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대 경찰 학살사건도 민주화운동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동의대 경찰 학살사건도 민주화운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2-26 13:14 조회65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동의대 경찰 학살사건도 민주화운동 

 

1989321, 부산 동의대 총학생회 간부들은 "입시부정이 있었다"는 어느 한 교수의 양심선언이 있자 기다렸다는 듯이 총장실을 점거하고 농성을 시작했습니다. 51일에는 교문 밖으로 나가 파출소에 화염병을 던졌고 경찰이 시위학생 1명을 검거하자, 52일에는 이 학생을 구한다며 전경 5명을 납치해 학교로 끌고 갔습니다. 제주 4.3사태 및 대구 10.1 폭동에서 벌였던 빨갱이 행동과 흡사했습니다.

 

다음날인 53, 경찰은 학교 도서관에 감금된 전경 5명을 구출하러 들어갔습니다. 이에 과격한 130여명의 학생들이 도서관 복도에 석유를 뿌리고 화염병을 던지는 바람에 경찰과 전경 7명이 목숨을 잃고 10명이 다쳤습니다. 77명이 구속돼 30명이 특수공무방해치사상 혐의 등으로 징역 2년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고 47명은 집행유예로 풀려났습니다.

 

1999년 김대중이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과 보상에 관한 법률(민보상법)’을 만들었고, 이 법을 실행하기 위해 [민보상위](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가 발족됐고, 여기에는 빨갱이들이 대거 들어가 있었습니다. 이 빨갱이들은 20024, 동의대 사건 시위대 46명을 민주화운동가로 인정하고 1인당 평균 2,500만 원, 최고 6억 원의 보상금을 지급했습니다. 희생당한 경찰은 참으로 쌀쌀한 눈길을 받았습니다. 20091월 초, 경찰과 새벽에 출근하는 일반국민에게 화염병을 날리고 신라를 가지고 협박하던 용산철거민들의 일부가 자신들이 뿌린 신라에 타죽었습니다. 개념 없는 이명박 정부는 타죽은 7명에 대해 상징적인 보상만 해주었습니다. 순직한 경찰관은 1인당 1억2700여만원, 전투경찰은 1인당 1억1400여만원.  

 

군사정권 시대의 경찰은 우익의 개이기 때문에 경찰에게 막대한 피해를 줄수록 민주화에 기여한다는 공산주의 논리를 거침없이 내세웠던 것입니다. 여기에 앞장 선 사람이 문재인이었습니다. 문재인은이들 살인자들을 위해 변호를 맡았으며, 동의대 사태를 민주화운동으로 심의하는 분과위원이기도 했습니다

 

 

2021.12.26.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47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847 이재명 당선되면 박빠들 책임져라, 박근혜 책임져라 지만원 2022-02-12 1273 190
12846 박근혜-이병호-이병기가 저지른 대역죄 지만원 2022-02-12 1540 190
12845 이승만학당 교장 이영훈, 폭력가인가, 학당의 교장인가? 지만원 2022-02-11 1198 157
12844 박빠의 전형 고원재의 이어진 협박 지만원 2022-02-11 1018 161
12843 박빠들, 박근혜 빨려면 제대로 알고 빨아라(나에게 쌍욕한 박빠 고… 지만원 2022-02-11 1643 236
12842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3) 지만원 2022-02-10 847 122
12841 이동욱 학력/이력 정보공개 청구 부탁합니다 지만원 2022-02-10 1129 149
12840 지금은 박빠들이 문빠보다 더 위험 지만원 2022-02-10 1652 177
12839 동라위문님의 동영상 (이승만학당) 지만원 2022-02-10 586 86
12838 최근글에 올린 비바람의 글로 조사받은 내용 지만원 2022-02-10 944 167
12837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2) 지만원 2022-02-09 1000 177
12836 이영훈에 보내는 최후통첩 지만원 2022-02-08 1535 265
12835 5.18기념재단에 정보공개 요청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2-02-08 1017 183
12834 신진회와 류근일 지만원 2022-02-07 1073 153
12833 고건의 정체 지만원 2022-02-07 1212 136
12832 주사파 사령부의 해부 지만원 2022-02-07 1064 126
12831 류근일의 정체 지만원 2022-02-07 974 140
12830 오늘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당한 일 지만원 2022-02-07 1565 224
12829 고건: 나와 류근일이 한총련 원조였다. 지만원 2022-02-07 813 135
12828 이승만 학당 움켜쥔 이영훈의 붉은 정체 지만원 2022-02-06 1285 149
12827 이승만과 박정희를 위장도구로 악용하는 빨갱이들 지만원 2022-02-05 1288 221
12826 박빠들 중에는 미친 놈들이 많다 댓글(5) 비바람 2022-02-04 1572 169
12825 이승만 학당과 이동욱의 콜라보 지만원 2022-02-05 1107 137
12824 이승만학당 이영훈은 빨치산 직계 존속 지만원 2022-02-04 1547 220
12823 자폭과 세뇌의 잔혹함 댓글(2) 역삼껄깨이 2022-02-04 993 123
12822 현대사로서의 5.18: 제1부 현대사 리터러시 1편 (이승만TV,… 댓글(1) 해머스 2022-02-04 698 68
12821 박근혜는 대한민국 말아먹을 영원한 분열의 씨앗 지만원 2022-02-04 1842 223
12820 이재명의 '우산 속의 여자' 비바람 2022-02-03 1526 199
12819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1) 지만원 2022-02-01 1869 157
12818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0) 지만원 2022-01-31 1250 16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