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文의 방송 장악에 짓밟힌 강규형, 언론법으론 누구 짓밟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조선사설] 文의 방송 장악에 짓밟힌 강규형, 언론법으론 누구 짓밟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9-12 11:53 조회1,44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조선사설] 의 방송 장악에 짓밟힌 강규형, 언론법으론 누구 짓밟나

2021.09.11.

 

KBS 이사직 해임을 둘러싼 문재인 대통령과 강규형 KBS 전 이사의 법정 공방이 강 교수의 승리로 최종 결정됐다. 38개월 만이다. 대법원은 강 전 이사의 해임 취소 판결에 불복해 문 대통령이 제기한 상고를 기각했다. 대법원은 본안 심리조차 하지 않았다. 그만큼 문 대통령 주장은 말이 되지 않았다.

 

문 정권이 강 이사를 해임하는 과정은 이들이 말하는 언론 개혁의 실상을 여실히 보여준다. 대통령 당선 7개월 후인 201712월 강 이사를 해임했는데 의도는 뻔했다. 강 이사 해임으로 KBS 이사회의 여야 구도가 여당 다수로 역전됐고, 친정권 사장을 내세울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은 극히 사소한 법인카드 유용을 구실로 강 이사를 해임하고 세월호 참사 당일 노래방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양승동씨를 사장에 앉혔다. 그런 그가 사장 후보 면접 때 세월호 리본을 달고 나와 적폐 청산을 외쳤다고 한다. 그러곤 재임 3년 동안 만성 적자의 친문(親文) 방송으로 만들었다.

 

문 정권의 강 이사 축출엔 KBS 언론노조원들이 앞장섰다. 강 이사가 재직하는 대학에 몰려가 시위하고 대학 총장에게 압력을 가했다. 그래도 물러나지 않자 회사 데이터를 빼내 강 이사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을 파악했다. 강 이사 가족사진을 들고 강 이사가 사는 동네 음식점을 돌아다니면서 개인적인 유용 여부를 캐내기까지 했다.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하고 방송통신위원회에 몰려가 해임을 요구했다. 홍위병이 따로 없었다. 감사원과 방통위도 이들의 요구를 받아들임으로써 권력의 흥신소로 전락했다. 이 막장극을 주도한 KBS 언론노조 간부들은 줄줄이 KBS 간부로 올라갔다.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언론을 장악한 이들이 지금은 언론징벌법을 만든다고 한다. 그 목적이 무엇인지 강 이사가 당한 고난이 다 말해주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3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733 518 답변서 책을 저명인사들에 보내고 싶으신 분은 제주훈장 2021-11-26 752 112
12732 [5.18 답변서] 유감 지만원 2021-11-26 1448 261
12731 나는 전두환 대통령에 다가갈 수 없었다 지만원 2021-11-25 2419 371
12730 지금은 빨갱이 세상이다 지만원 2021-11-25 2133 341
12729 이희성 계엄사령관, 전두환과 5.18사이는 사돈의팔촌 관계도 없다 지만원 2021-11-25 1230 148
12728 12.12의 책임은 정승화에 있다 지만원 2021-11-24 1842 195
12727 12.12. 한남동의 총소리 지만원 2021-11-24 1134 146
12726 12.12 요약 지만원 2021-11-24 1261 177
12725 시국진단 12월호 표지글 [5.18답변서] 지만원 2021-11-21 1445 234
12724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장진성 부분) 지만원 2021-11-21 739 121
12723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상해 사건) 지만원 2021-11-21 588 104
12722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김사복 고소사건) 지만원 2021-11-21 661 101
12721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5.25에 영웅된 사람들) 지만원 2021-11-21 520 106
12720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도망간 광주운동권 인물) 지만원 2021-11-21 702 101
12719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통계가 북한군 발견) 지만원 2021-11-21 664 111
12718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250명 돌멩이부대) 지만원 2021-11-21 572 107
12717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플롤로그) 지만원 2021-11-21 628 110
12716 회원님들께 드리는 12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11-21 831 138
12715 이봉규TV 덕분에 많이 전파되고 있습니다 지만원 2021-11-19 1651 196
12714 시국진단을 구독하시는 회원님들께 지만원 2021-11-19 1017 214
12713 입체로 보는 5.18 (지만원 박사님의 텍스트 보이스 영상) 도라에몽 2021-11-18 919 90
12712 11.12. 결심공판 소식 전해드립니다 지만원 2021-11-14 2401 427
12711 전자개표 막아내어, 수개표로 졍권교체 이룩하자 댓글(1) 서석대 2021-11-13 1227 164
12710 수개표국민청원 초중등교육법개정안 댓글(1) 반달공주 2021-11-13 922 110
12709 지만원 박사님의 텍스트 보이스 (5.18 재판 꼭 승소하세요! … 댓글(3) 도라에몽 2021-11-11 1038 106
12708 최후진술(2020노804) 지만원 2021-11-07 2404 333
12707 388광수 주장하는 박철 지만원 2021-11-06 1762 181
12706 자기가 제100광수라는 백종환(256~268) 지만원 2021-11-06 1510 132
12705 박남선에 대한 답변 지만원 2021-11-06 1242 162
12704 전두환 대통령님 미워했던 것 사과하고 위문 편지 올립니다.의병 댓글(1) 제주훈장 2021-11-05 1838 17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