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순의 날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팔순의 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2-24 00:30 조회1,49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8순의 날

 

정확히 20년 전, 홈페이지가 널리 확산되지 않았던 2000년에 만난 초창기 동호인 중 한 분이 20년이 지난 오늘 아침 오토바이 택배로 꽃다발을 보냈다. 떡 상자 그리고 두둑한 용돈 봉투가 함께 전달됐다. 2002년 내가 광주교도소에 끌려가면서 단절됐던 우정이 물밑에서 명맥을 유지해 오늘 아름다운 꽃다발로 되살아난 것이다.

 

 

어느 한 회원님은 아래의 귀한 상품을 보내 앞으로 많이 살라 해주셨다

 

그리고 여러 회원님들이 5.18을 널리 알리는 선물을 해주셨다. [5.18답변서]를 많이 주문하시고, 또 많은 회원님들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나의 만수무강을 바라는 정표를 주셨다. 8순의 나이에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는 사람이 나 말고 또 누가 있을까 생각하면 이 순간 나에게 사랑의 정표를 보내주시는 분들이 참으로 귀하게 여겨진다.

 

나는 2000년 홈페이지 [시스템클럽]을 개설하면서부터 온-오프 라인에서 늘 지만원이라는 이름의 버스를 운전해 왔다. 수많은 친구들이 오르고 내렸다. 그들이 오른 순간으로부터 내리는 순간까지 그들은 내 친구였다. 초창기의 친구 곰마을은 내가 무척 사랑했는데 지금은 없다. 내게 그토록 충성했던 한 사람은 내가 가장 싫어하는 서정갑에게 가서 충성했다. 나를 좋아했던 한 사람은 박빠가 되었다가 조원진 그룹에 간 모양이다. 이런 소용돌이 판을 겪으면서도 20년 후인 지금 나를 기억하고 내 8순일을 맞추어 귀하고 푸짐한 선물을 안겨준 닉네임 보통사람에게 전화로 다 못했던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

 

버스를 운전하는 나의 철학은 오는 사람 막지 않고 가는 사람 잡지 않는다는 다소 자유분방한 방랑자적 로맨티시즘이었다. 세월을 보내면서 지난 세월을 간간히 반추해보면 나를 향했던 사랑에도 계급이 있었다는 생각을 한다. 나는 지난 23년 동안 소송을 당하면서 경찰서, 검찰소, 법원을 드나드는 것을 일상의 생활로 알아왔다. 이 세상에 이런 생활 하고 싶은 사람 어디 있겠는가? 나 역시 미쳤다고 이런 생활을 23년씩이나 하고 싶었겠는가.

 

새해에는 나를 정말로 사랑하는 사람들만 내 옆을 지켜주었으면 한다. 내 옆을 단단하게 지켜주셨던 한 병원 원장님이 졸지에 이생을 떠나셨다. 갑자기 옆구리가 시려온다. 나보다 15년이나 어리셨는데. 정치판에 뛰어든 인간들, 이권 계에 뛰어든 일확천금 정신병자들이 아직도 비린내 나는 막장에서 이전투구 하는 인간들의 모습들에 안타까워하시면서 영육들을 구하는데 혼신하셨던 그 원장님은 어떻게 그리도 갑자기 눈을 감으셨을까.

 

나에게는 아직도 살만한 가치가 남아 있다고 생각한다. 나에게는 5.18의 진실을 모든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는 목적의식이 있고, 나를 사랑하는 [시스템클럽] 아니, [지만원클럽] 멤버들을 하루라도 더 보고 싶은 욕심이 있기 때문이다. 우연히 보니 내 맘에 드는 청년이 눈에 띈다. [정통우파tv], 이런 젊은이가 성장하는 모습을 보는 것도 내 기쁨의 한토막일 것이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YNKdFf1x77-b2LuFIsNlag

 

2021.12.24.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262건 1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872 이승만학당은 연구가 뭔지도 모르는 듯 지만원 2022-02-14 1436 175
12871 이동욱, 자격요건 택도 안되는데 뇌물주고 위원 됐나? 지만원 2022-02-14 989 162
12870 이영훈의 서울대 박사학위증은 나이롱뽕으로 딴 화투장으로 보여 지만원 2022-02-13 1275 182
12869 위안부 문제, 소정의 교수와 이영훈 연구의 비교 지만원 2022-02-13 1056 137
12868 이승만학당의 로고 이동욱은 복학 3학년 때 김영사 직원 지만원 2022-02-13 842 132
12867 광수 비밀, 박근혜-이병기-이병호는 알고 있다. 지만원 2022-02-13 1820 197
12866 박근혜, 2013년 5월, [5.18북한군 개입 방송] 람보 저격 지만원 2022-02-13 1188 151
12865 이재명 당선되면 박빠들 책임져라, 박근혜 책임져라 지만원 2022-02-12 1329 190
12864 박근혜-이병호-이병기가 저지른 대역죄 지만원 2022-02-12 1601 190
12863 이동욱 기자의 현대사로서의 5.18 _ 제1부 현대사 리터러시 2… 댓글(1) 해머스 2022-02-12 770 69
12862 이승만학당 교장 이영훈, 폭력가인가, 학당의 교장인가? 지만원 2022-02-11 1261 158
12861 박빠의 전형 고원재의 이어진 협박 지만원 2022-02-11 1066 161
12860 박빠들, 박근혜 빨려면 제대로 알고 빨아라(나에게 쌍욕한 박빠 고… 지만원 2022-02-11 1703 236
12859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3) 지만원 2022-02-10 890 122
12858 이동욱 학력/이력 정보공개 청구 부탁합니다 지만원 2022-02-10 1171 149
12857 지금은 박빠들이 문빠보다 더 위험 지만원 2022-02-10 1694 177
12856 동라위문님의 동영상 (이승만학당) 지만원 2022-02-10 629 86
12855 최근글에 올린 비바람의 글로 조사받은 내용 지만원 2022-02-10 991 167
12854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2) 지만원 2022-02-09 1038 177
12853 이영훈에 보내는 최후통첩 지만원 2022-02-08 1582 265
12852 5.18기념재단에 정보공개 요청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2-02-08 1054 183
12851 신진회와 류근일 지만원 2022-02-07 1106 153
12850 고건의 정체 지만원 2022-02-07 1257 136
12849 주사파 사령부의 해부 지만원 2022-02-07 1106 127
12848 류근일의 정체 지만원 2022-02-07 1024 140
12847 오늘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당한 일 지만원 2022-02-07 1612 224
12846 고건: 나와 류근일이 한총련 원조였다. 지만원 2022-02-07 851 135
12845 이승만 학당 움켜쥔 이영훈의 붉은 정체 지만원 2022-02-06 1334 149
12844 이승만과 박정희를 위장도구로 악용하는 빨갱이들 지만원 2022-02-05 1340 221
12843 이승만 학당과 이동욱의 콜라보 지만원 2022-02-05 1142 1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