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자 여사의 사과, 무슨 뜻?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순자 여사의 사과, 무슨 뜻?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1-27 19:27 조회1,93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순자 여사의 사과, 무슨 뜻?

 

오늘 우연히 유튜브 방송 제목에 이끌려 진성호 방송을 잠시 들었다. 진성호는 이순자 여사님의 사과발언을 5.18에 대한 사과라고 몰고 갔다. 참으로 위험한 사람이다. 그의 방송 선전구는 늘 곧 무슨 큰일이라도 벌어질 것처럼 과장하고 극화하여 호객을 한다. 그래서 나는 그의 방송은 철저하게 외면한다. 그러나 하도 제목이 수상해 오늘의 왜곡된 내용을 보게 된 것이다.

 

2021.11.27. 이순자 여사는 영결식에서 고인을 보내는 마지막 인사를 했다.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드리고 싶다.“ 이 발언을 놓고 5.18에 대해 41년 만에 사죄를 한 것이라고 해석한 것이다.

 

고인이 되신 나의 지휘관이었던 한분은 내게 이런 말씀을 했다. “내가 성격이 급하다 보니 장교 생활을 하면서 여러 사람들을 때렸다. 그 중에 많이 맞은 사람들이 여럿 있다. 이제 갈 날도 머지않은 것 같다. 그런데 내가 심하게 구타한 그 사람들 얼굴이 생각나서 괴로웠다. 그래서 나는 수소문을 해서 그 사람들을 찾아다녔는데 많이는 찾지 못했다. 수배에 성공한 사람들을 찾아가 눈물을 흘리며 사죄를 했다. 그리고 억지로 양복을 맞춰주고 왔다.”

 

전두환 대통령 역시 육사 생도로부터 시작한 사회생활에서 의식 중에 또는 무의식 중에 여러 사람들로부터 원한을 사거나 서운한 생각을 갖게 했을 것이다. 이순자 여사는 철저한 불교신자다. 불교에서는 지은 죄에 대해서는 반드시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가르친다. 불교신자인 이순자 여사는 전두환을 극락세계로 보내고 싶은 마음에 생전에 상처를 주고 피해를 입힌 모든 동료들과 사회인들에게 사과라도 하고 가야 한다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 특히 재임기간 중에 발생했을 피해들이 가장 많았을 것이다. 이런 사과 속에는 5.18은 들어있지 않다. 내가 아는 바로도 이순자 여사의 사과를 받아야 할 분들 중에는 돌아가신 분들이 꽤 계시다. 육사 11기로 일찍 제대하여 사업을 성공시켜 준 대기업 규모로 키운 민 모 선배님은 2005년 내 사무실에 여러 번 오셨지만 곧 작고하셨다. 그 선배의 기업이 전두환 시대에 탄압을 받아 도산했다. 이순자 여사의 마음에는 아마도 이런 종류에 대한 미안함이 있었을 것이다.

  

2021. 11. 27.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6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3386 77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5745 149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2860 1395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1879 1952
12861 내일(1,27) 오후 4시, 이순실 증인 신문 새글 지만원 2022-01-26 149 51
12860 변론보충서(2020노804) 지만원 2022-01-25 543 144
12859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7) 지만원 2022-01-24 739 144
12858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6) 지만원 2022-01-24 604 145
12857 광주시체 총결산 지만원 2022-01-24 801 198
12856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5) 지만원 2022-01-23 702 157
12855 <굿바이 이재명> 2. 이재선을 향한 이재명의 음모 비바람 2022-01-22 756 136
12854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4) 지만원 2022-01-23 788 164
12853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3) 지만원 2022-01-22 1166 156
12852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2) 지만원 2022-01-22 1075 203
12851 <굿바이 이재명> 1. 故 이재선의 운명의 시작 댓글(1) 비바람 2022-01-21 951 140
12850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 지만원 2022-01-22 1392 256
12849 선거판 장식한 멍석말이 요지경(시국진단 표지글) 지만원 2022-01-20 1323 220
12848 회원님들께 드리는 2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1-20 1090 227
12847 5.18 선고일 변경 - 5.18과의 법정다툼 최종의 판결 지만원 2022-01-20 1049 220
12846 김건희가 우째 이런 자와? 지만원 2022-01-19 1799 238
12845 방구의 미학 지만원 2022-01-19 1066 206
12844 5.18 최대 규모 사건의 선고 지만원 2022-01-18 1368 240
12843 지만원의 관상학(웃으십시오) 지만원 2022-01-15 1491 236
12842 [시] 마음의 안녕은 분석력 지만원 2022-01-16 973 229
12841 **국가불행의 예방과 퇴치를 위해**(수정) 댓글(13) 인강11 2022-01-07 1241 126
12840 이승만-박정희-전두환, 빨갱이와 간첩에만 독재 지만원 2022-01-14 1301 215
12839 광주 10대 철가방들이 이룩했다는 마그나카르타 지만원 2022-01-13 1176 192
12838 10대 구두닦이들이 광주 멋쟁이들 데려다 사살 지만원 2022-01-13 1152 187
12837 이희성의 갈대 춤 지만원 2022-01-13 1022 191
12836 주영복 국방장관과 수사검사의 육갑질 지만원 2022-01-13 754 15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