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이 뭔지 모르면서 죽창가를 부르는 (회원 김현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동학이 뭔지 모르면서 죽창가를 부르는 (회원 김현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8-03 10:22 조회1,61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동학이 뭔지 모르면서 죽창가를 부르는 
  사람들이 있어 몇 가지 팩트를 전달한다.

1. 동학의 이념은 독립도 자주도 아니다. 그저 탐관오리의 횡포를 벌하기 위함이었다.

2. 동학은 일본군과 맞서 싸울 생각이 없었다. 왜냐하면 그때는 일본군이 조선에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본이 조선에 오기도 전에 뭔 독립을 논하나.

3. 자주나 민주와도 관련이 없다. ‘민주주의’라는 개념이 존재하기 이전의 사건이고, 동학 지도자들 중 일부는 ‘새로운 왕’ 을 자칭했다.

4. 탐관오리를 벌하기 위해 일어난 동학 농민봉기가 신식 무기를 갖춘 조선 관군을 무찌르며 세력을 넓히자,

고종이 청군에 지원을 요청한다. 그러나 1858년 텐진에서 열강들이 맺은 텐진 조약 때문에 청군이 조선에 출병하면, 일본도 동일하게 군대를 보낼 수 있었다.

그 사실을 조선 조정도 모르는 바 아니었으나 결국 그리했고 일본군이 조선땅을 밟는 계기가 된다.

이 때문에 청일전쟁이 일어나며 이후 일본이 힘을 얻어 동아시아 세력 균형이 달라지게 된다.

5. 동학 2차 봉기 때는 조선의 관군, 일본군과 전투를 벌이는데, 이 때 동학 농민들의 무기는 죽창이 아니었다. 관군에게 빼앗은 레밍턴 라이플로 싸웠다.

관군에게 대포도 있고 개틀링건 (빙그르르 돌아가며 발사되는) 도 있었는데 상식적으로 그걸 상대로 죽창으로 싸울 수가 있나.

즉, 동학이 초기에 들었던 죽창은 일본과 싸운 무기가 아니라 일본에게 나라를 빼앗기도록 한 계기로서의 상징이 된다.

6. 김구의 백범일지에 동학의 두령은 무뢰배에 불과하다, 도적질과 강간을 자랑한다며 안타까워하는 구절이 있다. 안중근 의사는 젊은 시절 동학 토벌군에 몸담았다.

7. 동학이 진압된 후 지도자들 중 일부는 일본으로 망명한다. 러일전쟁에서 일본에 협력한 덕분에 조선에서 동학의 포교가 합법화된다.

8.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학 지도자들이 반민족 행위자로 분류되지 않는 이유는, 앞서 말한 것처럼 시점이 다르기 때문이다. 일본에 나라를 빼앗기기 전의 일이다

9. 반일과 독립의 기치를 동학에 붙이는 건 거짓말이다. 몰라서 그러는 게 아니라 알면서 혹세무민하려고 거짓말 하는거다. 나쁜 짓이다.

10. 윤봉길 의사가 훌륭한 분인 것 모르는 대한민국 사람 없다. 그런데 왜 피우진은 윤주경 독립기념관장(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에게 사퇴 압력을 넣었나?

임기가 보장된 직책이라고 해도 정치적 노선이 다르면 잘라내는 게 이 정부의 특기 아닌가.

역사를 이리저리 왜곡해서 유리한 이미지만 끄집어내는 것은 무척 나쁜 짓이다.

대충 왜곡하면 무지한 이들은 그걸 믿고 흔들리지만, 그 거짓말을 바로 잡기 위해서는 이렇게 긴 설명이 필요하다. 읽을 능력이 없는 자들에게는 설명이 불가능할 지경이다.

요약 : 죽창의 이념은 독립이 아니라 탐관오리 타도였다.

오히려 죽창 때문에 나라를 빼앗길 빌미가 생겼다.

정확히 말하면 농민 잘못이 아니라 민심을 제압하기 위한 조선 왕조의 실책으로 빼앗긴 거지만, 아무튼 문정권이 이미지를 빌려 올 대상은 전혀 아니다. 물론 잘 속아주는 개,돼지들 믿고 그러겠지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69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769 윤석열, 박근혜에 선 그어야 지만원 2022-01-04 2057 219
12768 박정희 프로필 지만원 2022-01-04 1301 141
12767 윤석렬, "국가가 있어야 국민이 있다!" 지만원 2022-01-04 1497 213
12766 김대중 프로필 지만원 2022-01-01 1975 213
12765 1980년 전후사 지만원 2022-01-01 1397 167
12764 [시] 내일은 정월 초하루, 회 먹는 날 지만원 2021-12-31 1269 226
12763 문재인, 이 씨블럴 잡놈아 지만원 2021-12-31 2439 379
12762 광주법원은 5.18의 이해당사자, 재판권 없다. 지만원 2021-12-31 882 149
12761 이준석에 대한 긴급 교통정리 지만원 2021-12-31 1846 215
12760 윤석열, 그러려면 빨리 홍준표에 양보하라 지만원 2021-12-30 1974 266
12759 <5.18왜곡처벌법 사건 당사자를 찾습니다> 정통우파tv 입니다… 닛뽀 2021-12-29 1046 134
12758 5.18 인간들의 황당무계한 거짓말 지만원 2021-12-29 1842 186
12757 모두가 CBS 전화걸기에 나서 주십시오 지만원 2021-12-29 1433 199
12756 전두환이 리플리? 팩트 못 찾아 환장한 5.18진상규명위 지만원 2021-12-29 1160 137
12755 확신한다. 국정원은 지금 마음껏 도청할 것이다. 지만원 2021-12-27 1716 210
12754 대법원 진정서 지만원 2021-12-27 1241 189
12753 김구, 북에선 적화통일열사, 남에선 민주화열사 지만원 2021-12-26 1147 142
12752 북한 영웅 1호' 거물 간첩 성시백(안보길 칼럼) 지만원 2021-12-26 1276 113
12751 [대남공작비화 소리 없는 전쟁] 요약 발췌 지만원 2021-12-26 759 105
12750 설강화와 거물간첩 김용규 지만원 2021-12-26 1073 138
12749 播韓國民여러분;분투하라 싸워라;위문공연필름 candide 2021-12-26 797 82
12748 조봉암, 북에선 애국열사, 남에선 민주열사 지만원 2021-12-26 740 97
12747 동의대 경찰 학살사건도 민주화운동 지만원 2021-12-26 630 97
12746 북한이 뽑은 북조선애국자, 김구, 문익환, 임수경 . . 지만원 2021-12-26 878 99
12745 사북탄광 공산 폭동도 민주화운동 지만원 2021-12-26 676 86
12744 19년 전, 조선독자 96%가 5.18은 폭동 지만원 2021-12-26 599 87
12743 지만원 소풍가는날처럼 법원에 갈것이다 [시] 제주훈장 2021-12-26 573 60
12742 5.18 사기극은 이제 막을 내렸다 (텍스트 보이스) 도라에몽 2021-12-26 816 99
12741 [시] 법원으로 소풍가는 날 지만원 2021-12-25 851 150
12740 광주로부터 입건당한 애국자분들께 지만원 2021-12-25 902 1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