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8일의 재판 결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9월 8일의 재판 결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9-09 16:14 조회1,98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98일의 재판 결과

 

98일의 재판을 앞둔 93(), 나는 [5.18답변서]를 재판부에 3, 검찰에 1부 제출했다. 재판부에 제출하는 답변서를 시판하는 책으로 발행한 경우는 한국 사법 역사상 이것이 처음인 모양이다. 아마도 동서고금을 통해 이것이 처음일 지도 모른다. 그만큼 이변이고 이색적인 사례인 것이다.

 

내가 이 책을 발간하기로 마음먹은 것은 전라도 판사와 나쁜 판사들이 있기 때문이다. 나쁜 판사들을 만나면 아무리 많은 답변서를, 아무리 훌륭한 답변서를 제출해도 백안시당한다. 그리고 판사는 그의 마음속에 가지고 있는 결심을 판결서에 적는다. 이 사건 재판 원심(1) 판사 김태호가 전라도, 나쁜 판사였다. 나는 4년 내내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데 대한 정황증거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그런데도 광주일고 출신 김태호 판사는 내가 정황증거를 전혀 제출하지 않았다며 2년 징역형을 때리고 광주법원으로 영전돼 갔다.

 

이번 항소심 재판은 사실 상의 종결재판이다. 대법원은 고무도장만 찍는 곳이다. 나는 나의 운명과 5.18의 운명을 지난 번처럼 골방에 의탁할 수 없었다. 그래서 답변서를 책으로 냈다. 내가 설사 이번에 억울한 판결을 받더라도 이 책을 읽고 나와 공감하는 모든 애국국민들과 함께 받고 싶었고, 그리고 이 책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로 배심원을 꾸리고 싶었다. 판사도 판결을 내리지만 이 책의 독자들도 판결을 내릴 것이다.

 

지난 5월 재판부는 주요 쟁점들에 대해 법정에서 피고인이 직접 발표를 하라고 허락했다. 그런데 지난 7월 재판이 갑자기 연기되어 어제인 98일에 재판이 열렸다. 5.18답변서가 제출된 지 3일 만이었다. 그런데 재판부가 갑자기 재판을 서둘렀다. 다음 기일은 1112일인데, 그날이 재판 종결일이라는 것이다. 검사가 구형을 하는 날 피고인이 최후 변론을 하는데 30분을 내주겠다고 했다. 나는 결사적으로 재판부에 항의했다. 왜 약속을 어기느냐? 지난 번 재판에서 시간 주기로 했지 않느냐, 완강 항의하자 재판부가 물러섰다. 시간이 얼마 필요하냐? 최소한 3시간이다. 부장판사 3명이 뒷문으로 나가 상의하고 돌아와서는 3시간을 허락하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1112일은 오후 3~6 사이 나의 발표가 있을 것이다. 그리고 재판은 그날로 종결되고, 내년 초에 선고가 될 것 같다. 곰곰이 생각해 본다. 종결을 서두르는 이유와 약속했던 발표 시간을 최후 진술 시간으로 바꾸고 그것도 30분으로 제한하려 했던 이유가 무엇일까?

 

갑작스런 변화를 일으킨 계기는 서적으로 제출된 [5.18답변서]일 것이다. 이 책이 제출된 지 3일 만에 열린 재판에서 재,판 모두가 급변한 것이다. 어제는 광주 것들 3명이 방청객으로 왔다. 그래서인지 우리 쪽 방청객도 3명으로 줄였다. 방청석이 썰렁했다.

 

이번 답변서 책은 쓰기도 어려웠지만 사진과 글이 뒤범벅이 되어 있기 때문에 편집이 어려웠다. 내 손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기획사 편집기술자를 통해 하는 것이기 때문에 엄청난 에너지와 신경이 소모됐다. 007작전 하듯 토요일 일요일 없이 다그쳐 겨우 93()에 책을 재판부로 제출했다. 그리고 나니 입천장이 흩어졌다. 겁이 나서 치과엘 갔더니 마취를 하고 고름을 짜냈다. 많이 나왔다고 한다.

 

지금 생각해 보니, 이렇게 강행군을 하지 않았다면 큰일 날 뻔 했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다음 기일에 3시간 발표권을 확보하지 않았다면 나는 선고일까지 마음을 많이 졸일 것이다. 아찔하다. 여기까지가 진인사대천명, 바로 그 시점인 것이다. 많은 회원님들의 응원을 바란다.

 

 

2021.9.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49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809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7) 지만원 2022-01-24 1653 185
12808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6) 지만원 2022-01-24 1206 171
12807 광주시체 총결산 지만원 2022-01-24 1627 237
12806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5) 지만원 2022-01-23 1359 177
12805 <굿바이 이재명> 2. 이재선을 향한 이재명의 음모 비바람 2022-01-22 1367 147
12804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4) 지만원 2022-01-23 1465 185
12803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3) 지만원 2022-01-22 1884 170
12802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2) 지만원 2022-01-22 1725 224
12801 <굿바이 이재명> 1. 故 이재선의 운명의 시작 댓글(1) 비바람 2022-01-21 1641 148
12800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 지만원 2022-01-22 2035 289
12799 선거판 장식한 멍석말이 요지경(시국진단 표지글) 지만원 2022-01-20 1663 230
12798 회원님들께 드리는 2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1-20 1556 242
12797 5.18 선고일 변경 - 5.18과의 법정다툼 최종의 판결 지만원 2022-01-20 1620 231
12796 김건희가 우째 이런 자와? 지만원 2022-01-19 2544 256
12795 방구의 미학 지만원 2022-01-19 1461 216
12794 5.18 최대 규모 사건의 선고 지만원 2022-01-18 1746 250
12793 지만원의 관상학(웃으십시오) 지만원 2022-01-15 1971 247
12792 [시] 마음의 안녕은 분석력 지만원 2022-01-16 1756 235
12791 **국가불행의 예방과 퇴치를 위해**(수정) 댓글(13) 인강11 2022-01-07 1622 132
12790 이승만-박정희-전두환, 빨갱이와 간첩에만 독재 지만원 2022-01-14 1580 221
12789 광주 10대 철가방들이 이룩했다는 마그나카르타 지만원 2022-01-13 1497 194
12788 10대 구두닦이들이 광주 멋쟁이들 데려다 사살 지만원 2022-01-13 1418 191
12787 이희성의 갈대 춤 지만원 2022-01-13 1268 197
12786 주영복 국방장관과 수사검사의 육갑질 지만원 2022-01-13 1006 157
12785 전두환 재판에 투입된 이상희 검사의 만행 지만원 2022-01-13 960 170
12784 10세 애들, 구두닦이 살 뜯어 먹고 사는 5.18전라도 십새 지만원 2022-01-12 1264 217
12783 김대중은 카지노, 노무현은 바다이야기, 문재인은 백신장사 지만원 2022-01-12 2628 250
12782 5.18은 모택동이 사주 지만원 2022-01-12 1534 241
12781 “멸공” 에 지랄하는 니미시발 것들아 지만원 2022-01-12 2062 288
12780 5.16과 박정희에 대한 세계지도자들의 평가 지만원 2022-01-11 1229 16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