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딜레마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윤석열 딜레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8-04 02:48 조회3,18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윤석열 딜레마

 

                      쩍벌, 틱

 

우연히 윤석열이 코너에 몰려 매맞는 모습을 tv영상으로 보았다. 짧은 순간이었지만 윤석열은 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TV가 가장 집요하게 반복 보여주는 윤의 모습은 쩍벌다리다. 수많은 장소와 환경에서 그는 초지일관 다리를 170도 각도로 벌린 채 앉는다. 사회적 매너가 전혀 다듬어지지 않은 것이다. 이 세상에 저절로 형성되는 품위는 없다. ‘쩍벌다리는 품위 제로다. 남성들이 보아도 원시적으로 보이고 역겹다. 공중 앞에서, 타인 앞에서, 다리를 오므리는 습관은 평소에 자기 기울로 훈련해야 길러지는 것이다. 그래서 윤석열의 다리는 길들여지지 못한 야생다리다.

 

001.PNG

그 다음 오늘 TV가 반복해 보여준 것은 상대가 혼자건 여럿이건 고개를 어지럽게 기계적으로 좌우로 돌리는 모습이다. 언론은 이를 도리도리고개라 명명했다. 잠깐 보여주는데도 어지럽다. 이런 도리도리 습관은 틱이다. 틱은 고치기 어려운 일종의 병리 현상이다. 광수 중에는 제498광수 홍콩 총영사 장성철이 있다. 그는 28분 동안의 인터뷰에서 무려 32번 혀를 낼름거렸다, 이는 틱이고, 틱은 병리 현상이다. 이명박은 혀를 자주 낼름거리고 입가에 거품이 자주 낀다. 이 역시 틱 중 하나다.

그는 1 1 대화에서나 1 : 다수 대화에서나 관계없이 시계추 장난감처럼 고개를 도리도리한다. 1분도 안돼서 정신이 어지러워진다. 대화는 상대방의 얼굴에 눈의 초점을 맞추고 하는 것이 정도다. 그는 상대의 눈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도리도리 마네킹처럼 고개를 리듬에 맞춰 기계적으로 돌리고 눈의 초점이 오간 데 없다, 솔직히 나는 이런 사람 처음 본다. 대화는 영혼과 영혼과의 교감인데 이렇게 되면 그의 대화는 영혼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그의 발언은 머릿속에 입력돤 것을 도리도리 마네킹을 통해 토해내는 것일 뿐이다. 이런 틱으로는 연애조차 불가능할 것이다. 

002.PNG

 

출마선언

https://www.youtube.com/watch?v=v4jg9RmYTs4

 

                     역겹게 먹는 모습 

 

남자나 여자나 먹는 모습이 우아해야 계급적 대접을 받는다. 윤석열이 젊은이들이 좋아한다는 초코-민트 아이스크림을 자기도 좋아한다는 동류의식을 이끌어내기 위해 종이컵에 든 푸른색 아이스크림을 먹는 영상을 선전 목적으로 찍어 홍보한 모양이다. 그런데 숟갈질하는 모습이 우아함과는 너무 거리가 멀었다. 젊은이들이 먹는 것을 나도 먹는다는 유치한 제스처도 문제이지만 숟갈질하는 모습과 입모양과 얼굴 표정은 쌍스럽기 그지 없었다.

 

                늙어보이는 거북이 등어리

 

1960년생인 윤석열은 현재 61새다. 이 나이에 그의 등은 이미 거북등처럼 굳어져 있다. 직립하기 어려운 상태다. 그리고 그가 여러 사람들과 연속해서 악수를 하는 모습을 보면 농부폼만 나오지 젠틀맨답게 가꾸어진 폼이 전혀 없다,

 

                    삭아빠진 대화 품위

 

그리고 그가 1 1, 또는 1 대 다수의 상태에서 대화하는 것을 보면 대화하는 것이 아니라 시배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

 

                  양쪽에서 뺨맞는 이념 기생

  

그는 골수 좌익이다. 좌익 중에서도 무서운 좌익이다. 그런데 그는 문재인과 대척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좌익들로부터 우익으로서의 푸대접을 받는다. 그의 이념은 붉지만 그의 처신이 기생 처신이었던 것이다그러면 우익은 그를 친구로 생각하는가? 불구대천의 원수로 생각하는 것이다,  이런 수렁에서 벗어나려면 얼굴이 상큼하던가, 매너가 매끄럽던가, 목소리가 좋던가, 품위가 돋보이던가 뭔가 있어야 한다. 그런데 여성이나 남성들이 가장 무게를 두는 목소리가 양은냄비 찢어지는 소리를 낸다.

 

 

2021.8.4.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3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73 김재원에 박수를 지만원 2021-10-21 1269 177
12672 전두환을 위임경영의 롤모델로 잡은 건 탁월한 식견 지만원 2021-10-20 1569 162
12671 최서원 원장이 의병방송으로 옥중서신을 보내왔습니다. 댓글(1) 제주훈장 2021-10-20 1159 142
12670 12.12와 5.17의 진실 (아주 중요함) 댓글(1) 우파TV 2021-10-20 839 96
12669 홍준표보다 윤석열이 조금 더 낫다 댓글(3) 비바람 2021-10-20 1346 158
12668 멋을 상실한 승자는 추하고, 멋을 상실한 패자는 역겹다 지만원 2021-10-20 1269 183
12667 디 도스 공격 지만원 2021-10-19 1240 234
12666 광주 5월 19일을 샘플로 한 3개 자료의 비교 관리자 2021-10-18 1081 110
12665 대선경쟁의 패러다임 지만원 2021-10-18 1692 215
12664 지만원의 5.18? 다 아는 얘기야 지만원 2021-10-17 1344 193
12663 간곡히 바랍니다. 본 영상 온국민에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나라룰 … 제주훈장 2021-10-17 1285 158
12662 1980년 5월 18일 오후 상황 지만원 2021-10-17 659 80
12661 1980년 5월 18일 오전 상황 지만원 2021-10-17 681 90
12660 [특집기획] 운동권의 실체를 밝힌다.(전경웅)-4 지만원 2021-10-17 550 48
12659 타고난 반골기질의 김문수(김제갈윤) 지만원 2021-10-17 939 121
12658 [특집기획] 운동권의 실체를 밝힌다.(전경웅)-3 지만원 2021-10-17 505 38
12657 [특집기획] 운동권의 실체를 밝힌다.(전경웅)-2 지만원 2021-10-17 482 39
12656 전달 동영상 [5.18 답변서]는 내 인생 미아리고개 [시]. 지… 댓글(1) 제주훈장 2021-10-16 453 45
12655 [5.18답변서]는 내인생 미아리고개 [시] 지만원 2021-10-16 901 147
12654 친구 [시] 지만원 2021-10-15 760 117
12653 탈북자 답변서 -8 지만원 2021-10-15 704 76
12652 탈북자 답변서 -6 지만원 2021-10-15 544 40
12651 탈북자 답변서-5 지만원 2021-10-14 575 53
12650 탈북 답변서 -4 지만원 2021-10-14 439 38
12649 탈북자 답변서-3 지만원 2021-10-14 431 38
12648 탈북자 답변서-2 지만원 2021-10-14 542 46
12647 탈북자 답변서 -1 지만원 2021-10-14 724 49
12646 5.18사건 추가답변서 지만원 2021-10-10 861 102
12645 탈북자 답변서-7 지만원 2021-10-10 634 58
12644 5.18 답변서 – 피고인 지만원 – 독후감 댓글(5) 한글말 2021-10-08 840 1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