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답변서 내일 인쇄 들어가려나 ~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 답변서 내일 인쇄 들어가려나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8-31 00:01 조회75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 답변서 내일 인쇄 들어가려나 ~

 

5.18답변서는 책 크기가 A4지다. 두께는 382, [5.18 영상고발]보다 40여 쪽이 더 많다. 일반도서(신국판) 사이즈로 출판한다면 여백의 2중성을 고려하고 사진 배열을 고려한다면 아마도 800쪽이 넘을 것이다. 하지만 이 책의 내용은 사진이 임자다. 최근 1주일 이상 기획사와 강행군을 했는데 기회사가 내용을 모르다 보니 글과 사진이 매치되지 않고 엉뚱한 공간에 사진을 놓기 일쑤였다. 사진의 크기도 제각각, 공간을 절약하려는 마음에서였을 것이다. 신경질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내 일생 이처럼 신경질이 난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어제밤은 기획사 직원 3명이 밤 1시에 택시타고 퇴근했다. 나는 새벽 4시까지 검토했다. 전화로 고쳐 놓은 것이 또 나무아비타불이었다. 화를 진정시키기 위해 술을 마셨다. 마시지 않으면 내용을 검토할 수 없었다. 소주에 스프라이트를 타 마셨다. 간신히 화를 달래며 검토하다가 4시간 잤다. 갑자기 이가 치솟아 밥을 씹을 수 없었다. 아침 일찍 출근해 교정을 시키려했더니 작업자가 오후 3시까지 건강검진을 한다고 한다. 그 스트레스 어이 달래나. 재판은 98일이고, 책은 금주에 재판부에 제출해야 하고.

 

뚝섬 무지개는 530, 정가 20,000원이다. 컬러도 없고, 사진도 없어 편집이 쉽다. 그런데 이 5.18답변서는 편집이 사람의 애간장을 말린다. 이럴 줄은 전혀 생각해보지 못했다. 이런 험한 경험을 하기 전에 나는 정가를 5만원으로 정했다. 일종의 직관이었다. 하지만 정가를 5만원으로 매긴 것이 죄만스러워 한동안 마음이 불편했다. 그런데 오늘 결산해보니 마음이 가벼웠다. 지금은 밤 1144, 기획사 사장은 아직도 작업 중인가 보다. 기계가 말을 잘 안 듣는다고 한다.

 

내일은 반드시 인쇄기에 USB를 꽂아야 하는데, 지쳐도 지치는 줄 모르는 참으로 이상한 인간이 바로 나다. 아마 내가 내 나이를 인식했다면 나는 벌써 쓰러져 있을 것이다. 나는 남을 곧잘 평가하지만 나에 대해서는 평가해본 적이 없다. 나는 반드시 5.18재판에서 이겨야 한다. 아마도 그래서 내겐 지칠 줄 모르는 힘이 잔존해 있는 거 같다. 모쪼록 많은 국민들이 이 책을 통해 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음모의 역사에 대한 심판에 배심원이 되어주기를 간절히 바랄 뿐이다. 아마도 그렇게 된다면 나는 더 젊어질 것도 같다.

 

2021.8.30.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699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69 외국의 영웅은 위인, 대한민국 영웅은 양아치 지만원 2021-09-29 1293 247
12668 2021년 9월 28일 조선일보 34면 광고 지만원 2021-09-28 1719 318
12667 별 없는 밤하늘 지만원 2021-09-28 1446 277
12666 편협한 유튜브에게 보내는 "518 영상 항의서" 도라에몽 2021-09-27 1107 149
12665 곽상도에게 '자살'을 권유한다 비바람 2021-09-26 1640 199
12664 돈 가진 무명 기자 김만배의 개가 된 고위 법조인간들 지만원 2021-09-26 1758 280
12663 광북연합군 고소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1-09-26 944 180
12662 518답변서 독후감 , 그리고 필독이유 동영상입니다. 의병 올림 제주훈장 2021-09-25 885 142
12661 이재명에게 화천대유(禍泉大猶)의 날이 다가온다 댓글(2) 비바람 2021-09-24 1153 153
12660 교보문고 영등포점 매장 여직원 김두례 지만원 2021-09-23 1840 311
12659 시국진단 10월호 표지글 지만원 2021-09-22 1130 213
12658 이재명은 후보사퇴하고, 검찰은 김만배를 즉시 구속수사하라! 제주훈장 2021-09-22 1093 158
12657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9-22 1315 219
12656 '삼다수 신구범' 같은 대통령은 없는 것일까 비바람 2021-09-20 1119 173
12655 이재명의 화천대유 한방에 이해하기 댓글(1) 비바람 2021-09-20 1478 194
12654 홍준표. 윤석열, 황교안, 최재형 비교 지만원 2021-09-19 2111 241
12653 성남 대장지구에서 벌어진 이재명의 개발 의혹 사건 '화천대유' 지만원 2021-09-19 1187 181
12652 고발을 사주했나? 제보를 사주했나? 지만원 2021-09-19 1112 159
12651 선진국, 후진국.. 댓글(3) 한글말 2021-09-15 1497 176
12650 가보로 남길 책, 지만원의 긍정의 힘 그 비법 제주훈장 2021-09-15 1357 200
12649 박지원 국정원장이 그럴 줄 알았다 댓글(4) 비바람 2021-09-14 1762 226
12648 지난 30년, 나는 재판부를 하늘이라고 가정해왔다 지만원 2021-09-15 1228 239
12647 國家魂, 나라얼 한글말 2021-09-13 1180 174
12646 [조선사설] 文의 방송 장악에 짓밟힌 강규형, 언론법으론 누구 짓… 지만원 2021-09-12 1243 214
12645 국힘당 대표, 생계형 좌파인가 태생적 선동꾼인가? 청원 2021-09-11 1273 176
12644 5.18은 대한민국과 북-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제주훈장 2021-09-11 832 131
12643 3대 현대사 지만원 2021-09-11 1292 192
12642 5.18은 대한민국과 북한-전라연합과의 전쟁이었다. 지만원 2021-09-10 1479 290
12641 9월 8일의 재판 결과 지만원 2021-09-09 1443 304
12640 재판부에 드리는 감사의 말씀 지만원 2021-09-04 1887 32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