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통일과 베트남 통일(만트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독일 통일과 베트남 통일(만트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8-20 15:51 조회1,06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독일 통일과 베트남 통일

글쓴이 만토스

 

독일은 통일 전 내부의 을 철저히 소탕

 

자유민주주의 정체성 확립: 독일연방공화국의 존립과 자유민주주의적 기본질서를 파괴하는 세력에 대한 형법, 헌법보호법, 사회단체규제법, 테러저지법 등 다양한 국가안보법제와 함께 연방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따라 확립된 기본 원칙들을 마련해 놓고 있다. 빌리브란트 총리 재임 당시인 1972년에는 급진주의자들에 대한 결의’(일명: 급진주의자 훈령)를 헌법보호 조치로 채택, 위헌(違憲)세력이 공공부문에 침투하는 것을 봉쇄했다. ‘급진주의자 훈령은 헌법상의 자유민주주의적 기본질서를 옹호 한다는 보증을 제시하는 사람만이 공직(公職)에 임용될 수 있고, 공무원은 직무 내외를 막론하고 자유민주주의적 기본질서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의무를 갖는다는 정신에 바탕을 두고 있다. 이 훈령에 따라 독일민족당(NPD)과 같은 극우급진정당 및 공산계열의 정당과 사회단체 조직체들의 구성원들은 연방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 없이도 공직부문 임용이 저지됐다.

 

좌익세력 공직채용 철저 배격: 일례로 좌익 학생운동 조직이 상당한 세력을 확보하고 있었던 19728월부터 19762월까지 서독과 서베를린에서는 총 428명의 공직지원자가 자유민주주의적 기본질서에 대한 충성심에 의혹이 있다는 사유로 임용에서 배제됐다. 독일은 1987년까지 약 350만 명의 취업희망자의 적격성을 심사해 약 2250명에 달하는 위헌성분 지원자들의 임용을 거부하는 기록을 남겼다. 이미 취업한 사람도 반체제(反體制) 성격의 좌익단체나 그 위장단체에서 활동한 사실이 밝혀지면 대부분의 경우 해임 조치를 당했다. 이 같은 조치는 공공 부문의 단순 노무직이나 계약제 사무직에게까지 적용됐다. ‘급진주의자 훈령은 독일 통일 후 동독 공산주의 체제의 붕괴로 좌익급진주의의 위험이 사라지자 19911231일 바이에른 주()를 마지막으로 폐지됐다.

 

베트남 적화통일 전 자유월남은 내부의 소탕에 실패

 

정보기관 무력화: 67년 대선(大選)에서 차점으로 낙선한 쭝딘쥬와, 당시 모범적인 도지사로 평판이 자자했던 녹따오를 위시한 많은 정치인·관료들이 모두 공산 프락치였음이 알려진 것은 월남 패망 후의 일이었다. 반면 월남에서는 군사 쿠데타가 벌어질 때마다 대공(對共) 전문가들이 쫓겨나는 바람에, 월남 대공기관과 정보기관은 형해(形骸)만 남아버렸다. 그들은 대()월맹 정보 수집은 말할 것도 없고, 심지어는 월남 내부에 침투한 공산 프락치 검거조차도 무기력했다. 한 나라를 망하도록 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무엇보다도 그 나라의 정보기관부터 무력화시키는 것이다. 지금 우리나라 정보기관과 대공기관이 정권의 부침(浮沈)에 따라 평지풍파를 겪으면서, 결국에는 간첩하나 못 잡는 이빨 빠진 고양이로 전락한 사실을 나는 너무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월남 패망 당시, 외적(外敵)이 아니라 내부의 갈등으로 인해 무너지는 모습과 너무나 흡사하기 때문이다.

 

평화체제 美軍 過信: 휴전협정 이후 월남은 월맹보다 경제력은 물론 군사력에서도 월등히 앞서 있었다. 그래서 월남 지도부와 국민들은 상황을 너무도 쉽게 낙관했다. 그럴 리야 없겠지만, 만의 하나 월맹군이 도발하더라도 즉시 미국의 해공군이 개입하여 북폭을 재개할 것이고 이후 대()월맹 경제 원조도 중단하면, (당시) 세계 4위를 차지할 정도로 월등한 월남군 기동력과 화력으로 월맹군의 공세에 당연히 맞설 수 있다고 믿었다. 따라서 그 누구도 공산군이 남침하리라고 믿지 않았다. 오랜 전쟁 후에 온 휴전 체제에서 평화를 거부하는 사람은 없었고, 그래서 국방과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사람은 전쟁에 미친, 혹은 정신 나간 사람 취급을 받았다. 결국 그 믿음이 국방을 소홀히 하도록 하였고, 내부적으로도 극심한 정쟁의 원인을 제공한 것이다. 

 

 

종교 시민단체 좌경화: 한편 이 무렵 월남에서는 천주교의 짠후탄 신부, 불교계의 뚝드리꽝 스님 등이 모여서 구국(救國) 평화 회복 및 반()부패 운동 세력이라는 단체를 결성해 활동하고 있었다. 이 산하에 사이공대학 총학생회, 시민단체들이 연합하여 일종의 시민연대를 구성하고, 반부패 운동에 나섰다. 그러나 문제는 이 순수한 반부패 운동 조직에 공산당 프락치들이 대거 침투하여, 거대한 반정부·반체제 세력으로 변질시켜 버렸다는 점이었다. 휴전협정이 체결되어 미군과 한국군이 철수하자, 사이공에는 100여 개의 애국단체, 통일 운동단체들이 수 십 개의 언론사를 양산하여 월남의 좌경화 공작에 앞장섰다. 목사, 승려, 학생 그리고 좌익인사들이 한데 뒤섞여 반전운동, 인도주의 운동, 순화운동 등 상상할 수 있는 그 모든 운동단체들을 총동원하여 티우 정권 타도를 외치고 반정부 시위를 벌였다. 1975년의 월남은 월맹 정규군의 무력침공과 베트콩의 게릴라전에 패배한 것 이상으로 이들 100여 좌익 단체의 선전전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던 것이다. 계층 간 갈등이 조장됨으로써 공산 프락치들의 활동공간은 점점 넓어져 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3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703 장진성 부분 (5.18답변서 323~358) 지만원 2021-11-05 905 117
12702 5.18역사학회 성명서 (2021.11.5.) 지만원 2021-11-05 1427 160
12701 이순실 증인신문 12월 2일 오후 4시 지만원 2021-11-04 1299 196
12700 최보식기자의 이희성 인터뷰, 하룻동안 실렸다가 삭제된 기사 지만원 2021-11-03 1461 145
12699 광주가 고소한 상해 사건 지만원 2021-11-03 1101 138
12698 518학습모임 이렇게 진행됩니다. 제주훈장 2021-11-02 916 93
12697 518학습 모임 대동서원회원 등록 신청 받습니다. 제주훈장 2021-11-01 631 59
12696 김사복(김승필) 고소사건 (289~299쪽) 지만원 2021-11-02 983 131
12695 [5.18답변서] 제17쪽 지만원 2021-11-01 980 143
12694 518역사 변천사 지만원 제주훈장 2021-11-01 966 94
12693 5.18 유공자는,국가를 파괴하는 황금귀족들이다. 댓글(1) 용바우 2021-11-01 1219 139
12692 자랑스런 육사인 최승우 장군 소개 지만원 제주훈장 2021-10-31 1007 110
12691 노태우의 과오 • 5.18 북한군 개입 주장 무죄!!! (텍스트 … 댓글(1) 도라에몽 2021-10-31 1072 102
12690 1시간 대화하면 반하게 되는 구국영웅 누구인가 지만원 제주훈장 2021-10-30 963 122
12689 5.18역사의 변천사 지만원 2021-10-31 989 124
12688 자랑스러운 육사인 상 지만원 2021-10-28 1887 268
12687 정치 짬밥 적게 먹을수록 순수 지만원 2021-10-28 1779 264
12686 박정희 신화 지만원 2021-08-22 3268 413
12685 이희성 전 계엄사령관 인터뷰 - (텍스트 보이스 영상) 댓글(1) 도라에몽 2021-10-27 1045 101
12684 대한민국 역사 왜곡의 진상 보고 - 신백훈방송3 한글말 2021-10-27 824 100
12683 노태우의 과오 지만원 2021-10-27 2131 285
12682 5.18은 전두환 책임 아니다.(재업) 댓글(5) 용바우 2021-10-26 1326 114
12681 박근혜에 충성하나, 국가에 충성하나? 지만원 2021-10-24 2110 287
12680 살벌한 치안 경계망 속에 계엄군에 돌멩이 250명, 그리고 김대중… 제주훈장 2021-10-24 1014 144
12679 “ 국민 배심원이 5.18 재판부에 강력히 권고 한다 !!! … 댓글(1) 푸르미 2021-10-24 1188 185
12678 계엄군 찾아가 공격한 돌멩이부대 250명의 정체 지만원 2021-10-23 1384 205
12677 통계가 북한군 찾아냈다 지만원 2021-10-23 1740 219
12676 대선주자 누구들인가요?(시국진단 11월호 표지글) 지만원 2021-10-22 2072 248
12675 회원님들께 드리는 11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10-21 1448 237
12674 남북한 5.18영화: 5.18 지휘자 광주에는 없다 지만원 2021-10-21 925 13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