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 5월 18일 오전 상황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1980년 5월 18일 오전 상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0-17 12:41 조회68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980518일 오전 상황 

 

1980년 본격적인 학생시위는 54일부터 시작됐다. 515일 서울역 10만 집회가 안보를 위협했다. 다음 날인 516, 김대중은 감히 최규하 정부를 향해 선전포고를 했다. 이른바 제2차민주화촉진선언이었다. 519일까지 최규하가 내각을 해체하고 계엄령을 철회한다는 결심을 김대중에게 통보하지 않으면 522일 정오를 기해 서울역과 같은 폭력 시위를 전국적으로 확대할 것이며, 이날 모든 군인과 경찰은 상부의 명령에 불복하고 모든 국민은 가슴에 검은 리본을 달라고 선언한 것이다. 정부와 군을 극도로 자극하는 협박이었다.

 

누가 봐도 이는 구속을 자청하는 행위였다. 최규하는 이날 밤 자정을 기해 지역계엄을 전국계엄으로 강화하면서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을 기획한 혁명내각(shadow cabinet) 요원 24명을 긴급 체포했다. 이른바 5.17사건이다. 이날 밤 이화여대에 모였던 전국대학 학생회장들이 모두 도망쳤고, 광주에서는 전남대학총학생회장 박관현이 도망쳐서 시위기간 내내 숨어있었다. 이후 전국에는 예비검속바람이 불어 청년들은 문밖에 나가지 않았다.

 

계엄집행 목적으로 전북 금마에 주둔하던 7공수 여단 2개 대대(33대대 35대대)가 광주로 출동했다. 권승만 중령이 이끄는 제33대대는 전남대에, 김일옥 중령이 이끄는 제35대대는 조선대에 진주해 있었다. 경찰만 보아도 가슴을 졸이면서 도망쳤던 살얼음판에 한 이변이 발생했다. 518일 오전 9시에 전남대 정문에 돌멩이 부대 250명 정도가 나타나 계엄군에 시비를 걸어 7명에게 부상을 입혀놓고 줄행랑을 친 것이다.

 

검찰보고서에는 단지 학생이라고만 표현돼 있지만 이들 250명이 학생이었다면 전남대 학생들이 주류였을 것이다. 그런데 전남대 학생회장 박관현은 517일 이미 도망가고 없었다. 대한민국 대학생들 모두가 꼭꼭 숨었다. 광주에서 사망한 광주인은 154, 이들 중 대학생은 거의 없었다. 525일부터 도청에 들어간 어중이떠중이들 중에도 대학생은 거의 없었다. 대한민국 대학생들은 예비검속이 무서워 전국적으로 다 꼭꼭 숨었고, 대학생을 움직이는 전남대 총학생회장 박관현도 도망갔고, 광주 운동권 전설이라는 윤한봉도 화물선 몰래 타고 밀항했는데, 강심장을 가진 이 250명은 과연 누구들이라는 말인가. 돌연변이 집단이 아닐 수 없다.

 

이들은 계엄군이 따라잡을 수 없는 빠른 속도로 금남로로 도주하여 차량과 파출소들에 불을 질렀다. 검은 연기와 흰 연기가 하늘을 덮자 시민들이 모여들었다. 바로 이 때 지역감정에 뿔을 지피는 유언비어를 퍼트렸다. “경상도 군인들만 뽑아서 보냈다. 전라도 70%를 죽여도 좋다는 것이 전두환의 살인명령이다. 벌써 수십 명 죽었다.. .” 이런 유언비어는 김대중의 체포로 야기된 전라도 민심에 불을 지폈다. 김대중은 열등의식으로 가득한 전라인들의 한을 풀어주는 구세주요 신이었다. 516, 김대중이 감히 국가를 상대로 선전포고를 한 것은 전라도 민심을 악화시킨 촉매제가 되었다. 250명의 돌멩이 부대와 이들이 살포한 유언비어와 김대중의 체포 유도작전은 엄청난 시너지를 내는 예술적 앙상블이었다. 전쟁에도 예술이 있고, 공작에도 예술이 있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518일의 상황은 김대중과 북이 싱크로나이즈 시킨 정교한 합동작전이었다.

 

2021.10.1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8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798 조봉암, 북에선 애국열사, 남에선 민주열사 지만원 2021-12-26 540 95
12797 동의대 경찰 학살사건도 민주화운동 지만원 2021-12-26 444 96
12796 북한이 뽑은 북조선애국자, 김구, 문익환, 임수경 . . 지만원 2021-12-26 597 98
12795 사북탄광 공산 폭동도 민주화운동 지만원 2021-12-26 393 84
12794 19년 전, 조선독자 96%가 5.18은 폭동 지만원 2021-12-26 441 87
12793 지만원 소풍가는날처럼 법원에 갈것이다 [시] 제주훈장 2021-12-26 370 60
12792 5.18 사기극은 이제 막을 내렸다 (텍스트 보이스) 도라에몽 2021-12-26 583 96
12791 [시] 법원으로 소풍가는 날 지만원 2021-12-25 634 148
12790 광주로부터 입건당한 애국자분들께 지만원 2021-12-25 731 123
12789 박근혜 사면의 의미 지만원 2021-12-25 1857 255
12788 [518 답변서] 시판용 출판하는 까닭은 지만원 제주훈장 2021-12-25 552 79
12787 지만원 법정 답변 장진성의 위장 탈북 관련 댓글(2) 제주훈장 2021-12-24 770 102
12786 설훈-민병두-최경환이 낸 최고서에 대한 의견 지만원 2021-12-24 754 131
12785 언제라야 자유인 될까 지 만 원 댓글(2) 제주훈장 2021-12-21 608 81
12784 지만원 답변 집단폭행과 소송하는 광주의 악랄한 힘. 상해부분 법정… 댓글(1) 제주훈장 2021-12-23 527 89
12783 팔순의 날 지만원 2021-12-24 1219 191
12782 5.18 표현, 안전공간에 대한 공지 지만원 2021-12-23 839 173
12781 광주는 5.18 이해관계 당사자, 심판에서 빠져야 지만원 2021-12-23 599 129
12780 언제라야 자유인 될까 [시] 지만원 2021-12-21 1180 224
12779 언론은 정권의 세뇌수단, 믿으면 죽습니다[시국진단표지글] 지만원 2021-12-20 1359 251
12778 이재명 아들의 '억대 도박', 이재명은 사퇴해야 댓글(3) 비바람 2021-12-19 1108 178
12777 회원님들께 드리는 새해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12-20 1029 228
12776 산케이가 보도한 김일성비밀교시 전문 지만원 2021-12-19 1425 156
12775 남한에서 발생한 소요사태는 김일성이 지휘 지만원 2021-12-19 1029 143
12774 사회정화의 소금 삼청교육대 지만원 2021-12-19 1062 174
12773 12.12는 김재규-정승화 일당의 혁명행진을 저지한 작전 지만원 2021-12-18 954 127
12772 역사반란 저지 안하면 월남인처럼 국가 강탈당해 지만원 2021-12-18 859 176
12771 최규하의 무거운 죄 지만원 2021-12-18 1144 195
12770 현대사 조감 지만원 2021-12-16 1484 185
12769 김재규와 한배 탔다가 배신한 김계원 지만원 2021-12-15 1282 19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