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님들께 드리는 11월의 인사말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회원님들께 드리는 11월의 인사말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0-21 18:45 조회1,45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회원님들께 드리는 11월의 인사말씀

 

                       이재명의 공포

 

이재명의 실체가 점점 더 적나라하게 드러납니다. 인격은 아예 없습니다. 특히 부끄러움이 전혀 없는 사람입니다. 뻔뻔합니다. 이를 의학용어로 소시오패스라 한다 합니다. 이런 사람이 지금까지 구축한 세력은 다양합니다. 마피아그룹, 조직폭력배, 대법관 수준으로 구성된 법조 마피아, 검은 돈들로 강력한 엔진을 달고 있습니다. 그에 대적할 공권력은 아직 없습니다. 국힘당은 정말 무능한 바보들의 집합체입니다. 그 많은 국회의원들이 이재명에 농락당하고 있습니다.

 

검찰도 경찰도 그를 감쌉니다. 그와 싸우고 있는 존재는 언론뿐입니다. 깨어있는 국민을 믿고 싸우는 것입니다. 이재명은 언론에 감취야 하는 게 많아 경기도 지사직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것을 내놓으면 그를 배신할 사람들이 많이 출현할 수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저는 경쟁자들이 그리고 국민들이 어째서 그에게 지사직을 내려놓아라 압박을 가하지 않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가다가 언론마저 패하면 많은 우익들이 청부살인 당하고, 정신병동에 갇히고 의문사를 당하게 될 것만 같습니다. 캄보디아 킬링필드 주인공 폴 포트가 오버랩 됩니다.

 

                          누구를 뽑아야 하나?

 

국힘당 후보들이 4명 있습니다. 저는 분문에 이들에 대한 정보를 아는 데까지 요악하였습니다. 모두가 그 나물에 그 밥들이었습니다. 그런데 1019, 윤석열이 의외로 전두환을 거론했습니다. 여러 명의 광주사람들로부터 들었다는 말로 시작했습니다. 12.125.18만 빼면 전두환이 정치를 잘 했는데 그 이유는 전두환이 인재를 찾아 일을 맡겼는데 자기도 이런 식의 용인술을 발휘하여 시스템경영을 하고 싶다고 말한 것입니다. 눈이 번쩍 뜨이는 희망적인 말이었습니다. 예상 했듯이 생각 없는 쥐떼들이 달려들었습니다. 그가 굴복하지 않고 이러한 시스템경영 개념을 신념으로 삼는다면 그는 우익들의 호프가 될 것입니다. 반면 그가 무릎을 꿇는다면, 그 순간에 그는 무너질 것이며 그의 인생도 초라한 길로 접어들 것입니다. 계속 관찰해야 할 중요한 대목입니다.

 

                      새로 발행한 [5.18 답변서]에 운명을 겁니다

저는 5.18답변서를 책으로 낼 생각을 했습니다. 답변서를 시판용 책으로 발행한 경우는 사법 역사상 제가 처음이라고 합니다. 이 책에는 병합된 5개 사건에 대한 답변이 총망라돼 있습니다. 저에 대해 애정을 갖고 계신 분들은 정독하셨을 것입니다. 이 책은 추가적인 설명이 없어도 쉽게 이해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한 책입니다. 저는 왜 답변서를 책으로 낼 생각을 했겠습니까. 1심 판결에 쇼크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저는 쪽수를 가늠할 수 없을 만큼, 많은 분량의 답변서를 제출했습니다. 20권 내외의 책도 제출했습니다. 모든 답변문서와 모든 책들에는 5.18을 북한이 저질렀다는 데 대한 정황자료들이 가득 차있습니다. 저는 1심재판부가 이를 다 읽고 5.18전문가가 돼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공의로운 판결이 내려질 것이라고 안심했습니다. 하지만 매우 놀랍게도 원심 판결서에는 답변서와 책의 내용이 전혀반영되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허망할 수가 없었습니다. 답변서를 법원에만 낼 것이 아니라 똑같이 국민들께도 제출해야만 한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부랴부랴 책을 제작했습니다. 과로를 하였습니다. 진인사 대천명,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다 한 것입니다.

 

저는 2002[북한군 개입] 표현을 했다가 뒷수갑을 차고 광주로 끌려가면서 생지옥을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징역 10월을 선고받았습니다. 큰 비밀이 개재돼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3년부터 18만 쪽에 이른다는 전두환 관련 수사기록과 재판기록을 입수해 2008년에 1,720쪽의 4부작 역사책을 냈습니다. 이에 대해 광주가 또 소송을 해왔습니다. 천우신조로 이 사건은 광주를 거치지 않고, 안양지원-서울고법-대법원 라인을 거치면서 무죄가 되었습니다. 저는 또 201928, 국회대회의실에서 열린 공청회에 초청되어 같은 내용을 4시간여에 걸쳐 발표했습니다. 이에 설훈 등 국회의원들과 5월 단체들이 또 고소를 해왔습니다. 2020.11.30. 서울남부지검은 저의 발표내용이 학설이라는 취지로 무혐의처분을 내렸습니다. 이와 같이 광주가 관할하면 유죄, 타 지역이 관할하면 무죄가 된 것입니다.

 

그런데 이 사건 원심 판결문을 작성한 재판장이 광주일고 출신이었습니다. 만일 그가 광주출신인줄 알았다면 저는 기피신청을 냈을 것입니다. 결국 저는 오로지 항소심에 명운을 걸 수밖에 없었습니다. 항소심 재판부에는 전라도 출신 판사를 포함시키지 말아주십시오사법부의 원칙인 공판중심주의 재판을 채택해 주십시오, 핵심쟁점들에 대한 공방이 공개적으로 이루어지게 해주십시오재판부와 법원장에 호소했습니다.

 

1112일은 심리를 끝내는 마지막 재판일입니다. 저는 재판부에 강력히 요청하여 그날 오후 3~6, 3시간을 발표시간으로 허락받았습니다. 피고인이 법정에서 3시간 동안 학술내용을 발표한다? 사법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일 것입니다. 이 기회는 절망적이었던 피고인에게 상당한 위안이 됩니다. 피고인 신분에 주어질 수 있는 가장 영광스러운 기회라고도 생각합니다.

 

재판을 마주하고 있는 지금, 제 앞에는 두 개의 자산이 있습니다. 하나는 [5.18답변서], 다른 하나는 3시간에 걸친 발표시간입니다. 지난 재판이 열렸던 98, 제판부는 갑자가 다음 재판을 종결재판으로 선언했습니다. 피고인에게는 30분의 최후진술 시간을 주겠다 하였습니다. 저는 변호인들의 동의 없이 재판부에 항의하였습니다. 쟁점별로 열 시간에 가까운 발표시간을 허락해 주신다 하셨는데 이렇게 하시면 약속위반이 아닙니까. 재판부가 제게 물었습니다. 시간을 얼마나 드릴까요? 최소한 3시간입니다. 재판부는 잠시 정회를 하고 뒷문으로 나가 의논을 하고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3시간을 허락한다 하였습니다.

 

지금 저에게 필요한 에너지는 긍정에너지입니다. 제가 해야 할 일을 다 한 후에는 당할 때 당하더라도 앞으로 잘 될 거야이런 생각만 해야 합니다. 그래서 어두운 말을 하는 사람들을 꺼립니다. [5.18답변서]를 읽고, 만일 재판부가 저에게 무죄를 선고한다면? 분명 5월 단체를 포함한 언론들이 공격을 가할 것입니다. 이런 경우 재판부에 가장 좋은 방패는 [5.18답변서]3시간의 발표일 것입니다. “당신들도 책을 읽지 않았느냐, 당신들도 3시간 동안 방청하지 않았느냐?”

 

[5.18답변서]에 대한 호응이 매우 좋은 편입니다. 읽으시고 여려 권 주문하여 이웃에 전파해주시는 회원님들도 꽤 계십니다. 수십 권씩 주문해 주시는 회원님도 계십니다. [5.18답변서], [조선과 일본], [4.3역사] 3권을 선물세트로 하여 40여명에 발송해 달라고 주문하신 분도 계십니다. 2쇄가 나왔습니다. 재판부에도 제1쇄를 제2쇠로 교체하여 제출했습니다.

 

                           맺는 말씀

 

특히 조심스럽게 말씀 드릴 것이 있습니다.코로나 백신은 목숨을 담보로 맞아야 하는 물건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백신을 맞았든 맞지 않았든 어차피 누구나 다 마스크 쓰고 조심해야 합니다. 저는 백신 접종을 위험한 모험이라고 생각합니다. 백신 맞고 죽거나 신음하는 사람들이 매우 많이 있어서입니다. 이러하기에 가족이라 해도 강요할 성격의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갑자기 엄습하는 추위에 귀하신 회원 한 분 한 분 모두 부디 건강하시기 빕니다.

 

2021.10.21. 지만원 올림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9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799 播韓國民여러분;분투하라 싸워라;위문공연필름 candide 2021-12-26 552 82
12798 조봉암, 북에선 애국열사, 남에선 민주열사 지만원 2021-12-26 540 95
12797 동의대 경찰 학살사건도 민주화운동 지만원 2021-12-26 444 96
12796 북한이 뽑은 북조선애국자, 김구, 문익환, 임수경 . . 지만원 2021-12-26 598 98
12795 사북탄광 공산 폭동도 민주화운동 지만원 2021-12-26 393 84
12794 19년 전, 조선독자 96%가 5.18은 폭동 지만원 2021-12-26 441 87
12793 지만원 소풍가는날처럼 법원에 갈것이다 [시] 제주훈장 2021-12-26 370 60
12792 5.18 사기극은 이제 막을 내렸다 (텍스트 보이스) 도라에몽 2021-12-26 583 96
12791 [시] 법원으로 소풍가는 날 지만원 2021-12-25 634 148
12790 광주로부터 입건당한 애국자분들께 지만원 2021-12-25 731 123
12789 박근혜 사면의 의미 지만원 2021-12-25 1857 255
12788 [518 답변서] 시판용 출판하는 까닭은 지만원 제주훈장 2021-12-25 552 79
12787 지만원 법정 답변 장진성의 위장 탈북 관련 댓글(2) 제주훈장 2021-12-24 771 102
12786 설훈-민병두-최경환이 낸 최고서에 대한 의견 지만원 2021-12-24 754 131
12785 언제라야 자유인 될까 지 만 원 댓글(2) 제주훈장 2021-12-21 608 81
12784 지만원 답변 집단폭행과 소송하는 광주의 악랄한 힘. 상해부분 법정… 댓글(1) 제주훈장 2021-12-23 527 89
12783 팔순의 날 지만원 2021-12-24 1219 191
12782 5.18 표현, 안전공간에 대한 공지 지만원 2021-12-23 839 173
12781 광주는 5.18 이해관계 당사자, 심판에서 빠져야 지만원 2021-12-23 599 129
12780 언제라야 자유인 될까 [시] 지만원 2021-12-21 1180 224
12779 언론은 정권의 세뇌수단, 믿으면 죽습니다[시국진단표지글] 지만원 2021-12-20 1359 251
12778 이재명 아들의 '억대 도박', 이재명은 사퇴해야 댓글(3) 비바람 2021-12-19 1108 178
12777 회원님들께 드리는 새해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12-20 1029 228
12776 산케이가 보도한 김일성비밀교시 전문 지만원 2021-12-19 1425 156
12775 남한에서 발생한 소요사태는 김일성이 지휘 지만원 2021-12-19 1029 143
12774 사회정화의 소금 삼청교육대 지만원 2021-12-19 1063 174
12773 12.12는 김재규-정승화 일당의 혁명행진을 저지한 작전 지만원 2021-12-18 954 127
12772 역사반란 저지 안하면 월남인처럼 국가 강탈당해 지만원 2021-12-18 859 176
12771 최규하의 무거운 죄 지만원 2021-12-18 1144 195
12770 현대사 조감 지만원 2021-12-16 1484 18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