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의 과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노태우의 과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0-27 17:23 조회2,14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노태우의 과오

 

                         육사인의 수치 

 

노태우는 4년제 육사를 제1기로 졸업한 사람이지만 나 개인은 그를 육사에 수치를 안겨준 간재비요 이기주의자라고 생각한다. 그는 자신을 위해 전두환을 배신했고, 동기생인 정호용을 더러운 수령에 처박았다. 그리고 자신을 위해 5.18역사를 빨갱이 세력에 팔아먹었다. 그가 북방 정첵의 물꼬를 텄다고는 하지만 자기공적의 기록을 남기기 위해 중공과 소련에 낯 뜨거운 모욕을 당하면서 퍼주기를 했다. 그가 당한 모욕은 곧 국가의 모욕이었다.

 

                 패러디: 전두환이 싸울 때 노태우는 화장실

 

그는 197912.12때부터 동기생인 전두환에 아부했다. 전두환은 뻣뻣한 정호용과 살살대는 노태우를 놓고 저울질을 하다가 노태우에게 자리를 물려주었다. 부족한 노태우를 차기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전두환은 나를 밟고 가라했다. 6.29는 노태우의 발상이 아니라 전두환의 발상이었다. 전두환과 노태우가 공존했던 시절, 육사인들은 두 사람을 은유적으로 비교했다.

 

전두환 노태우 등이 고급 술집에 갔는데 깡패들이 무단 침입하여 싸움을 걸었다. 어깨들의 행패를 참지 못하는 전두환이 상의를 벗고 깡패들과 싸웠다. 싸움이 벌어지자 노태우는 화장실로 도망갔다. 문을 빼꼼히 열어가며 동정을 살피던 노태우, 싸움이 전두환의 승리로 끝나자 어깨를 흔들며 은근슬쩍 나왔다이후 노태우의 행동을 보면 그 묘사가 참으로 정확한 묘사였다는 생각이 든다.

 

                        김영삼에게 턱수염 내준 바보

 

1988년 노태우는 대통령이 됐다. 대통령이 되자마자 그는 '물태우'라는 불명예스런 별명을 얻었다. 소신도 배짱도 없는 그는 전임자를 지켜줄 만한 의리도 용기도 지혜도 없었다. 그리고 전두환을 백담사로 귀양 보냈다. 1989년 총선에서 야당이 다수당이 되자, 노태우는 여소야대의 정국을 이겨낼 용기도 지혜도 없었다. 19901, 명색은 ‘3당 합당이었지만 사실상 김영삼에게 턱수염을 내주는 졸수를 두었다.

 

            자기 이익 위해 2명의 동기생 죽이고, 역사 팔아먹고

 

합당에 응한 김영삼과 김종필은 대통령이 되고 싶었다. 그런데 합당해서 덩치를 키운 민자당에서 대통령이 되려면 폭넓은 명망을 얻고 있던 정호용을 몰아내야 했다. 턱수염을 단단히 움켜쥔 김영삼과 김종필, 노태우에 정호용을 처리하라고 압박했다. 이에 노태우는 정호용에게 억울한 누명을 씌우면서 국회의원직을 박탈해 내쫓았다. “정호용은 광주에서 민주화운동을 탄압하고 광주인들을 학살한 원흉이었다는 실로 황당한 죄를 씌웠다. 정호용 부인은 억울해 자살을 시도했다.

 

이때부터 바로 노태우는 민주화 패거리들의 포로가 되어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인정하고 [광주보상법]을 만들어 오늘날과 같은 보상이 이루어지도록 터전을 마련해 주었다. 5.18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에서 전두환 내란 사건으로 둔갑하게 만들고, 전두환을 역적으로 만드는데 첫 물꼬를 터준 존재가 바로 노태우였던 것이다.

 

                이쪽 저쪽 양쪽에서 배척당한 노태우 

 

결국 노태우는 5.18과 전라도와 민주화세력에 영합했지만 전두환의 뒤를 이었다는 사실 때문에 그들로부터도 배척당하고, 우익들로부터도 손가락질을 받는 가련한 존재가 됐다. 적이 없으면 친구도 없다. 소신이 없기 때문에 물로 보였던 것이다. 전두환은 애국자였지만 노태우는 이기주의의 비겁한 화신이었다. 

 

2021.10.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65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805 확신한다. 국정원은 지금 마음껏 도청할 것이다. 지만원 2021-12-27 1480 208
12804 대법원 진정서 지만원 2021-12-27 947 189
12803 김구, 북에선 적화통일열사, 남에선 민주화열사 지만원 2021-12-26 922 140
12802 북한 영웅 1호' 거물 간첩 성시백(안보길 칼럼) 지만원 2021-12-26 853 112
12801 [대남공작비화 소리 없는 전쟁] 요약 발췌 지만원 2021-12-26 567 105
12800 설강화와 거물간첩 김용규 지만원 2021-12-26 855 137
12799 播韓國民여러분;분투하라 싸워라;위문공연필름 candide 2021-12-26 569 82
12798 조봉암, 북에선 애국열사, 남에선 민주열사 지만원 2021-12-26 550 95
12797 동의대 경찰 학살사건도 민주화운동 지만원 2021-12-26 452 96
12796 북한이 뽑은 북조선애국자, 김구, 문익환, 임수경 . . 지만원 2021-12-26 614 98
12795 사북탄광 공산 폭동도 민주화운동 지만원 2021-12-26 412 84
12794 19년 전, 조선독자 96%가 5.18은 폭동 지만원 2021-12-26 446 87
12793 지만원 소풍가는날처럼 법원에 갈것이다 [시] 제주훈장 2021-12-26 386 60
12792 5.18 사기극은 이제 막을 내렸다 (텍스트 보이스) 도라에몽 2021-12-26 595 96
12791 [시] 법원으로 소풍가는 날 지만원 2021-12-25 643 148
12790 광주로부터 입건당한 애국자분들께 지만원 2021-12-25 744 123
12789 박근혜 사면의 의미 지만원 2021-12-25 1881 255
12788 [518 답변서] 시판용 출판하는 까닭은 지만원 제주훈장 2021-12-25 557 79
12787 지만원 법정 답변 장진성의 위장 탈북 관련 댓글(2) 제주훈장 2021-12-24 777 102
12786 설훈-민병두-최경환이 낸 최고서에 대한 의견 지만원 2021-12-24 759 131
12785 언제라야 자유인 될까 지 만 원 댓글(2) 제주훈장 2021-12-21 615 81
12784 지만원 답변 집단폭행과 소송하는 광주의 악랄한 힘. 상해부분 법정… 댓글(1) 제주훈장 2021-12-23 532 89
12783 팔순의 날 지만원 2021-12-24 1232 191
12782 5.18 표현, 안전공간에 대한 공지 지만원 2021-12-23 843 173
12781 광주는 5.18 이해관계 당사자, 심판에서 빠져야 지만원 2021-12-23 604 129
12780 언제라야 자유인 될까 [시] 지만원 2021-12-21 1200 224
12779 언론은 정권의 세뇌수단, 믿으면 죽습니다[시국진단표지글] 지만원 2021-12-20 1379 251
12778 이재명 아들의 '억대 도박', 이재명은 사퇴해야 댓글(3) 비바람 2021-12-19 1120 178
12777 회원님들께 드리는 새해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12-20 1044 228
12776 산케이가 보도한 김일성비밀교시 전문 지만원 2021-12-19 1444 15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