) 비바람 2021-09-20 1609 195
12612 홍준표. 윤석열, 황교안, 최재형 비교 지만원 2021-09-19 2312 244
12611 성남 대장지구에서 벌어진 이재명의 개발 의혹 사건 '화천대유' 지만원 2021-09-19 1314 182
12610 고발을 사주했나? 제보를 사주했나? 지만원 2021-09-19 1218 160
12609 선진국, 후진국.. 댓글(3) 한글말 2021-09-15 1658 176
12608 가보로 남길 책, 지만원의 긍정의 힘 그 비법 제주훈장 2021-09-15 1497 202
12607 박지원 국정원장이 그럴 줄 알았다 댓글(4) 비바람 2021-09-14 1893 228
12606 지난 30년, 나는 재판부를 하늘이라고 가정해왔다 지만원 2021-09-15 1381 239
12605 國家魂, 나라얼 한글말 2021-09-13 1293 175
12604 [조선사설] 文의 방송 장악에 짓밟힌 강규형, 언론법으론 누구 짓… 지만원 2021-09-12 1338 214
12603 국힘당 대표, 생계형 좌파인가 태생적 선동꾼인가? 청원 2021-09-11 1396 176
12602 5.18은 대한민국과 북-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제주훈장 2021-09-11 911 132
12601 3대 현대사 지만원 2021-09-11 1454 193
12600 5.18은 대한민국과 북한-전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지만원 2021-09-10 1609 291
12599 9월 8일의 재판 결과 지만원 2021-09-09 1645 305
12598 재판부에 드리는 감사의 말씀 지만원 2021-09-04 2067 330
12597 5.18 답변서 인쇄 완료 지만원 2021-09-02 1532 263
12596 [5.18 답변서] 월요일부터 배송 지만원 2021-09-01 1347 251
12595 지금도 나는 작업 중 지만원 2021-08-31 1680 271
12594 내 사건은 [대등재판부]가 다뤄 지만원 2021-08-31 1090 2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