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역사학회 성명서 (2021.11.5.)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역사학회 성명서 (2021.11.5.)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1-05 11:19 조회1,67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역사학회 성명서 (2021.11.5.)

 

보수 대선 후보들의 5.18망언을 규탄한다!

-기울어진 운동장을 외면하는 공직선거 후보자들, 기만 아닌가?

-제주4.3사건과 광주5.18 진상규명특별법 사악하다.

-5.18역사왜곡처벌법은 종북 독재로 가는 건널목이다.

-5.18북한군폭동설은 광주전라도민에게 명예로운 것

-지만원 박사가 투옥되면, 대한민국도 쓰러진다.

5.18역사학회 (회장: 박명규, 법학박사)

 

대선을 앞두고, 유력 대선후보들이 광주518 묘역을 찾아가서 참배하는가 하면, 광주정신을 잊지 않겠다거나, 헌법 전문에 넣겠다는 등 망언을 서슴치 않고 있다. 왜 망언인가?

 

5.18정신을 헌법에 넣겠다는, 정신 나간 대선 후보들

 

소위 광주정신의 핵심이 되는 광주5.18의 진상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재 광주5.18에 대하여는 두 개의 상반된 견해가 있다. 하나는 민주화운동설이고, 다른 하나는 북한특수군폭동설이다. 국론이 분열되어 있다. 그래서 이를 안타깝게 여긴 광주 5.18단체측과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주동하여, 5.18진상규명특별법을 제안했고, 이에 소위 보수당이 화답하여, 5.18진상규명특별법을 제정했다. 그래서 지금 진상조사위원회가 진상을 조사하고 있는 중인데,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그러니까, 아직 진상이 규명되지 않았는데, 광주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겠다니, 망언이 아니고 무엇인가? 광주전라도민과 전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보았으면, 이런 망언을 함부로 내뱉는다는 말인가?

 

국민의힘 대표들은, 왜 광주에만 가면 엎어지나

 

자유한국당 및 국민의힘 지도자들이 그동안 보여준 태도도 실망스런 것이었다. 5.18진상규명특별법의 제정에 동참하고서는, 아직 진상이 규명되지 않았는데, 왜 기회만 있으면 쪼르르 광주로 달려가서, 엎어져 쇼를 하는가? 광주의 민주열사들이, 아직 진상이 규명되지 않았다며, 제발 설치지 말라고 손사래를 치는데도, 부끄럽지 아니한가?

 

언제까지 광주전라도민을 무시할 작정인가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과, 국회의원, 언론, 지식인, 법조인 등의 무책임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절대다수 광주전라도민들은 지금, 광주5.18은 북한군폭동이 아니고, 광주전라도민이 총을 들고 국군에 대적했다고, 그래서 민주화운동이었다고, 굳게 믿고 있다. 하지만 5.18의 진상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그렇다면, 광주전라도민들에게, 또 전국민에게, 5.18의 진상이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고, 널리 알려주어야 하는 것 아닌가? 5.18진상규명특별법이 제정된 지 2년이 다 되어 가는데, 아직까지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 이래도 되나? 광주전라도민의 알권리를 철저히 무시하는 것 아닌가? 국민을 언제까지 속일 것인가?

 

광주전라도민을, 욕을 먹는 구도에 밀어 넣지 말라

 

5.18이 민주화운동인지 북한군폭동인지, 아직 진상이 규명되지 않았음을, 광주전라도민들과 전국민에게 알려주지 않는 것은, 중대한 범죄행위다. 왜냐하면, 국민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해야할 의무가 있는 자들이, 의무를 회피함으로써, 국민의 합리적인 정치적 의사 형성을 방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별히 광주전라도민들은 선거 때마다 몰표를 던지고 있다. 5.18을 순수한 민주화운동으로 믿고, 전두환 장군이 광주전라도민을 학살했다고 믿는 한은, 전라도 몰표는 자연스럽다. 그런데, 다른 많은 국민들은 몰표현상에 크게 개탄하고 있다. 광주전라도민으로서는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인데, 다른 많은 국민들은 몰표에 분개하고 있다. 솔직히 말하면, 욕설하고 있다. 이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과, 국회의원, 언론, 지식인, 법조인 등은 왜 이를 방치하고 있는가? , 국민 간에 서로 갈등하게 하는가? 천벌이 두렵지 않은가?

 

5.18북한군폭동설: 민주화 열망 강했으나, 법과 질서를 지켰다

 

광주전라도민들에게, 모든 것을 사실 그대로 말해주어야 한다. 5.18은 광주전라도민들이 총을 들고 폭동을 일으킨 민주화운동이라고 믿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지만원 박사의 북한군폭동설에 따르면, 5.18 폭동은 북한특수군이 주도했고, 토착 간첩들과 좌익분자들이 가담했겠지만, 절대다수 광주전라도민은 폭동에 가담하지 않았으며, 법과 질서를 지킨 훌륭한 시민이었다. 지만원 박사는, 5.18 당시에 광주전라도민의 민주화 열망은 강렬했지만, 총을 들고 국가에 대적하지는 않았다고 논증하고 있다. 광주전라도민들, 명예롭지 아니한가?

 

이러한 사실을,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과, 국회의원, 언론, 지식인, 법조인 등은, 광주전라도민들과 전국민에게, 왜 있는 그대로 말을 해주지 않는가? , 광주전라도민을, 국가에 대적해서 총을 들고 폭동한 민주열사로 만들려고만 하는가?

 

운동장이 기울어진 것을 외면하는 한심한 자들

 

소위 보수당과 보수지식인, 보수시민운동 지도자들도 한심하다. 광주전라도민들이 5.18이 민주화운동이라고 믿는 한은, 전라도 몰표는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총선이든 대선이든 선거판은 항상 기울어진 운동장이 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왜 외면하는가? 운동장이 기울어져 있는데, 왜 지적하지 않는가? 모두들 입만 열면, 이 땅의 자유를 지켜야 한다고, 내가 지키겠다고 떠들면서, 왜 문제의 근원을 치료하려 하지 않는가? 기만 아닌가?

 

문재인 대통령, 역사는 역사학자들에게 맡겨야 한다고 역설했는데

 

사정은 날로 악화되어 가고 있다. 나라를 지키는 데에 앞장서야 할 기득권층은, 부정부패를 저지르고, 부동산 폭등을 조장하는 등, 서민 등치는 일에만 골몰하고 있다. 그러는 사이에, 나라 망치고 싶어 안달인 정신 나간 자들은, 자기 발등 찍는 줄은 모르고, 이 나라를 북한과 중국에 바치기 위해 발광하고 있다.

 

예컨대, 일제 시대의 역사왜곡을 바로잡고자 노력하고 있는, 이영훈 교수를 비롯한 이승만학당 학자들의 연구와 발표를 저지하기 위해 입법을 서두르고 있다. 얼마 전에 국회에서 통과된 제주4.3사건 진상규명특별법과 광주5.18 진상규명특별법은 부당하고 사악하다고 사료된다.

 

특별히 5.18역사왜곡처벌법은, 자유민주주의의 기본인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어, 심각한 위헌이다. 5.18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면 5년징역 형에 처하겠다고 국민을 겁박하고 있는데, 아직 5.18진상이 밝혀지지 않았기에, 무엇이 허위사실인지 판단할 수도 없다. 그런데, 처벌이라니, 이게 무슨 짓인가? 이 법은 종북독재로 가는 건널목이다고 판단된다. 오죽하면, 광주5.18을 민주화운동으로 확신하고 있는, 광주출신의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가, 울며 탄식했을까?

 

누가 광주의 지성 최진석 교수를 울부짖게 하는가

 

최진석 교수는, 518역사왜곡처벌법을 자기 확신에 도취돼 역사 퇴행적인 상황으로 몰고 가는 법안이라며 “5.18역사왜곡처벌법을 넘어 그 연장선상에서 전체주의적 독재의 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다. 최진석 교수는 자작시에서 지금 나는 5.18을 저주하고, 5.18을 모욕한다./[중략, 이하동일] 나는 속았다./ 자유의 5.18은 끝났다. 민주의 5.18은 길을 잃었다./ 5.18이 전두환을 닮아갈 줄 꿈에도 몰랐다./ 이제 나는 5.18을 떠난다./ 민주고 자유고 다 헛소리가 되었다.”면서, 울부짖고 있다.

 

그런데, 우리는, 최진석 교수에게, 전두환 장군이 12.12를 주도했지만, 5.18과는 무관했다는 사실을 전해주고 싶다. 12.125.18 연구의 권위자인 지만원 박사는, 전두환 장군은 12.12를 주도했는데, 애국적이고 용감했으며, 5.18에는 아무런 관련이 없고, 5.18은 북한군 폭동으로 단정할 수밖에 없다고 역설하고 있다.

 

5.18북한군폭동설은 학문적으로 정설이다

 

지만원 박사는 광주5.18 연구의 세계적인 권위자다. 지만원 박사는 검찰의 방대한 5.18 수사기록을 연구하여, 5.18북한군폭동설을 논증했다. 지만원 박사가 지난 20년간 저술한 5.18 관련 책은 10여 권이다. 지 박사의 5.18북한군폭동설은 지 박사의 광수사진연구에 의해서 다시 한번 증명되었고, 재미 사학자인 김대령 박사의 유네스코 문헌 연구에 의해서 또 증명되었고, 다수 탈북자들의 증언과도 부합하고, 북한의 평소 소행과도 부합한다, 아니, 북한 스스로 인정하고 있다. 우리 5.18역사학회는, 지만원 박사의 5.18북한군폭동설은 학문적으로 정설이다고 판단한다.

 

지만원 박사 애국은 눈물의 씨앗

 

그런데, 지만원 박사는, 5.18에 대해 연구하고 발표한 죄로, 폭행을 당했고, 지금까지 형사소송 10건과 민사소송 6건에 시달려 왔다. 광주법원의 판결은 모조리 부당했다고 판단된다. 지만원 박사는 지금까지 벌금으로 24천만원을 뜯겼고, 현재 12천만원 손해배상소송이 걸려 있다. 현재, 또 하나 중요한 형사사건이 진행 중인데, 1심에서 징역 2년형이 선고되었고, 지금 2심 판결을 앞두고 있다. 지만원 박사는, 담당 판사들과 전국민에게, 5.18 실상을 자세히 알리기 위해, “5.18답변서라는 책을 썼고, 법원에 답변서로 제출했다. 생각건대, 이번에 지만원 박사가, 또 부당하게 패소해서 감옥에 갇히게 되면, 대한민국의 표현의 자유도 함께 감옥에 갇히게 될 것이다. 이런 사실도 최진석 교수에게 전해주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

 

이대로 가면,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와 민족의 죄인이 될 수 있다. 그래도 되나? 대깨문도 대깨x도 모두 나서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충언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앞장서서, 표현의 자유를 지키고, 일제시대와, 제주4.3, 광주5.18, 세월호 등 좌편향 왜곡되고 있는 역사를 바로잡도록, 직언해야 한다.

 

나라가 망하는 것은, 사악한 지도자와 어리석은 국민이 맞장구치기 때문

 

마지막으로, 대한민국이 처한 위기는, 누구에게든 강 건너 불이 아님을 지적하고 싶다. 월남 패망과, 홍콩, 아프가니스탄의 비극은 남의 일이 아니다. 대한민국이 패망하는 날, 나의 가족과 재산은 누가 지켜주나? 부자들과 권세가들, 또 그들의 자식들이 먼저 처형될 것이다.

슬픈 일이다. 대한민국이 세월호처럼 기울고 있는데, 안보 위기를 남의 일로 여기는 어리석은 자들이 너무나도 많다. 가장 먼저 비난받아야 할 자들은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과, 국회의원, 언론인, 지식인, 법조인 등이다. 사악한 지도자들을 맹종하는 시민들에게도 책임이 있다. 각성을 촉구한다.

 

2021.11.5.

 

5.18역사학회

회장 박명규, 법학박사

 

강영근, 대불총(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 사무총장, )육군중령

김대령, Maryland 역사학과 졸, Fuller신학교 석사 및 박사(Ph.D.), 구국각성운동 대표

김수남, 정치학 박사, )국방대학원 교수, 육사19, 전남 광주고 졸

김영균, 법학 박사, )대진대학교 법학과 교수

김영택, 육사총구국동지회 회장, 전군구국동지연합회 회장, 구국포럼 회장, 육사16

김필수, 서울대 대학원 응용수학 박사, 전남 광주숭일고 졸

박명규, 법학 박사, )MBC-TV PD, )동아방송대 조교수, 전남 광주일고 졸

변희재, 서울대 미학과, 미디어워치 설립자, 시사평론가

배종면, 의학 박사,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 예방의학과 교수

서원식, 행정학 박사, 육사19, 예비역 소장

양동안, 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이 땅의 우익은 죽었는가?” 필자, 전남 순천고 졸

양정성, 화학 박사, 경남대학교 화학과 명예교수

이상로, 경영학 박사, )MBC-TV 기자(파리특파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

이상진, 경영학 박사, 육사22, 자유시민연대 공동대표

이순임, 정치학 박사, MBC공정방송노조 위원장

이용수, 법학사, )국가공무원

이용식, 의학 박사, 건국대 의과대학 두경부외과 교수

이정휴, 법학 박사, )동국대 법대 교수, 전남 순천고 졸

이주천, 역사학 박사, 자유민주연구학회 회장, )원광대사학과 교수, 5.18역사학회 초대회장

조기양, )MBC-TV 기자, )극동대학 교수

조우석, 문화평론가, ) 중앙일보 기자, ) KBS이사회 이사, 뉴스타운 주필

조원룡, 변호사, 서울대 법학과, 법무법인 광화 대표, 5.18역사학회 제2대 회장

지만원, 시스템공학 박사, 육사22, 시스템 클럽 대표, 500만야전군 의장

최인식, 시민운동가,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 법학사, 건국대 행정대학원 수료, 전북김제출신

최종원, 변리사, 육사32, 5.18당시 계엄군 20사단 62연대 2중대장

하봉규, 정치학 박사, 부경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가나다순)

 

 

참고:

최진석 교수 자작시, `나는 5.18을 왜곡한다`, 중앙일보 정진우 기자, "5·18은 끝났다" 5·18 겪은 철학자의 '5·18법 저격시' 2020.12.11.

https://www.joongang.co.kr/article/23943704#home

 

지만원 박사 저, `5.18 답변서 서울중앙지방법원/ 사건 2020 804`, 시스템, 2021.9.3.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mallGb=KOR&ejkGb=KOR&barcode=9788994635101&orderClick=LA6

 

5.18역사학회 성명서 (2019.2.7.)

5.18 광수사진에 대한 대법원 판결, 부당하다.

`지만원 박사와 뉴스타운 vs 5.18 유공자와 기념재단` 판결에 대한 비판,

5.18역사학회 (회장 이주천 역사학박사)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2&wr_id=19317&sfl=wr_subject&stx=%EC%84%B1%EB%AA%85%EC%84%9C&sop=and&keyword=%EC%84%B1%EB%AA%85%EC%84%9C

 

5.18역사학회 성명서 (2020.5.18.)

5.18진실 재조명 없으면, 이 땅에 정치적 평화 없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5.18 사죄행위, 경망스럽다.

-지만원 박사에 대한 대법원 명예훼손 판결은 부당하다.

-전두환 전대통령에 대한 위법한 재판과 시민들의 모욕은 중단되어야 한다.

-반일종족주의 타파하고, 세월호침몰 원인은 재조사해야 한다.

5.18역사학회 (회장 조원룡 변호사)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2&wr_id=19316&sfl=wr_subject&stx=%EC%84%B1%EB%AA%85%EC%84%9C&sop=and&keyword=%EC%84%B1%EB%AA%85%EC%84%9C

 

5.18역사학회 성명서 (2020.12.5.)

5.18역사왜곡처벌법 및 5.18진상규명특별법개정안을 성토한다.

-학문과 표현의 자유를 무시하고 역사해석을 처벌하겠다는 것은 사악한 독재다.

-5.18진상을 조사하겠다면서, 조사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처벌하겠다니

-전두환 전대통령, 지만원 박사, 손상윤 회장에 대한 법원 판결은 모두 위법 부당하다.

-지만원 박사는 광주 전라도민의 명예를 찾아준 은인이다.

-국민의힘 당에도 반역의 피가 흐르고 있다.

-5.18진상조사위원회 위원 차기환, 이동욱, 이종협은 왜 말이 없는가?

5.18역사학회 (회장: 박명규 법학박사)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2&wr_id=19315&sfl=wr_subject&stx=%EC%84%B1%EB%AA%85%EC%84%9C&sop=and&keyword=%EC%84%B1%EB%AA%85%EC%84%9C

 

 

(이하 여백)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74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924 상고의 요지 지만원 2022-03-24 864 161
12923 문재인 시대에 5.18끝내자, 날치기 작전 지만원 2022-03-23 2077 264
12922 이봉규tv 악용한 역술인 류동학 지만원 2022-03-22 1429 250
12921 윤석열 시해가 먼저냐, 문재인 감옥이 먼저냐 지만원 2022-03-21 2758 339
12920 전단지 시안 지만원 2022-03-20 1633 253
12919 인민재판 법관조직 [국제인권법연구회], 추방분위기 만들자 지만원 2022-03-20 1166 239
12918 [5.18상고이유서] 책 소개 지만원 2022-03-20 1001 154
12917 간첩혐의 굳어지는 조갑제 지만원 2022-03-20 2438 281
12916 우리가 해야 할일 따로 있다 지만원 2022-03-19 1300 235
12915 법에 밝으신 분들께 긴급 부탁드립니다 지만원 2022-03-19 1258 195
12914 ‘새는 좌우 날개로 난다’는 말, 기막힌 선동용어 지만원 2022-03-19 1134 204
12913 청와대 경내 시추공 뚫어야 지만원 2022-03-19 2118 313
12912 이적판사, 김예영-장윤선-장성학을 널리 성토하자 지만원 2022-03-18 1032 215
12911 김사복 가족 3명, 내게 3억 5천만원 손해배상 청구 지만원 2022-03-18 824 203
12910 이동욱의 고백, '물리학과 안 다녔다' 지만원 2022-03-18 1012 185
12909 5.18상고이유서 표지 지만원 2022-03-17 524 129
12908 광수 부정하는 사람, 무식하면서 난 체 하는 사람 지만원 2022-03-17 916 97
12907 5.18 상고이유서 표지 글 지만원 2022-03-17 347 96
12906 탈북자들의 5.18 증언을 입증하는 미국 DIA 비밀해제 문건 Monday 2022-03-16 1204 128
12905 상고이유서 결론 지만원 2022-03-16 651 142
12904 상고이유서 출판물의 머리말 지만원 2022-03-16 509 112
12903 이 나라의 위대한 역사는 누가 썼는가?(사진용량 많아 좀 느림) 지만원 2022-03-15 1629 181
12902 우선은 윤석열을 보호하자 지만원 2022-03-15 2080 360
12901 이승만학당은 김정은이 드나드는 콜걸-하우스 지만원 2022-03-14 1126 190
12900 류석춘은 학문계열에 대한 상식조차 없나? 지만원 2022-03-14 779 173
12899 대한민국 교수 수준이 류석춘 수준인가? 지만원 2022-03-14 1030 205
12898 무등산의 진달래, 준비서면 (3차) 지만원 2022-03-13 817 112
12897 군사정권에 총들고 대든 것은 민주화운동? 지만원 2022-03-12 1219 225
12896 [북한군 남침행위], 도시락 싸들고 다니며 적극 부정하는 간첩들 지만원 2022-03-12 1165 212
12895 판단력이 인격 지만원 2022-03-10 1781 29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