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바로 호남인들의 자존심!!(옮겨온 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것이 바로 호남인들의 자존심!!(옮겨온 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stallon 작성일11-01-10 16:11 조회19,59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http://blog.chosun.com/hsoochun/4805808

湖民聯 결성:

"김대중의 반역 호남인의 손으로 척결 ", "반역자를 대통령으로 만들었던 과오를 속죄하는 심정으로 친북정권 타도와 김대중 응징에 여생을 바칠 작정"으로 "호민연"을 결성한다.

30일 오후 시내 한 사무실에서 최근 결성에 착수했다는 『호남민권 살리기 운동 연합』공동대표 3인과 대담을 가졌다. 문병호 씨 (75세, 전북정읍출신), 장상기씨(70세, 전남광산출신), 최병남 씨(70세,광주출신) 등 3인은 30~40년간 국가안보분야에 종사해온 사람들이라고 스스로 소개하면서 자신들은 “김대중을 호남의 자존심이자 명예로 알고 누구보다 더 열렬히 김대중 대통령 만들기에 앞장선 전력이 있다."고 고백하면서 “김대중이 집권 초에 남파간첩과 빨치산출신 미전향 장기수를 김정일 품에 안겨주는 것을 보고 배신감과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고 술회하였다.

김대중이 6.15선언을 통해서 김정일과 낮은 단계 연방제를 약속했을 때 “빨갱이를 대통령으로 잘못 뽑았구나!” 하는 후회와 “정말 큰일 났구나!”하는 우려와 자괴감이 들었지만 맹목적으로 김대중을 추종해온 ‘호남의 정서’ 때문에 표현도 못 하고 고민만 해 왔다고 털어놓으면서 《98% 싹쓸이 표》에 항상 부끄러움을 느껴오던 중 김대중이 파렴치하게도 지난 4.25 재보선을 통해서 자신의 세 아들이 저지른 ‘弘三非理’의 주역 김홍업을 원내에 진출시킨 사실에 대하여 크게 격분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라고 한 충무공의 말을 빌지 않더라도 광주시가지 중심가 가로명이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 김덕령장군의 시호인 忠壯公에서 유래 된 충장로와 조선조 인조 때 李适란을 평정한 정충신장군의 군호인 錦南君에서 유래 된 금남로라는 사실만 보아도 호남이 忠節의 고장이었음은 물론이요 문화와 예술을 꽃피운 맛과 멋의 藝鄕이었으나 김대중 같은 반역자가 나타나 호남의 충절과 명예와 자존심을 짓뭉개놨다고 분개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을 赤化前夜의 지경에 이르게 하고 김정일에게 核 개발비를 퍼주어 국가안보를 파탄 낸 반역행위로 국가비상사태를 초래한 장본인이 김대중이란 점을 직시하고 김대중의 이적 반역행위를 응징함과 동시에 과오와 비리를 끝까지 추궁하는 한편 호남에 식민지 총독처럼 군림하면서 호남민심을 노예마냥 굴종시켜온 ‘98% 싹쓸이 표’의 굴욕을 씻기 위해 『호남민권살리기 운동연합(약칭, 湖民聯)』을 결성해서 김대중 타도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지난해 10월 9일 김정일이 핵실험을 감행했을 때 김대중이 한때나마 대한민국안보를 책임졌던 전직 대통령으로서 누구보다도 먼저 이를 규탄하고 나설 것으로 믿고 싶었던 실낱같은 기대가 “햇볕정책 무죄. 북 핵실험 미국 탓”이라고 떠벌리고 다니는 모습에서 김대중은 반역을 넘어서 대한민국을 파멸시키려는 ‘惡魔’임을 깨닫게 되었다며 이때부터 “김대중을 응징 처단하자는 데에 뜻을 같이하는 호남인들을 규합하기 시작”하여 상당한 성과가 있다고 말했다. 湖民聯은 중앙조직의 완료와 동시에 전남북과 광주광역시에 각각 지부를 설치함은 물론 경향 각지에 흩어져 사는 호남인들을 결집시켜 “김대중에게 노예처럼 굴종해 온 30년의 치욕을 씻어 내고 충절과 문화예술의 고장 본래의 명예와 자존심을 되살리는 한편 호남인 특유의 응집력을 발휘하여 친북정권타도에 앞장서도록 하겠다.”면서 ‘반 김대중 운동’에 반대나 방해는 없겠느냐는 질문에 “홍삼비리 수혜자와 골수 김대중 광신도를 제외하고 대다수 호남인이 湖民聯 결성 취지에 이심전심으로 찬동하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들은 당분간은 조직 강화에 역점을 두면서 김정일 김대중 노무현 반역세력의 연결고리인 김대중 타도에 뜻을 같이하는 애국단체와 공조 연대하여 투쟁해 나가는 한편 조속한 시일 안에 전국규모의『호남민권 살리기 운동 연합』 출범 선포식을 하겠다고 말하면서 호남인의 손이 아니면 이적 반역자 수괴 김대중을 처단할 자가 없다며 “반역자를 대통령으로 만들었던 과오에 대하여 대한민국에 속죄하는 심정으로 ‘정상회담 음모’를 분쇄하고 친북정권과 김대중 타도에 여생을 바치기로 했다.”고 강한 결의를 나타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8건 41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68 KBS 아직도 언론노조의 붉은 광장(만토스) 댓글(3) 만토스 2011-01-16 15747 85
1467 대정부 공개질의에 대한 보고를 드립니다!(김종오) 댓글(2) 김종오 2011-01-16 14088 100
1466 해적들이 좋아하는 한국상선 (만토스) 댓글(5) 만토스 2011-01-16 12738 104
1465 조선일보,미국과 애국 시민들을 졸로 보나?(오막사리) 오막사리 2011-01-16 15100 187
1464 한잔술의 의미 지만원 2011-01-16 20215 243
1463 다카키마사오(박정희) (대마왕) 댓글(2) 대마왕 2011-01-15 18053 179
1462 미-중 정상회담의 굉장한 파괴력 지만원 2011-01-15 20056 279
1461 이것 하나만이라도 대통령이 이기기를! 지만원 2011-01-14 23806 294
1460 박근혜에 대한 사랑의 매를 마감하며! 지만원 2011-01-14 25551 349
1459 가장 반가운 소식 지만원 2011-01-14 23674 427
1458 이상한 방향으로 물가 잡는 대통령 지만원 2011-01-14 17168 195
1457 김만복-이종찬-임동원이 걸레로 만들어 놓았을 국정원 지만원 2011-01-14 23753 268
1456 6.25 이래 북한의 도발 사례 지만원 2011-01-14 16626 144
1455 5.18 재판 선고일은 1월 19일(수) 지만원 2011-01-14 27783 348
1454 NGC 기자가 본 북쪽의 동물농장(만토스) 만토스 2011-01-14 17325 147
1453 대한민국 공산화 직전입니다.(대마왕) 대마왕 2011-01-14 18121 213
1452 역시 부정부패 순위 세계 36위국답다(stallon) 댓글(1) stallon 2011-01-14 17459 95
1451 MB가 레임덕을 피하는 길(소나무) 소나무 2011-01-14 16158 83
1450 박지원이 보훈연금을 받는다?(8부)(정재학) 정재학 2011-01-14 22604 112
1449 40년 전의 이은식 장군과 지금의 방북자들 지만원 2011-01-13 21746 228
1448 문성근의 ‘민란프로젝트’는 진짜 민란을 위한 것!! 지만원 2011-01-13 23146 239
1447 참다 못하여 나도 한국교회를 고발한다(오막사리) 오막사리 2011-01-13 17281 179
1446 만복이 자네가 국정원장 자격이 있었나?(송영인) 송영인 2011-01-13 16526 262
1445 곽노현의 공산주의 흉내 (만토스) 만토스 2011-01-13 14457 153
1444 金大中 親日 행각(대마왕) 대마왕 2011-01-13 15870 157
1443 참다운 동기생 그리고 애국의 눈물 지만원 2011-01-13 19905 298
1442 더러운 한국 언론들과 개 같은 기자 자식들! 지만원 2011-01-13 22489 465
1441 革命의 義氣를 살릴 수 있는가?(II)(산하) 산하 2011-01-12 12302 86
1440 미국인들도 북한 다녀오면 북한 대변인! 지만원 2011-01-12 23448 186
1439 박근혜-김문수-오세훈의 애국심 비교 지만원 2011-01-12 18056 25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