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이 뭔지 모르면서 죽창가를 부르는 (회원 김현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동학이 뭔지 모르면서 죽창가를 부르는 (회원 김현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8-03 10:22 조회1,48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동학이 뭔지 모르면서 죽창가를 부르는 
  사람들이 있어 몇 가지 팩트를 전달한다.

1. 동학의 이념은 독립도 자주도 아니다. 그저 탐관오리의 횡포를 벌하기 위함이었다.

2. 동학은 일본군과 맞서 싸울 생각이 없었다. 왜냐하면 그때는 일본군이 조선에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본이 조선에 오기도 전에 뭔 독립을 논하나.

3. 자주나 민주와도 관련이 없다. ‘민주주의’라는 개념이 존재하기 이전의 사건이고, 동학 지도자들 중 일부는 ‘새로운 왕’ 을 자칭했다.

4. 탐관오리를 벌하기 위해 일어난 동학 농민봉기가 신식 무기를 갖춘 조선 관군을 무찌르며 세력을 넓히자,

고종이 청군에 지원을 요청한다. 그러나 1858년 텐진에서 열강들이 맺은 텐진 조약 때문에 청군이 조선에 출병하면, 일본도 동일하게 군대를 보낼 수 있었다.

그 사실을 조선 조정도 모르는 바 아니었으나 결국 그리했고 일본군이 조선땅을 밟는 계기가 된다.

이 때문에 청일전쟁이 일어나며 이후 일본이 힘을 얻어 동아시아 세력 균형이 달라지게 된다.

5. 동학 2차 봉기 때는 조선의 관군, 일본군과 전투를 벌이는데, 이 때 동학 농민들의 무기는 죽창이 아니었다. 관군에게 빼앗은 레밍턴 라이플로 싸웠다.

관군에게 대포도 있고 개틀링건 (빙그르르 돌아가며 발사되는) 도 있었는데 상식적으로 그걸 상대로 죽창으로 싸울 수가 있나.

즉, 동학이 초기에 들었던 죽창은 일본과 싸운 무기가 아니라 일본에게 나라를 빼앗기도록 한 계기로서의 상징이 된다.

6. 김구의 백범일지에 동학의 두령은 무뢰배에 불과하다, 도적질과 강간을 자랑한다며 안타까워하는 구절이 있다. 안중근 의사는 젊은 시절 동학 토벌군에 몸담았다.

7. 동학이 진압된 후 지도자들 중 일부는 일본으로 망명한다. 러일전쟁에서 일본에 협력한 덕분에 조선에서 동학의 포교가 합법화된다.

8.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학 지도자들이 반민족 행위자로 분류되지 않는 이유는, 앞서 말한 것처럼 시점이 다르기 때문이다. 일본에 나라를 빼앗기기 전의 일이다

9. 반일과 독립의 기치를 동학에 붙이는 건 거짓말이다. 몰라서 그러는 게 아니라 알면서 혹세무민하려고 거짓말 하는거다. 나쁜 짓이다.

10. 윤봉길 의사가 훌륭한 분인 것 모르는 대한민국 사람 없다. 그런데 왜 피우진은 윤주경 독립기념관장(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에게 사퇴 압력을 넣었나?

임기가 보장된 직책이라고 해도 정치적 노선이 다르면 잘라내는 게 이 정부의 특기 아닌가.

역사를 이리저리 왜곡해서 유리한 이미지만 끄집어내는 것은 무척 나쁜 짓이다.

대충 왜곡하면 무지한 이들은 그걸 믿고 흔들리지만, 그 거짓말을 바로 잡기 위해서는 이렇게 긴 설명이 필요하다. 읽을 능력이 없는 자들에게는 설명이 불가능할 지경이다.

요약 : 죽창의 이념은 독립이 아니라 탐관오리 타도였다.

오히려 죽창 때문에 나라를 빼앗길 빌미가 생겼다.

정확히 말하면 농민 잘못이 아니라 민심을 제압하기 위한 조선 왕조의 실책으로 빼앗긴 거지만, 아무튼 문정권이 이미지를 빌려 올 대상은 전혀 아니다. 물론 잘 속아주는 개,돼지들 믿고 그러겠지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3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73 김재원에 박수를 지만원 2021-10-21 1269 177
12672 전두환을 위임경영의 롤모델로 잡은 건 탁월한 식견 지만원 2021-10-20 1569 162
12671 최서원 원장이 의병방송으로 옥중서신을 보내왔습니다. 댓글(1) 제주훈장 2021-10-20 1159 142
12670 12.12와 5.17의 진실 (아주 중요함) 댓글(1) 우파TV 2021-10-20 839 96
12669 홍준표보다 윤석열이 조금 더 낫다 댓글(3) 비바람 2021-10-20 1346 158
12668 멋을 상실한 승자는 추하고, 멋을 상실한 패자는 역겹다 지만원 2021-10-20 1269 183
12667 디 도스 공격 지만원 2021-10-19 1240 234
12666 광주 5월 19일을 샘플로 한 3개 자료의 비교 관리자 2021-10-18 1081 110
12665 대선경쟁의 패러다임 지만원 2021-10-18 1692 215
12664 지만원의 5.18? 다 아는 얘기야 지만원 2021-10-17 1344 193
12663 간곡히 바랍니다. 본 영상 온국민에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나라룰 … 제주훈장 2021-10-17 1285 158
12662 1980년 5월 18일 오후 상황 지만원 2021-10-17 659 80
12661 1980년 5월 18일 오전 상황 지만원 2021-10-17 681 90
12660 [특집기획] 운동권의 실체를 밝힌다.(전경웅)-4 지만원 2021-10-17 550 48
12659 타고난 반골기질의 김문수(김제갈윤) 지만원 2021-10-17 939 121
12658 [특집기획] 운동권의 실체를 밝힌다.(전경웅)-3 지만원 2021-10-17 505 38
12657 [특집기획] 운동권의 실체를 밝힌다.(전경웅)-2 지만원 2021-10-17 482 39
12656 전달 동영상 [5.18 답변서]는 내 인생 미아리고개 [시]. 지… 댓글(1) 제주훈장 2021-10-16 453 45
12655 [5.18답변서]는 내인생 미아리고개 [시] 지만원 2021-10-16 901 147
12654 친구 [시] 지만원 2021-10-15 760 117
12653 탈북자 답변서 -8 지만원 2021-10-15 704 76
12652 탈북자 답변서 -6 지만원 2021-10-15 544 40
12651 탈북자 답변서-5 지만원 2021-10-14 575 53
12650 탈북 답변서 -4 지만원 2021-10-14 439 38
12649 탈북자 답변서-3 지만원 2021-10-14 431 38
12648 탈북자 답변서-2 지만원 2021-10-14 542 46
12647 탈북자 답변서 -1 지만원 2021-10-14 724 49
12646 5.18사건 추가답변서 지만원 2021-10-10 861 102
12645 탈북자 답변서-7 지만원 2021-10-10 634 58
12644 5.18 답변서 – 피고인 지만원 – 독후감 댓글(5) 한글말 2021-10-08 840 1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