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피고인’ [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영원한 피고인’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7-28 02:18 조회1,12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영원한 피고인’ []

 

누구나 태어나면

안목이라는 걸 갖는다

안목은 가방끈의 함수라기보다

영혼과 독서와 사색의 함수다

 

하늘은 누구에게나

남으로부터 인정받고 싶어 하는

욕망을 주셨다

그 중 하나가

우아함과 품위일 것이다

그것이 안목일 것이다

 

나는 품위가 있고 싶어

거울도 보고

책도 읽었다

품위와 우아함은

오로지 책속에 있었고

사색공간에만 있었다

그리고 그것이

1020대의

가치관이 되었다

 

그래서 얼굴에 검은 때 묻히는

자동차 서비스공장에 다니면서도

도시락 들고 버스 타지 않았다

그래서 긴긴 여름

하루 종일 굶었다

이것이 내 10대의 품위였다

 

내게 관심조차 없던 남들을 의식해

내 건강까지 내던졌던 

품위의 소년

그 품위

그 우아함

이제 어디로 갔는가

가버린 게 아니라

안으로 숨었나보다

A Grace Inside

 

남들이 접근할 수 없는

최고난도의 수학 공식과 정리를

창조한 내가

그리고

베트남 참전 용사들의

정신적 영웅이었던 내가

아니

1980년대의 한국군 전체를

쥐락펴락했던

국보급 풍운아로 불렸던 내가

 

정작 인생을 조용히 정리하는

원로의 나이에 이르러

허구한 날

경찰과 검찰에 불려 다니며

조사받고

나보다 나이 어린

판사 앞에 서왔으니

이 어인 일이란 말인가

 

선고 날에는

사형수처럼

팔딱거리는 가슴 진정시키며

판사 앞에

서서

저 선고문 중에

어떤 내용 있을까

귀 기울이는 신세가 되었단 말인가

 

이런 것이

나의 지난 24년을 수놓은

영원한 피고인 지만원의 인생이었다

 

1998년 김대중 시대가 전개되면서부터

나는 피고인의 삶을 살았다

그는 나를 향해 환한 미소를 지었지만

나는 그 웃는 얼굴에 침을 뱉었다

그 순간의 나는 빨갱이 물어뜯는 사냥개였다

그는 그냥빨갱이가 아니라

김정일의 총독이었다

 

나는 천성이 탐구하는 사람이고

탐구 결과를 세상에 내놓는 것은

내 인생의 보람이었다

그런데 김대중 추종자들은

내가 그를 공격하는 순간에 이르자

나의 탐구를 경계하고 탄압했다

숨기고 싶은 진실이 많아서일 것이다

 

그 후 나의 운명은 영원한 피고인이 되었다

20세 전후

나는 독서와 사색을 통해

내가 훗날 되고 싶어 하는

인간상을 찾아냈다

영원한 자유인

 

그런데

1998년부터 24년 동안

나는 영원한 피고인으로 살았다

더블 피고인

트리플 피고인

이 시절 나는

피고인 아닐 때가 없었다

 

이것이 바로

피고인의 황혼기인 것이다

내가 재판받은 사건은 몇 개나 될까

100건까지는 일일이 세었다

그러다 세는 것도 지쳤다

아마 200건은 넘을 것 같다

 

답변서 한 개 쓰려면

자료 찾고

논리 세우고

그 논리가 상대방에

잘 전달되도록

쓰고 또 쓴다

내 인생은 답변서 인생이다

 

내 답변서는 조각품

미술 조각가는 끌로 형상을 조각하지만

나는 글자로 무엇인가를 조각한다

미술 조작품은 눈에 보이지만

문자 조각품은

극히 소수의 심미안들에게만

보일 것이다

 

그리고 나는

귀중한 그 소수를 향해

한밤의 상념을

조각할 수 있는 것이다

 

 

2021.7.28.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09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49 박지원 국정원장이 그럴 줄 알았다 댓글(4) 비바람 2021-09-14 1764 226
12648 지난 30년, 나는 재판부를 하늘이라고 가정해왔다 지만원 2021-09-15 1229 239
12647 國家魂, 나라얼 한글말 2021-09-13 1182 174
12646 [조선사설] 文의 방송 장악에 짓밟힌 강규형, 언론법으론 누구 짓… 지만원 2021-09-12 1244 214
12645 국힘당 대표, 생계형 좌파인가 태생적 선동꾼인가? 청원 2021-09-11 1277 176
12644 5.18은 대한민국과 북-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제주훈장 2021-09-11 834 131
12643 3대 현대사 지만원 2021-09-11 1294 192
12642 5.18은 대한민국과 북한-전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지만원 2021-09-10 1482 290
12641 9월 8일의 재판 결과 지만원 2021-09-09 1445 304
12640 재판부에 드리는 감사의 말씀 지만원 2021-09-04 1890 328
12639 5.18 답변서 인쇄 완료 지만원 2021-09-02 1434 263
12638 [5.18 답변서] 월요일부터 배송 지만원 2021-09-01 1215 251
12637 지금도 나는 작업 중 지만원 2021-08-31 1596 271
12636 내 사건은 [대등재판부]가 다뤄 지만원 2021-08-31 991 221
12635 5.18답변서 최종 표지 지만원 2021-08-31 932 181
12634 북한은 광주현장을 찍어 1980년에 기록영화 만들어 지만원 2021-08-31 1175 171
12633 “전두환 국가장 배제법” 지만원 2021-08-31 1371 230
12632 5.18 답변서 내일 인쇄 들어가려나 ~ 지만원 2021-08-31 758 183
12631 [5.18답변서] 출간의 산고 지만원 2021-08-30 929 209
12630 개구멍 생리 최재형, 윤석열보다 더 더럽네~ 지만원 2021-08-29 1747 271
12629 5.18에 무릎꿇은 최재형 개자식 지만원 2021-08-28 1872 257
12628 [5.18 답변서] 소개 글 지만원 2021-08-28 687 131
12627 수정된 답변서 표지 지만원 2021-08-27 768 160
12626 이준석의 국민의힘은 프롤레타리아 정당인가? 댓글(2) 비바람 2021-08-25 1269 163
12625 5.18진실규명조사위원회 구성과 파행적 업무수행 이유 지만원 2021-08-26 745 134
12624 5.18관련 재판 광주법원이 독점하는 이유 지만원 2021-08-26 837 148
12623 4국연맹(Quadruple Alliance) 시대의 시동(9월호의… 지만원 2021-08-23 1603 295
12622 회원님들께 드리는 9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8-22 1743 287
12621 박정희 신화 지만원 2021-08-22 1711 225
12620 국민의힘에 지도자가 없다, 어디로 갈 것인가. 댓글(4) 비바람 2021-08-21 1752 20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