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친구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0-15 23:45 조회1,24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친 구

 

나이가 들면 친구가 바뀌고

친구 개념도 바뀐다

지금 현재

내 친구는 누굴까

얼굴 아는 친구일까

뒤에서 조용히 사랑해주는

얼굴 모르는 친구일까

 

친구

난 어릴 때 아버지로부터

얘기 들었다

아들은 아버지 돈으로

많은 친구를 사귀었다

하지만 아버지에게는

친구가 한사람도 없어 보였다

 

하루는 아들이 말했다

아버지는 왜 친구가 없으세요

너는 친구가 많으냐

그럼요

제 친구는 백 명도 더 돼요

 

아버지가 말했다

제일 친한 친구를 골라봐라

아들이 가장 친한 친구를 찍었다

아버지가 제안했다

 

피 흘리는 돼지 한 마리를 지게에 지고

밤중에 먼저 네 친구 집에 가고

그 다음에 내 친구 집에 가자

그리고 친구에게

내가 살인을 했는데

시체를 광속에 숨겨 달라

말하기로 하자

 

아들은 장담했다

제 친구는 얼른

광문을 열어 줄 것입니다

 

그래 가자

아버지가 돼지를 지게에 지고

아들 뒤를 따랐다

으슥한 자정이었다

대문을 두드리니 아들 친구가 나왔다

아들은 약속한 그 말을 했다

아들 친구가

지게를 지고 온 사람의 행색을 살폈다

어색한 표정을 짓고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거절했다

아들의 기가 꺾였다

 

이번에는 아들이

지게를 지고 아버지 뒤를 따랐다

대문을 두드리며

여보게

나 아무개일세

아버지 친구가 대문을 열었다

자네

이 늦은 시각에 웬일인가

일단 어서 들어오게

 

아버지가 아들과 약속한 말을 했다

젊은이가 짊어진 지게에서는

피가 뚝뚝 떨어졌다

눈치를 챈 친구는

~ 어서 들어오게

그리고 곧바로 광문을 열고

시체를 숨겼다

 

그리고 세 남자는

밤중에 조촐한 주안상에

둘러앉았다

 

백 명도 넘는다는 아들 친구 중에는

진정한 친구가 없었다

 

생전에 단 한사람의 친구만 있다면

그 인생은 행복한 인생이다

 

친구에 대해서는

계산이 없어야 한다

친구의 입장은 절대적으로

그리고 무조건적으로

감싸주는 마음 가진 사람이

진정한 친구이니라

 

해맑은 여름 밤

멍석 깔고

아버지 팔 베고

명멸하는 별 보고

나르는 반딧불 보면서

들었던 아득한 이야기다

 

 

2021.10.1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41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49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데..(stallon) stallon 2009-12-11 29033 119
1448 쌍용자동차 폭력주동자들에 중형 선고 지만원 2010-02-12 25884 119
1447 품격 있는 사회를 만들자 지만원 2013-03-28 9550 119
1446 가을 마음(시) 지만원 2013-11-02 5299 119
1445 전작권 환수 주장은 좌파 주장이다. (뜰팡) 뜰팡 2010-03-11 14716 119
1444 유튜브, 조선과일본 일본어버전 소개 댓글(1) 애국자3 2020-09-20 2291 119
1443 北 변덕에 갈피 못 잡는 南 행보(소나무) 소나무 2010-10-19 16522 119
1442 이순실의 가면 지만원 2021-02-16 4455 118
1441 7월의 목요대화는 7월 21일 오후 5시입니다. 지만원 2016-07-18 3673 118
1440 한국에선 위안부가 나이팅게일보다 지만원 2019-09-24 2847 118
1439 박근혜, 청와대 이용 사치한 것 말고 한 게 뭐 있나? 지만원 2015-10-04 5861 118
1438 서정갑 참고서면 지만원 2020-03-23 2682 118
1437 욕먹는 선각자들 (이병화) 발해의꿈 2011-06-28 12254 118
1436 4월의 3목 대화모임은 4월 21일 지만원 2016-04-15 3534 118
1435 서부지원 정대협 사건 기일변경, 4월 재판 일정 지만원 2017-04-17 3170 118
1434 대한민국재판부를 재판한다(30) 지만원 2014-01-18 4397 118
1433 5.18헌법기관이 무슨 일을 저질렀나(만토스) 댓글(2) 만토스 2017-02-17 3319 118
1432 북한이 쓴 4.3사건-5 [필독] 지만원 2011-03-07 15402 118
1431 7.28 미니총선 향방은? (소나무) 소나무 2010-07-03 22012 118
1430 전두환 사저 앞 회고록 지지 기자회견 [동영상] 관리자 2017-04-21 4144 118
1429 왜 4.3위원을 사퇴할 수밖에 없었나? (인강) 인강 2014-03-18 4360 118
1428 주인없는 5.18, 멍멍이도 5.18주인이 될수있다.(신생) 댓글(2) 신생 2012-02-27 10451 118
1427 이동욱과 정규재가 공모공동한 허위사실 2개. 모두 21개 지만원 2022-06-08 1280 118
1426 방송통신심의위와의 행정소송 준비서면(불법인 이유) 지만원 2015-02-05 3044 118
1425 지만원tv, 제184화 코로나바이러스 지만원 2020-01-27 3299 118
1424 이순자 여사 뉴스타운TV (2) 지만원 2019-01-02 3035 118
1423 한국당 74석 도둑맞아 지만원 2020-04-24 2916 118
1422 박근혜 정부는 미쳤다- 4.3추념일 반대여론(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4-02-02 6809 118
1421 518진실을 위한 대장정은 계속 [지만원 1심 실형 선고 후에도 … 제주훈장 2020-02-15 2448 118
1420 최규하 과도정부 파괴에 광분한 3김 지만원 2013-05-07 8211 1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