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하게 사는 길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행복하게 사는 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1-28 21:49 조회1,81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행복하게 사는 길

 

나는 행복이 어느 한 순간에 왕창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심미안을 가진 사람들만이 돌 틈 속에서 정성스럽게 꺼내내는 유혹적인 보배의 편린이 행복이라고 생각한다. 행복은 심미안을 가진 사람에게만 조각조각의 편린(작은 조각)으로 찾아가는 것이다. 긍정적인 심미안을 가진 사람은 가난해도 행복하지만, 매사에 부정적인 해석을 하는 사람은 아무리 많이 가져도 불행이라는 늪을 벗어나지 못한다.

 

가난한 영혼만이 행복할 수 있다. 성경의 말씀대로 가난한 영혼에게 행복이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무엇인가, 내가 왜 이 모든 것을 가져야 하나? 못 가진 사람은 어떻게 살까? 그 사람들에 비하면 먹을 것, 입을 것, 걱정 하지 않는 나는 얼마나 행복한가? “사람은 밑을 보고 살아야지 위를 보고 살면 못 써시골 아낙들로부터 전해오는 명언이 있다. 위를 보고 스스로를 불행하다고 생각하면 그 인생은 불행하다. 저 사람들에 비하면 나는 너무 행복하다, 신에게 감사한다이렇게 생각하는 영혼은 이 세상 수많은 가슴들에 많은 의미를 남기고 간다.

 

내가 행복하려면 상대방을 행복하게 하라, 자신만을 생각하는 에고이스트들이 많다. 이런 사람들 중에는 행복을 느끼는 사람이 제로, 전혀 없다. 에고이스트는 남이 자기를 행복하게 해주지 않는 것에 대해 서운해 한다. 그러면 자기는 남에게 행복을 느끼게 해주었는가? 아니다. 스스로 행복해지려면 남에게 행복을 주어야 한다. 자기에게 행복을 주지 않는다고 상대방을 혈육이라는 명분으로 공격하는 행위는 스스로를 차디찬 얼음관 속에 묻는 길이다.

 

끝없이 상대방 과오에 집착하는 영혼, 과거는 지난 것이고, 인생은 새로운 길을 걷는 존재인데, 왜 영혼을 과거에 고착시키면서 반성한다는 상대방을 계속 괴롭히는 것인가.

톨스토이 작품, ‘안나 카레리나’, 남성의 얼굴과 모습에 반해 지위와 사랑을 버린 아름다운 여자의 종착점이 무엇이던가? 이 여인은 사랑을 얻었던가? 잃었다. 그녀의 사랑은 신기루였다. 그리고 그녀의 사랑은 비극으로 종결됐다. 그녀는 집착했다. 내 남자가 나를 유혹했듯이 그 내 남자는 지금도 다른 여인을 분명히 유혹할거야.

 

대범해야 행복 얻고 사랑도 얻는다. 방랑자, 남자나 여자가 인생 방랑자가 아니던가? 모든 인생은 예외 없이 사막 같은 공간을 나침판 없이 걷는 방랑자가 아니던가. 길을 걷다 보면 만나는 사람, 헤어지는 사람 있을 수밖에 없지 않은가. 그런데 왜 집착하는 것인가. 왜 내 욕심으로 상대방의 행복을 가로 막는 것인가. 인생의 비극, 그런 게 있다면 바로 이런 것이 아니던가?

 

나는 권한다. 소통이 안 되면 헤어지라고. 나는 검은 머리 파뿌리이런 말 싫어한다. 소통이 심각한 수준으로 안 되면 가급적 헤어지라고 권고하고 싶다. 여러 해 동안 시도하고 시도하다 '이게 아니다' 판단되면 빨리 헤어지라고 권하고 싶다.

 

 

2021. 11. 28.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74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954 [결산] 없으면 [통합] 없다 지만원 2022-04-07 1330 283
12953 황교익과 박빠는 동급 동격 지만원 2022-04-06 1288 271
12952 이제부터는 튀는 빨갱이 때려잡자 지만원 2022-04-05 1440 355
12951 문재인 몽니, 광주법관들 몽니, 이제는 그만, 지겹고 더럽다 지만원 2022-04-05 1027 250
12950 상고이유서 오늘 접수, 그 의미 지만원 2022-04-05 569 203
12949 전장연, 전철연, 이준석 지만원 2022-04-05 1206 236
12948 '전장연'은 떼법의 돌격대 댓글(4) 비바람 2022-04-04 813 171
12947 김예영 여성판사, 똥보다 더러운 판사! <제5탄> 지만원 2022-04-03 884 193
12946 김예영 여성판사, 똥보다 더러운 판사! <제4탄> 지만원 2022-04-03 641 175
12945 [시] 한 육사인의 호소 지만원 2022-04-03 12996 355
12944 [시] 청춘 -사무엘울맨-지만원 역 지만원 2022-04-02 652 196
12943 [5.18상고이유서] 지금부터 시판됩니다. 지만원 2022-04-01 885 223
12942 5.18진상규명위 내세워 언론플레이로 기선 잡으려는 설훈의 야욕 지만원 2022-03-30 1020 209
12941 소송 이송 신청서 (광주법원) 지만원 2022-03-30 868 222
12940 사람 살려주세요! 국민과 당선인께 드리는 다급한 진정! 지만원 2022-03-30 1438 300
12939 끝나지 않는 세월, 알고나 저럴까? 지만원 2022-03-29 1542 167
12938 광주로 끌려간 청년들에 고한다 지만원 2022-03-28 1535 278
12937 김예영 여성판사, 똥보다 더러운 판사! <제3탄> 지만원 2022-03-28 1026 186
12936 김예영 여성판사, 똥보다 더러운 판사! <제2탄> 지만원 2022-03-28 924 210
12935 김예영 여성판사, 똥보다 더러운 판사! <제1탄> 지만원 2022-03-27 1889 293
12934 사람 살려주세요! 국민과 당선인께 드리는 다급한 진정! 지만원 2022-03-27 2205 258
12933 이봉규 TV, 청와대 장치들 다 드러난다 지만원 2022-03-26 1899 141
12932 [공정-법치-상식] 유린하는 독재현상을 제거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2-03-26 1015 172
12931 북한특수군의 광주 활동, 사진 일지 지만원 2022-03-26 1266 152
12930 5.18 사기꾼 송선태의 거짓말을 밝힌다. (조사천씨 사망 관련) 댓글(3) 해머스 2022-03-26 962 121
12929 4월의 시국 지만원 2022-03-26 1170 180
12928 코로나는 정치장사, 백신은 돈장사 지만원 2022-03-25 1380 204
12927 이 나라에서 사라지게 해야 할 3개의 단어 지만원 2022-03-25 1404 226
12926 [북한군 개입 42개 증거]는 영원합니다! 지만원 2022-03-25 901 177
12925 윤석열과 청와대 지만원 2022-03-24 2066 30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