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하게 사는 길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행복하게 사는 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1-28 21:49 조회1,87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행복하게 사는 길

 

나는 행복이 어느 한 순간에 왕창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심미안을 가진 사람들만이 돌 틈 속에서 정성스럽게 꺼내내는 유혹적인 보배의 편린이 행복이라고 생각한다. 행복은 심미안을 가진 사람에게만 조각조각의 편린(작은 조각)으로 찾아가는 것이다. 긍정적인 심미안을 가진 사람은 가난해도 행복하지만, 매사에 부정적인 해석을 하는 사람은 아무리 많이 가져도 불행이라는 늪을 벗어나지 못한다.

 

가난한 영혼만이 행복할 수 있다. 성경의 말씀대로 가난한 영혼에게 행복이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무엇인가, 내가 왜 이 모든 것을 가져야 하나? 못 가진 사람은 어떻게 살까? 그 사람들에 비하면 먹을 것, 입을 것, 걱정 하지 않는 나는 얼마나 행복한가? “사람은 밑을 보고 살아야지 위를 보고 살면 못 써시골 아낙들로부터 전해오는 명언이 있다. 위를 보고 스스로를 불행하다고 생각하면 그 인생은 불행하다. 저 사람들에 비하면 나는 너무 행복하다, 신에게 감사한다이렇게 생각하는 영혼은 이 세상 수많은 가슴들에 많은 의미를 남기고 간다.

 

내가 행복하려면 상대방을 행복하게 하라, 자신만을 생각하는 에고이스트들이 많다. 이런 사람들 중에는 행복을 느끼는 사람이 제로, 전혀 없다. 에고이스트는 남이 자기를 행복하게 해주지 않는 것에 대해 서운해 한다. 그러면 자기는 남에게 행복을 느끼게 해주었는가? 아니다. 스스로 행복해지려면 남에게 행복을 주어야 한다. 자기에게 행복을 주지 않는다고 상대방을 혈육이라는 명분으로 공격하는 행위는 스스로를 차디찬 얼음관 속에 묻는 길이다.

 

끝없이 상대방 과오에 집착하는 영혼, 과거는 지난 것이고, 인생은 새로운 길을 걷는 존재인데, 왜 영혼을 과거에 고착시키면서 반성한다는 상대방을 계속 괴롭히는 것인가.

톨스토이 작품, ‘안나 카레리나’, 남성의 얼굴과 모습에 반해 지위와 사랑을 버린 아름다운 여자의 종착점이 무엇이던가? 이 여인은 사랑을 얻었던가? 잃었다. 그녀의 사랑은 신기루였다. 그리고 그녀의 사랑은 비극으로 종결됐다. 그녀는 집착했다. 내 남자가 나를 유혹했듯이 그 내 남자는 지금도 다른 여인을 분명히 유혹할거야.

 

대범해야 행복 얻고 사랑도 얻는다. 방랑자, 남자나 여자가 인생 방랑자가 아니던가? 모든 인생은 예외 없이 사막 같은 공간을 나침판 없이 걷는 방랑자가 아니던가. 길을 걷다 보면 만나는 사람, 헤어지는 사람 있을 수밖에 없지 않은가. 그런데 왜 집착하는 것인가. 왜 내 욕심으로 상대방의 행복을 가로 막는 것인가. 인생의 비극, 그런 게 있다면 바로 이런 것이 아니던가?

 

나는 권한다. 소통이 안 되면 헤어지라고. 나는 검은 머리 파뿌리이런 말 싫어한다. 소통이 심각한 수준으로 안 되면 가급적 헤어지라고 권고하고 싶다. 여러 해 동안 시도하고 시도하다 '이게 아니다' 판단되면 빨리 헤어지라고 권하고 싶다.

 

 

2021. 11. 28.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24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5592 79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9457 152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5879 142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4221 1981
13245 전두환 탐험 [10] 새글 지만원 2022-08-09 62 10
13244 전두환 탐험 [9] 새글 지만원 2022-08-09 676 84
13243 전두환 탐험[8] 지만원 2022-08-08 983 121
13242 전두환 탐험[7] 지만원 2022-08-07 1020 114
13241 전두환 탐험[6] 지만원 2022-08-07 921 108
13240 전두환 탐험[5] 지만원 2022-08-07 1352 123
13239 전두환 탐험[4] 지만원 2022-08-06 1451 136
13238 전두환 탐험[3] 지만원 2022-08-06 1525 146
13237 전두환 탐험[2] 지만원 2022-08-05 1498 167
13236 전두환 탐험[1] 지만원 2022-08-05 2392 202
13235 윤석열 변호 지만원 2022-08-04 2107 247
13234 518-전두환 강의록 지만원 2022-08-04 1618 165
13233 북한이 쓴 제주 4.3사건-6(끝) 지만원 2011-03-07 832 56
13232 북한이 쓴 4.3사건-5 [필독] 지만원 2011-03-07 935 54
13231 북한이 쓴 제주4.3사건-4 지만원 2011-03-07 713 47
13230 북한이 쓴 제주 4.3사건-3 지만원 2011-03-06 543 43
13229 북한이 쓴 제주4.3사건-2 지만원 2011-03-06 642 53
13228 북한이 쓴 제주4.3사건-1 지만원 2011-03-01 1163 115
13227 윤석열, JSA에 함께 가야 지만원 2022-08-03 1721 214
13226 제주4.3 애국영화 개봉 지만원 2022-08-03 2200 194
13225 바람난 윤석열 지만원 2022-08-02 3034 290
13224 윤석열 정권도 박근혜의 길로 가는가. 비바람 2022-08-01 2337 264
13223 역대 정권 이름 짓기 지만원 2022-08-01 2182 234
13222 [국보위]는 신의 한수 지만원 2022-07-31 2097 204
13221 삼청교육대, 사회정화의 예술 지만원 2022-07-31 1792 172
13220 전두환 치적 (경제) 지만원 2022-07-31 1911 16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