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화천대유 한방에 이해하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재명의 화천대유 한방에 이해하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1-09-20 01:13 조회1,529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재명의 화천대유 한방에 이해하기

 

 

1. 대장동 개발 사업

 

 

대장동 개발 사업은 성남시 대장동 일대 91M2 (27만여 평)에 5903 기구를 건설하는 1조 1500억 규모의 개발사업이다대장동은 분당과 판교 사이에 위치한 곳으로, 2009년 당시 LH에서 대규모 공영 개발을 시행하다가 개발정보 유출 의혹 등으로 무산된다그리고 2010년 6월에 성남시장에 당선된 이재명은 대장동 개발 사업을 이어받아 공영개발로 추진하게 되면서 일확천금의 스토리는 시작된다.

 

 

성남시는 대장동 개발을 위해 2014년 1월 성남도시개발공사를 설립했다성남도시개발공사는 2015년 3월에 진행된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사업자 선정 공모를 진행했다공모 접수 마감일인 3월 26일과 27일에 절대평가와 상대평가가 진행되었고, 27일에는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되었다사업비 1조억 짜리 대규모 사업 심사가 번개처럼 단 하루 만에 결정되었다짜고치는 의혹이 충분한 것이다.

 

 

사업자 평가에서절대평가는 성남도시개발공사 간부 3명이상대평가는 25명의 외부 심의위원단 가운데 추첨으로 뽑힌 5명이 진행할 것으로 공시되었다절대평가는 개발공사 간부 4명이 3시간 만에 끝내버린 졸속 심사였다그리고 절대평가에 참여한 간부 2명이 상대평가에도 그대로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개발공사 간부 2명이 양쪽 평가에 참여했다는 것은 즉 사전에 하나은행컨소시엄으로 이미 내정되어 있다는 강력한 정황 증거였다.

 

 

입찰 공고에는 자산관리회사 설립 및 운영계획을 제출하라고 명시되어 있었다그러나 계획서는 하나은행컨소시엄만 제출하였고당시 입찰에 참여한 메리츠증권 컨소시엄과 산업은행 컨소시엄은 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1조짜리 사업에 입찰하면서 구멍가게도 아닌 금융업계에서 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았던 것은 애초부터 이 두 회사는 경쟁 입찰에 필요한 경쟁입찰자로서 들러리 역할만 했다는 증거로 보여진다입찰에서 들러리를 세우는 것은 보통 경쟁입찰에서 담합할 때 왕왕 벌어지는 장면이다.

 

 

2015년 7월 성남도시개발공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시행하기 위해 시중은행들과 공동 출자하여 '성남의뜰'이라는 회사를 만든다성남도시개발공사는 사업지분의 50%를 가졌고민간사업자인 하나은행국민은행기업은행동양생명보험하나자산신탁 등이 각각 5%에서 13%를 보유하고화천대유의 지분은 1%였다그리고 성남의뜰은 대장동 관련 자산관리를 ()화천대유자산관리에 위탁한다.

 

 

성남의뜰에는 사업자 선정 심사에 참여했던 개발공사 A처장이 사외이사로 선임되었다성남도시개발공사가 성남의뜰 이사회 의결권을 행사하기 위한 조치였지만심사를 맡은 인물이 직접 이사로 파견된 것은 석연치 않은 장면이었다자기들이 셀프로 평가하고자기들이 사외이사로 셀프 파견되는 등원칙과 상식이 실종된 대장동 개발사업의 한 모습이었다.

 

 

2. 화천대유

 

 

화천대유는 2015년 5천만 원을 출자해 만든 회사로대장동 개발 관련 민간사업자 공모가 나오기 일주일 전에 급조된 회사였다화천대유의 지분을 100% 보유한 최대주주인 김모 씨는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에 인터뷰를 진행했던 인물로 알려지고 있다화천대유는 2015년 자회사 천화동인을 설립하고, 4~5개월에 걸쳐 1호부터 7호까지 7개의 자회사를 설립한다. 7개 회사 자본금은 약 35천만 원이었다.

 

 

대장동 사업지구에는 12개의 아파트 부지 구역이 있었는데임대주택 부지 2개를 제외한 10개 구역에서 화천대유는 4개 구역을 경쟁입찰 과정 없이 수의계약으로 매입했다전체 부지의 40%를 무경쟁으로 취득했고나머지 부지의 입찰 경쟁률은 183대 1을 기록하며 다른 업체들은 4%에서 13% 더 비싸게 부지를 구입했다화천대유와 천화동인의 자본금은 약 35천만 원총 지분은 7%가 되지 않았지만 이들은 이후 3년간 4040억 원을 챙겼다자본금 대비 1153배나 되는 배당수익을 챙긴 셈이다.

 

 

수익 배분 방식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고정적으로 1822억 원을 배당받은 뒤 나머지 업체들이 개발이익의 일정 비율을 배당받는 구조였다성남시는 사전 약정된 4500억 원에 인가 조건을 바꿔서 총 5500억 원을 받았다이 추가된 금액 때문에 이재명은 '모범적 성공사례'였다고 큰소리치고 있다그러나 지분 50%의 성남개발공사와 지분 7%짜리 화천대유 일당이 받아낸 수익금이 비슷한 수준이다몰라서 그랬다면 무능한 것이고알아서 그랬다면 천하의 사기꾼이다.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성남시는 노른자 알짜배기를 싸구려로 팔아넘긴 셈이다나중에 이런 문제를 눈치챈 이재명이 압력을 가해 얼마를 더 받아내기는 했지만승자는 화천대유였고 패자는 이재명이었다무상연애에는 전문성이 있었지만졸속 심사로 사업자로 선정해 주고 노른자 개발사업을 싸구려로 넘겨준 거래에 대해 어떤 대가성이 있었는지는 수사 당국이 조사해야 할 일이다.

 


화천대유나 천화동인이라는 특이한 회사 이름은 성균관대에서 동양철학을 전공한 대주주 김모씨가 지은 이름이다두 단어는 중국 고전 주역에 나오는데 화천대유는 '하늘의 도움으로 천하를 얻는다'는 뜻이고 천화동인은 '마음먹은 일을 성취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한다화천대유는 하늘의 도움으로 천하를 얻었는지아니면 이재명의 도움으로 천금을 얻었는지는 차후에 당국이 밝혀줄 것으로 믿는다.

 

 

 

3. 이재명

 

 

화천대유의 대주주인 김모씨는 언론인 출신으로 이재명이 성남시장 시절에 인터뷰를 진행했던 인연이 있었다화천대유 자문변호사는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이었다강찬우는 이재명의 친형 강제 입원 사건에서 변호를 맡았던 인물이다그리고 화천대유 고문에는 권순일 전 대법관이 있었다국정농단 재판을 맡았던 박영수 전 특별검사도 2016년 화천대유의 상임고문을 맡았다가 특검 임명 이후 그만 두었다.

 

 

권순일 전 대법관은 이재명 지사의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논란 등과 관련한 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대법관 7의견으로 무죄 판결이 내려지는 데에 결정적 기여를 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당시 "권순일이 이재명을 살렸다"는 말이 법원 안팎에서 나왔다그 판결이 있고서 넉 달 뒤에 고문을 맡았다권순일은 지인의 제안으로 고문직을 수락했을 뿐 화천대유와 관련한 논란은 전혀 몰랐다고 했지만권순일의 판결문에는 화천대유가 등장하고 있었음이 드러났다.

 

 

선거법 위반으로 지사직 상실 직전까지 몰렸던 이재명을 변호했던 변호사와 무죄판결해준 대법관이 화천대유 고문과 자문을 맡고 있었다혹시 화천대유는 이재명의 것이 아닌가이재명은 대장동에서 1원이라도 이익을 취했다면 사퇴하겠다고 항변했다박근혜도 1원도 입금받은 일이 없었지만 지금은 감옥에 있다이재명은 대장동 개발사업의 총 설계자다어찌 이재명에게 아무 일도 없기를 바란단 말인가.

 

 

이재명은 대장동은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이재명 역시도 대장동 개발사업에 문제가 많다는 것을 자백한 것이다대장동이 국민의힘 게이트가 맞다면 이재명은 그 게이트에서 사업을 같이 진행한 공범이자 그 사업을 설계한 주범이었다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 근무했다는 이유로 곽상도와 국민의힘이 조사받아야 한다면문재인 사위가 타이이스타에 근무했으니 타이이스타 부실의 책임은 문재인에게 물어야 할까.

 

 

이재명은 화천대유 논란에 대하여 '모범적 공익사업'이라고 항변하고 있다. '공익'이라하면 공공의 이익을 말하는 것인데대장동 개발사업에서 민간이익으로 돌아갈 개발이익을 기관의 이익으로 환수한 것을 두고 말하는 모양이다그러나 기관은 이익을 창출하는 기업이 아니다이재명이 말하는 공익은 공익이 아니라 '기관의 수익증대'일 뿐이다민간이익이 될 것을 기관 이익으로 환치했다면 그건 자유민주주의 시각에서 보자면 이익의 착취이거나 강탈이라고 해야 한다.

 

 

부동산 개발사업을 통하여 5000여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자랑하는 이재명과부동산 투자로 치부했던 LH 직원의 차이점은 무엇인가이명박에게는 토건세력이라고 비난하면서 1조짜리 토건 사업을 설계하고 지휘하는 이재명은 무슨 세력인가토건 사업에 공익이라는 애드벌룬을 띄우고 그것을 방패막이로 삼아 그 뒤에서 이해하지 못할 수상한 거래들이 오고간 정황들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그것이 이재명 화천대유의 현주소인 것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candide님의 댓글

candide 작성일

화천대유, 천화동인 했어요... 한방에... 
비바람 선생님의 도움으로 천하를 얻은 것 같고,
마음먹은 일을 성취할 수 있었다고요.
겨우 가까스로...
유튜브 방송들 제아무리 떠들어봤자 해골만 복잡, 뒷골이 땡겨 ​
무시해치우고
아이고 두야! 하고 있었답니다.

동양철학 같은 소리 하시네 들...
천하의 사기꾼들...
촌구석 성남이 떠도 떠도 너무 뜬다했더니
아이구우~ 대한민국!
(마음먹은대로 안될걸 성남의 뜰)

최근글 목록

Total 12,72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1809 75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2058 1468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1073 1381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9979 1941
12723 박근혜에 충성하나, 국가에 충성하나? 지만원 2021-10-24 1107 231
12722 살벌한 치안 경계망 속에 계엄군에 돌멩이 250명, 그리고 김대중… 제주훈장 2021-10-24 471 124
12721 “ 국민 배심원이 5.18 재판부에 강력히 권고 한다 !!! … 댓글(1) 푸르미 2021-10-24 541 156
12720 계엄군 찾아가 공격한 돌멩이부대 250명의 정체 지만원 2021-10-23 824 175
12719 통계가 북한군 찾아냈다 지만원 2021-10-23 936 180
12718 대선주자 누구들인가요?(시국진단 11월호 표지글) 지만원 2021-10-22 1412 224
12717 회원님들께 드리는 11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10-21 968 220
12716 남북한 5.18영화: 5.18 지휘자 광주에는 없다 지만원 2021-10-21 618 128
12715 북한 공로 파먹고 사는 광주하이에나 지만원 2021-10-21 855 185
12714 최서원 원장이 의병방송으로 옥중서신을 보내왔습니다. 댓글(1) 제주훈장 2021-10-20 760 133
12713 12.12와 5.17의 진실 (아주 중요함) 댓글(1) 우파TV 2021-10-20 480 86
12712 홍준표보다 윤석열이 조금 더 낫다 댓글(3) 비바람 2021-10-20 783 145
12711 김재원에 박수를 지만원 2021-10-21 931 166
12710 전두환을 위임경영의 롤모델로 잡은 건 탁월한 식견 지만원 2021-10-20 1216 157
12709 멋을 상실한 승자는 추하고, 멋을 상실한 패자는 역겹다 지만원 2021-10-20 973 180
12708 디 도스 공격 지만원 2021-10-19 865 220
12707 광주 5월 19일을 샘플로 한 3개 자료의 비교 관리자 2021-10-18 814 108
12706 대선경쟁의 패러다임 지만원 2021-10-18 1357 206
12705 지만원의 5.18? 다 아는 얘기야 지만원 2021-10-17 949 188
12704 홍준표의 법 장난질 지만원 2020-04-05 4112 215
12703 간곡히 바랍니다. 본 영상 온국민에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나라룰 … 제주훈장 2021-10-17 874 147
12702 1980년 5월 18일 오후 상황 지만원 2021-10-17 426 76
12701 1980년 5월 18일 오전 상황 지만원 2021-10-17 475 87
12700 타고난 반골기질의 김문수(김제갈윤) 지만원 2021-10-17 725 120
12699 [특집기획] 운동권의 실체를 밝힌다.(전경웅)-4 지만원 2021-10-17 338 45
12698 [특집기획] 운동권의 실체를 밝힌다.(전경웅)-3 지만원 2021-10-17 243 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