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법원으로 소풍가는 날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시] 법원으로 소풍가는 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2-25 22:51 조회92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 법원으로 소풍가는 날

 

내년 121일 이른 아침

나는 법원으로 소풍간다

 

좋아하는

콤비양복 차려입고

콤비 색 어울리는 와이셔츠에

화사한 넥타이 매고

커프스 버튼으로 손목까지 장식하고

 

대위 때부터

훈련해 왔던 솜씨로

머리 매무새 만지고

양복 겨드랑이엔

은은한 향수 뿌리고

오래되었지만 구두에도 광내고

경호 차 타고

50명으로부터 매타작 당했던

그 법원에 가

판사 앞에 설 거다

 

이 순간이

나를 5.18질곡으로부터

해방시켜

승리의 면류관을 씌워주는

이 세상 가장 화려하고 영광스러운

역사의 순간되기를 소원하면서

고개 숙여 판결문 낭독 음을

눈감고 들을 거다

 

나는 상상한다

19801026일을

그날 난

미 해군대학원 졸업식 무대에 홀로섰다

논문지도교수가 내 학문적 업적을

열거하고

이에 따라 학장이 내게 다가와

아카데미 가운 후드를 걸어주고

사방모를 씌워 주었다

 

내년 그날

재판장이

성취를 상징하는 그 묵직했던 후드와

영광의 면류관을 또 씌워주기 바란다

그 면류관 정중히 받기 위해

때때옷 차려 입고

매 맞던 그 재판소에

소풍가는 기분으로

차타고 갈 거다

 

 

2021.12.25.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262건 1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872 이승만학당은 연구가 뭔지도 모르는 듯 지만원 2022-02-14 1436 175
12871 이동욱, 자격요건 택도 안되는데 뇌물주고 위원 됐나? 지만원 2022-02-14 989 162
12870 이영훈의 서울대 박사학위증은 나이롱뽕으로 딴 화투장으로 보여 지만원 2022-02-13 1275 182
12869 위안부 문제, 소정의 교수와 이영훈 연구의 비교 지만원 2022-02-13 1056 137
12868 이승만학당의 로고 이동욱은 복학 3학년 때 김영사 직원 지만원 2022-02-13 842 132
12867 광수 비밀, 박근혜-이병기-이병호는 알고 있다. 지만원 2022-02-13 1820 197
12866 박근혜, 2013년 5월, [5.18북한군 개입 방송] 람보 저격 지만원 2022-02-13 1188 151
12865 이재명 당선되면 박빠들 책임져라, 박근혜 책임져라 지만원 2022-02-12 1329 190
12864 박근혜-이병호-이병기가 저지른 대역죄 지만원 2022-02-12 1600 190
12863 이동욱 기자의 현대사로서의 5.18 _ 제1부 현대사 리터러시 2… 댓글(1) 해머스 2022-02-12 770 69
12862 이승만학당 교장 이영훈, 폭력가인가, 학당의 교장인가? 지만원 2022-02-11 1261 158
12861 박빠의 전형 고원재의 이어진 협박 지만원 2022-02-11 1066 161
12860 박빠들, 박근혜 빨려면 제대로 알고 빨아라(나에게 쌍욕한 박빠 고… 지만원 2022-02-11 1703 236
12859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3) 지만원 2022-02-10 890 122
12858 이동욱 학력/이력 정보공개 청구 부탁합니다 지만원 2022-02-10 1170 149
12857 지금은 박빠들이 문빠보다 더 위험 지만원 2022-02-10 1694 177
12856 동라위문님의 동영상 (이승만학당) 지만원 2022-02-10 629 86
12855 최근글에 올린 비바람의 글로 조사받은 내용 지만원 2022-02-10 990 167
12854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2) 지만원 2022-02-09 1037 177
12853 이영훈에 보내는 최후통첩 지만원 2022-02-08 1582 265
12852 5.18기념재단에 정보공개 요청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2-02-08 1054 183
12851 신진회와 류근일 지만원 2022-02-07 1105 153
12850 고건의 정체 지만원 2022-02-07 1257 136
12849 주사파 사령부의 해부 지만원 2022-02-07 1106 127
12848 류근일의 정체 지만원 2022-02-07 1024 140
12847 오늘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당한 일 지만원 2022-02-07 1612 224
12846 고건: 나와 류근일이 한총련 원조였다. 지만원 2022-02-07 850 135
12845 이승만 학당 움켜쥔 이영훈의 붉은 정체 지만원 2022-02-06 1334 149
12844 이승만과 박정희를 위장도구로 악용하는 빨갱이들 지만원 2022-02-05 1339 221
12843 이승만 학당과 이동욱의 콜라보 지만원 2022-02-05 1142 1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