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친구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0-15 23:45 조회75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친 구

 

나이가 들면 친구가 바뀌고

친구 개념도 바뀐다

지금 현재

내 친구는 누굴까

얼굴 아는 친구일까

뒤에서 조용히 사랑해주는

얼굴 모르는 친구일까

 

친구

난 어릴 때 아버지로부터

얘기 들었다

아들은 아버지 돈으로

많은 친구를 사귀었다

하지만 아버지에게는

친구가 한사람도 없어 보였다

 

하루는 아들이 말했다

아버지는 왜 친구가 없으세요

너는 친구가 많으냐

그럼요

제 친구는 백 명도 더 돼요

 

아버지가 말했다

제일 친한 친구를 골라봐라

아들이 가장 친한 친구를 찍었다

아버지가 제안했다

 

피 흘리는 돼지 한 마리를 지게에 지고

밤중에 먼저 네 친구 집에 가고

그 다음에 내 친구 집에 가자

그리고 친구에게

내가 살인을 했는데

시체를 광속에 숨겨 달라

말하기로 하자

 

아들은 장담했다

제 친구는 얼른

광문을 열어 줄 것입니다

 

그래 가자

아버지가 돼지를 지게에 지고

아들 뒤를 따랐다

으슥한 자정이었다

대문을 두드리니 아들 친구가 나왔다

아들은 약속한 그 말을 했다

아들 친구가

지게를 지고 온 사람의 행색을 살폈다

어색한 표정을 짓고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거절했다

아들의 기가 꺾였다

 

이번에는 아들이

지게를 지고 아버지 뒤를 따랐다

대문을 두드리며

여보게

나 아무개일세

아버지 친구가 대문을 열었다

자네

이 늦은 시각에 웬일인가

일단 어서 들어오게

 

아버지가 아들과 약속한 말을 했다

젊은이가 짊어진 지게에서는

피가 뚝뚝 떨어졌다

눈치를 챈 친구는

~ 어서 들어오게

그리고 곧바로 광문을 열고

시체를 숨겼다

 

그리고 세 남자는

밤중에 조촐한 주안상에

둘러앉았다

 

백 명도 넘는다는 아들 친구 중에는

진정한 친구가 없었다

 

생전에 단 한사람의 친구만 있다면

그 인생은 행복한 인생이다

 

친구에 대해서는

계산이 없어야 한다

친구의 입장은 절대적으로

그리고 무조건적으로

감싸주는 마음 가진 사람이

진정한 친구이니라

 

해맑은 여름 밤

멍석 깔고

아버지 팔 베고

명멸하는 별 보고

나르는 반딧불 보면서

들었던 아득한 이야기다

 

 

2021.10.1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3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763 역시 이재명의 발상력은 윤석열보다 월등 지만원 2021-12-13 1343 179
12762 국힘당, 중앙당은 전화 불통, 도당은 파시장 청원 2021-12-13 763 136
12761 5.18전후의 북한 동향 지만원 2021-12-13 897 140
12760 한국이 공산화 되어가는 근본 이유 지만원 2021-12-13 1384 210
12759 오늘의 이봉규tv, 12.12 이야기 지만원 2021-12-12 688 89
12758 윤석열, 이대로는 못 이긴다 지만원 2021-12-12 1276 199
12757 대법원 전 5.18진정서(앞 부분) 지만원 2021-12-12 608 116
12756 북한의 슬픈 노래 [무등산의 진달래]는 광주에서 꺾인 꽃 475송… 지만원 2021-12-11 1039 186
12755 윤석열을 위한 역사왜곡 강의 (조선어 말살) 지만원 2021-12-11 1192 166
12754 노재승이 윤석열의 스승, 윤석열은 울며 먹어야 하는 겨자 지만원 2021-12-10 1394 210
12753 김구(본명 김창수)는 잔혹한 살인마 가 맞다 지만원 2021-12-10 1590 187
12752 '비니좌' 노재승, 2030이 윤석렬을 지지하는 이유 비바람 2021-12-08 1490 230
12751 헌법소원 심판청구서 제출내용 (2021 1207) 해머스 2021-12-08 986 129
12750 [518답변서] 김사복 사건 관련 법정 설명 부분 제주훈장 2021-12-08 613 109
12749 5.18 변론요지서(B변호인) 지만원 2021-12-08 509 112
12748 5.18 변론요지서(A변호인) 지만원 2021-12-08 572 111
12747 코로나 정치와 백신 장사 지만원 2021-12-08 1366 199
12746 이봉규TV에 쓴 김진명의 5.17에 대하여 지만원 2021-12-04 1670 183
12745 오늘 재판에 이순실은 오지 않았다 지만원 2021-12-02 1679 294
12744 이봉규tv에 나와 소설 쓴 김진명 지만원 2021-12-01 1710 287
12743 이래 동영상을 널리 전파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1-12-01 1584 157
12742 신백훈 박사님과 회원님들께 지만원 2021-12-01 1025 195
12741 노숙자담요: 이순실이 왜 20세 전후인가? 지만원 2021-12-01 1412 190
12740 문재인과 전라도가 북에 발발 기는 이유 지만원 2021-12-01 1931 287
12739 증인신문사항 관련 자료 제출 지만원 2021-11-30 906 155
12738 행복하게 사는 길 지만원 2021-11-28 1586 225
12737 나는 최근 오로지 한 여성에 필이 꽂혔다 지만원 2021-11-28 2114 313
12736 이순자 여사의 사과, 무슨 뜻? 지만원 2021-11-27 1912 329
12735 전두환 대통령 장지 지만원 2021-11-27 1955 324
12734 이봉규TV, 전두환과 5.18 엑기스 지만원 2021-11-27 1141 12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