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없는 설움, 상상해 본 적 있는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가 없는 설움, 상상해 본 적 있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8-18 00:07 조회1,69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아프카니스탄의 비극, 남의 일만은 아니다 

 

                 


                   국가 없는 설움을 상상해 보았는가?

 

하늘에게는 공짜점심이 없다. 스스로 돕지 않는 사람은 하늘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없다. 월남은 1975430일 사라졌다. 나는 베트남전쟁에 4(44개월) 참전했다. 1967년부터 1971년까지였다. 1974.7~75.12사이에 나는 미 해군대학원에서 16개월 동안 방학 없는 석사과정을 밟고 있었다. 그런데 내 반에는 월남군 중령과 대령이 있었다. 나는 이들과 매우 친하게 지냈다. 그런데 졸업 8개월 전인 1975430일 월남이 망해버렸다. 그러자 미 정부 당국은 미국 군사학교에서 교육을 받고 있던 모든 월남 장교들을 퇴학시켰다. 우정 어린 클라스 학생들이 미국 정부에 탄원했지만 월남군 중령과 대령은 더 이상 학교에 오지 않았다. 그리고 가족 잃은 난민이 되었다. 이것이 국가 없는 사람들의 비극이었던 것이다.

 

나는 월남전에 4년 참전하연서 월남은 스스로를 지키려 하지 않고 타국 사람들의 희생을 먹고 살려는 기생충들이라고 생각했다. 미국과 한국 그리고 여타의 5개국 군인들이 참천하여 월맹과 싸우는 것을 그들의 이익을 위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월남 장교, 장군들은 그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베트콩에 세금을 냈다. 월남 군대는 총을 거꾸로 메고 다니는 민병대였다. 모든 종교 지도자들은 매일 극악한 형태로 데모를 했다. 월남의 모든 군사조직과 행정조직에는 간첩들이 들끓었다. 거의 모든 종교지도자들이 간첩들이었다. 오늘의 우리 모습과 조금도 다르지 않았다. 국가의 운명은 청와대와 행정부와 국회와 종교 단체들이 좌우한다. 여타의 국민들은 구조상 개돼지 희생물들일뿐이다.

 

                     아프카니스탄 비극의 원인

 

미군이 철수를 시작한지 3개월 만에 아프칸은 또다시 탈레반의 손에 넘어갔다. 대통령은 도망갔고, 수십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미군에 부역했거나 정부에 몸담았던 수십만이 대탈출을 시도하고 있다. 지난 429일 미군이 철수를 시작할 때만 해도 탈레반이 카불로 진격하기에는 요원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한다. 미군 정보당국은 최소 6개월에서 1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고 한다. 하지만 무혈로 카불에 진격했다고 한다. 미군 철수 이후 각 지방 정부군이 속속 탈레반에 항복했다고 한다.

 

지난 20년간 아프칸에서 미군 2,500명이 전사했고, 나토(NATO) 및 기타 동맹국 군인 전사자도 1,100여 명, 아프칸 민간인 47,000여  명, 아프칸 군인 및 경찰 66,000여명이 희생됐다고 한다. 20년간 쏟아부운 총 군비는 1조 달러(1,155조원)가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칸 정부군에 대한 지원비도 매년 수십억 달러였다고 한다.

 

이런 천문학적인 군비와 희생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아프칸이 비극의 주인공이 된 이유는 무엇일까? 아프칸 정부의 무능과 부패 때문이라 한다. 미국의 지원금을 빼돌려 개인의 곳간으로 옮기는 데 혈안이 되어 전투와 민생 관리는 안중에 없었다고 한다. 정치인과 정부 관료, 군부 지도자들은 잿밥에만 열중했고, 나라를 지키는 일은 미국에 내맡기고 있었다 한다. 내가 보았던 월남과 정확히 빼닮았다.

 

2021.8.18.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699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69 외국의 영웅은 위인, 대한민국 영웅은 양아치 지만원 2021-09-29 1293 247
12668 2021년 9월 28일 조선일보 34면 광고 지만원 2021-09-28 1719 318
12667 별 없는 밤하늘 지만원 2021-09-28 1446 277
12666 편협한 유튜브에게 보내는 "518 영상 항의서" 도라에몽 2021-09-27 1106 149
12665 곽상도에게 '자살'을 권유한다 비바람 2021-09-26 1639 199
12664 돈 가진 무명 기자 김만배의 개가 된 고위 법조인간들 지만원 2021-09-26 1757 279
12663 광북연합군 고소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1-09-26 944 180
12662 518답변서 독후감 , 그리고 필독이유 동영상입니다. 의병 올림 제주훈장 2021-09-25 884 142
12661 이재명에게 화천대유(禍泉大猶)의 날이 다가온다 댓글(2) 비바람 2021-09-24 1152 153
12660 교보문고 영등포점 매장 여직원 김두례 지만원 2021-09-23 1839 311
12659 시국진단 10월호 표지글 지만원 2021-09-22 1129 212
12658 이재명은 후보사퇴하고, 검찰은 김만배를 즉시 구속수사하라! 제주훈장 2021-09-22 1093 158
12657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9-22 1315 219
12656 '삼다수 신구범' 같은 대통령은 없는 것일까 비바람 2021-09-20 1118 173
12655 이재명의 화천대유 한방에 이해하기 댓글(1) 비바람 2021-09-20 1478 194
12654 홍준표. 윤석열, 황교안, 최재형 비교 지만원 2021-09-19 2110 240
12653 성남 대장지구에서 벌어진 이재명의 개발 의혹 사건 '화천대유' 지만원 2021-09-19 1186 181
12652 고발을 사주했나? 제보를 사주했나? 지만원 2021-09-19 1110 158
12651 선진국, 후진국.. 댓글(3) 한글말 2021-09-15 1497 176
12650 가보로 남길 책, 지만원의 긍정의 힘 그 비법 제주훈장 2021-09-15 1357 200
12649 박지원 국정원장이 그럴 줄 알았다 댓글(4) 비바람 2021-09-14 1762 226
12648 지난 30년, 나는 재판부를 하늘이라고 가정해왔다 지만원 2021-09-15 1228 239
12647 國家魂, 나라얼 한글말 2021-09-13 1180 174
12646 [조선사설] 文의 방송 장악에 짓밟힌 강규형, 언론법으론 누구 짓… 지만원 2021-09-12 1243 214
12645 국힘당 대표, 생계형 좌파인가 태생적 선동꾼인가? 청원 2021-09-11 1273 176
12644 5.18은 대한민국과 북-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제주훈장 2021-09-11 832 131
12643 3대 현대사 지만원 2021-09-11 1292 192
12642 5.18은 대한민국과 북한-전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지만원 2021-09-10 1479 290
12641 9월 8일의 재판 결과 지만원 2021-09-09 1443 304
12640 재판부에 드리는 감사의 말씀 지만원 2021-09-04 1887 32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