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친구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0-15 23:45 조회90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친 구

 

나이가 들면 친구가 바뀌고

친구 개념도 바뀐다

지금 현재

내 친구는 누굴까

얼굴 아는 친구일까

뒤에서 조용히 사랑해주는

얼굴 모르는 친구일까

 

친구

난 어릴 때 아버지로부터

얘기 들었다

아들은 아버지 돈으로

많은 친구를 사귀었다

하지만 아버지에게는

친구가 한사람도 없어 보였다

 

하루는 아들이 말했다

아버지는 왜 친구가 없으세요

너는 친구가 많으냐

그럼요

제 친구는 백 명도 더 돼요

 

아버지가 말했다

제일 친한 친구를 골라봐라

아들이 가장 친한 친구를 찍었다

아버지가 제안했다

 

피 흘리는 돼지 한 마리를 지게에 지고

밤중에 먼저 네 친구 집에 가고

그 다음에 내 친구 집에 가자

그리고 친구에게

내가 살인을 했는데

시체를 광속에 숨겨 달라

말하기로 하자

 

아들은 장담했다

제 친구는 얼른

광문을 열어 줄 것입니다

 

그래 가자

아버지가 돼지를 지게에 지고

아들 뒤를 따랐다

으슥한 자정이었다

대문을 두드리니 아들 친구가 나왔다

아들은 약속한 그 말을 했다

아들 친구가

지게를 지고 온 사람의 행색을 살폈다

어색한 표정을 짓고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거절했다

아들의 기가 꺾였다

 

이번에는 아들이

지게를 지고 아버지 뒤를 따랐다

대문을 두드리며

여보게

나 아무개일세

아버지 친구가 대문을 열었다

자네

이 늦은 시각에 웬일인가

일단 어서 들어오게

 

아버지가 아들과 약속한 말을 했다

젊은이가 짊어진 지게에서는

피가 뚝뚝 떨어졌다

눈치를 챈 친구는

~ 어서 들어오게

그리고 곧바로 광문을 열고

시체를 숨겼다

 

그리고 세 남자는

밤중에 조촐한 주안상에

둘러앉았다

 

백 명도 넘는다는 아들 친구 중에는

진정한 친구가 없었다

 

생전에 단 한사람의 친구만 있다면

그 인생은 행복한 인생이다

 

친구에 대해서는

계산이 없어야 한다

친구의 입장은 절대적으로

그리고 무조건적으로

감싸주는 마음 가진 사람이

진정한 친구이니라

 

해맑은 여름 밤

멍석 깔고

아버지 팔 베고

명멸하는 별 보고

나르는 반딧불 보면서

들었던 아득한 이야기다

 

 

2021.10.1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49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869 나와 이승만 학당 지만원 2022-02-25 1319 206
12868 상고이유서[3] 장진성 부분 지만원 2022-02-24 526 115
12867 상고이유서 [2] 광수 부분 지만원 2022-02-23 944 160
12866 빨갱이들이 과대포장한 안병직은 소인배 해충! 지만원 2022-02-22 1228 245
12865 상고이유서[1] 지만원 2022-02-22 796 167
12864 저를 응원을 해주시는 분들께 지만원 2022-02-22 1627 342
12863 광주5.18, 지만원 박사와 이동욱 기자가 가는 길 댓글(1) 비바람 2022-02-21 1097 183
12862 상고장에 보태는 피고인의 탄원서 지만원 2022-02-21 865 205
12861 박근혜-이병호-이병기 광수 비밀 알고 있다! 지만원 2022-02-20 1421 275
12860 회원님들께 드리는 3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2-20 1497 226
12859 지옥의 문턱 지만원 2022-02-19 2513 166
12858 [시] 영원히 나는 새 지만원 2022-02-19 1097 210
12857 5.18항소심 판결 징역 2년 선고 지만원 2022-02-17 3066 295
12856 문재인-조갑제-나경원-이동욱-이영훈 커넥션에 악취 진동 지만원 2022-02-15 2331 254
12855 이승만학당은 연구가 뭔지도 모르는 듯 지만원 2022-02-14 1340 175
12854 이동욱, 자격요건 택도 안되는데 뇌물주고 위원 됐나? 지만원 2022-02-14 896 162
12853 이영훈의 서울대 박사학위증은 나이롱뽕으로 딴 화투장으로 보여 지만원 2022-02-13 1194 182
12852 위안부 문제, 소정의 교수와 이영훈 연구의 비교 지만원 2022-02-13 954 137
12851 이승만학당의 로고 이동욱은 복학 3학년 때 김영사 직원 지만원 2022-02-13 751 132
12850 광수 비밀, 박근혜-이병기-이병호는 알고 있다. 지만원 2022-02-13 1701 197
12849 박근혜, 2013년 5월, [5.18북한군 개입 방송] 람보 저격 지만원 2022-02-13 1071 151
12848 이재명 당선되면 박빠들 책임져라, 박근혜 책임져라 지만원 2022-02-12 1216 190
12847 박근혜-이병호-이병기가 저지른 대역죄 지만원 2022-02-12 1485 190
12846 이동욱 기자의 현대사로서의 5.18 _ 제1부 현대사 리터러시 2… 댓글(1) 해머스 2022-02-12 638 69
12845 이승만학당 교장 이영훈, 폭력가인가, 학당의 교장인가? 지만원 2022-02-11 1145 157
12844 박빠의 전형 고원재의 이어진 협박 지만원 2022-02-11 970 161
12843 박빠들, 박근혜 빨려면 제대로 알고 빨아라(나에게 쌍욕한 박빠 고… 지만원 2022-02-11 1586 236
12842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3) 지만원 2022-02-10 794 122
12841 이동욱 학력/이력 정보공개 청구 부탁합니다 지만원 2022-02-10 1076 149
12840 지금은 박빠들이 문빠보다 더 위험 지만원 2022-02-10 1602 17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