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공” 에 지랄하는 니미시발 것들아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멸공” 에 지랄하는 니미시발 것들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1-12 13:12 조회2,07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멸공에 지랄하는 니미 시발것들아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은 빨갱이만 때려잡고 성실국민 행복하게 해줬다. 지금 그 빨갱이들이 지랄을 하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반공” “멸공외치고 살 때, 가장 잘 살았고 자유가 많았다.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을 독재자라 하는 것들은 다 빨갱이들이었다. 나는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시대를 다 살았다. 그 때의 사회인심이 가장 너그러웠고, 정의가 숭앙받고 사회 발전을 위해 쓰고 싶은 글 다 쓰고 살았다. 연령과 학식에 대한 위계질서가 있었고, 망나니 불한당들이 고개를 들지 못하고 살았다. 지금처럼 의문의 주검도 이어지지 않았다.

 

손잡고 걷기도 했고, 밥도 같이 먹었는데, 간첩인줄 몰았다.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을 독재자라 하는 놈들은 다 간첩의 영향권에서 사는 반골 간첩들이다. “지금이 무슨 시댄데 빨갱이 소리를 하느냐?” 이것이 간첩급 빨갱이들이 사용하는 전용 용어다. 1995~97년 사이, 나는 어느 토요모임에서 김남식을 자주 보았다. 그가 나를 매우 살갑게 대했고, 손을 잡고 걸으면서 많은 말도 했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는 골수간첩이었다. 같은 시기에 골수간첩 김낙중도 여러 차례 공식모임에서 만났다. 식당을 오가면서 그는 내 손을 잡고 걸었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는 민중당 당수이자 간첩이었다. 나무위키에는 이렇게 기록돼 있다.

 

김낙중(金洛中, 19311211~ 2020729)은 대한민국 공권력에 의해 '36년간 고정간첩으로 암약한 간첩'으로 낙인이 찍힌 사상범으로서 대한민국의 통일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이다.”

 

간첩당 민중당에는 김문수와 장기표도 소속해 있었다. 리영희, 강만길, 한완상도 여러 기회를 통해 나에게 호의를 표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이들 모두가 간첩급 빨갱이들이었다.

 

지금 세상에 빨갱이가 어디 있고, 간첩이 어디 있느냐?”

 

이 말을 하는 사람은 모두가 다 간첩급 빨갱이들이다. “멸공을 문제 삼는 자들도 다 빨갱이들이다. 전라남도는 북한이 다스리고 북한에 충성하는 빨갱이들이 사는 고장이고, 전략적으로 반골의 알을 많이 까서 전국에 확산시키는 붉은 공간이다. 지도가 쫄아들어도 좋으니 전라도 땅을 커다란 전기톱으로 잘라 북으로 떠내려 보내고 싶다.

 

4차례씩이나 군대 빨갱이들을 숙청했는데도 6.25때 간첩 드글드글

 

194843일에 제주도에서 빨치산에 의한 무장폭동이 발생했다. 이어서 1019, 여수 순천 반란사건이 발생했다. 김일성과 김구, 김규식 등의 방해공작을 무릅쓰고 대한민국을 건국한 지 불과 2개월 만에 군 내부의 반란이 일어났으니 이승만 대통령이 얼마나 긴장했겠는가? 남과 북에서 협공당하고 있다는 생각에 정부는 전군적으로 숙군작업을 실시하기에 이르렀다.

 

19489월부터 육군 정보국 내에 특별 수사과를 설치하여 19497월말까지 4,749 명에 대하여 총살, 유기형, 파면형을 단행했다. 붉은 폭동에 가담했던 좌익 군인들이 산 속으로 도망했고, 일부 빨갱이들은 19495, 2개 대대 규모를 만들어 월북까지 했다. 반란군을 토벌할 임무를 받았던 토벌사령관 송호성은 6.25가 발생하자 서울에서 인민군으로 전신하여 인민군 소장(별 하나)이 되었다. 누가 적이고, 누가 우군인지 알 수 없는 세상이었다.

 

왕소금 세례 맞은 추어들처럼 멸공에 지랄하는 니미 시발놈들

 

정부는 국가보안법을 만들어 1948121일부터 시행하면서 6.25직전에 이르기까지 4회에 걸쳐 대대적인 숙군작업을 하여 군내의 좌익들을 청소했지만, 6.25가 발발하자 한국군은 간첩이 지휘했다는 흔적들이 매우 많이 나타났다. 그런데 간첩급 빨갱이들은 이 모두가 민주화운동이었는데 이승만이 독재를 휘둘러 저지른 만행이라고 선동해왔다. 민족의 정통성이 북한에 있고, 이승만이 세운 정부는 하루 빨리 소멸시켜야 한다며 매일 쉬지 않고 자랄들을 하고 있다. 이런 니미 시발놈들이 멸공이라는 말에 고춧가루 세례 맞은 미꾸라지처럼 지랄발광들을 하고 있는 것이다. 전라도 씨알들이 김씨 가의 총애를 받고 앞장서서 지랄을 하는 것이다.

 

지금은 고개 번쩍 들고 간첩 발언

 

멸공”, “빨갱이가 싫다” “공산당이 싫다는 말에 발끈하는 것들은 개념 없는 철부지들을 제외하고는 고정간첩 또는 그 프락치로 보아야 한다. 문재인 정권의 빽을 믿고 고개 들고 종북하고 있는 것들은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문재인은 이적죄로 처벌돼야 할 잠재적 죄인이다. 그날 우리는 그들이 했던 말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2022.1.1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7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4938 790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8543 151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4911 1419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3512 1978
13070 탈북자 고소사건 진행에 대하여 지만원 2022-05-28 851 145
13069 광주편이냐, 국군편이냐 지만원 2022-05-28 1025 164
13068 <윤석열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 보여>100%동의합니다 댓글(1) 노숙자담요 2022-05-27 1911 252
13067 멀지 않아 국민의힘 당이 필패-필망 할 것이다 댓글(1) 청원 2022-05-27 1405 177
13066 윤석열 운명=박근혜 운명 지만원 2022-05-26 2622 287
13065 상고이유보충서 (광수부분에 대하여) 지만원 2022-05-26 1245 130
13064 윤석열 5.18에 지나치게 충성(위험수위) 지만원 2022-05-25 1665 215
13063 때려잡자, ‘5.18’, 무찌르자 ‘전라도’ 지만원 2022-05-25 2008 265
13062 송선태, 이동욱, 차복환, 이영훈에 대한 고소/고발 내용 지만원 2022-05-24 1395 167
13061 공수부대 지휘관들의 체험기 지만원 2022-05-24 1559 168
13060 차복환과 제1광수 안면골상불일치의 결정적 증거 2개 노숙자담요 2022-05-23 1152 161
13059 자유민주주의라면서 백주 대낮에! 지만원 2022-05-24 1380 211
13058 회원님들께 드리는 6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5-24 1173 161
13057 소련의 고르바초프도 35년전에 ‘금기’ ‘성역’ 없앴는데! 지만원 2022-05-23 990 167
13056 반공 발언 할 때마다 거품 무는 하태경은 주사파 도사견 지만원 2022-05-23 1217 232
13055 물량공세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2-05-22 1287 221
13054 ‘국민통합’을 위한 윤석열의 숙제 지만원 2022-05-22 1195 213
13053 차복환의 안면골상이 광주의 제1광수와 일치하지 않는 이유(노숙자담… 지만원 2022-05-22 1059 128
13052 광주, 평양 제1광수 안면이 일치하는 이유(노숙자담요) 지만원 2022-05-22 917 106
13051 대법원에 따로 추가하여 질문할 사항 지만원 2022-05-21 907 138
13050 5.18역사왜곡처벌법 헌법소원 접수했습니다. 우파TV 2022-05-21 1033 155
13049 제9회 5.18 군경전사자 추모식(봉주르방송국) candide 2022-05-21 759 108
13048 5.18이 민주화운동이란 것은 정치흥정의 산물, 대법원 판결 아니… 지만원 2022-05-21 864 119
13047 역사평가 신중해야 하는 이유 지만원 2022-05-21 880 127
13046 [진보]는 김일성이 만든 대남공작 용어 지만원 2022-05-21 725 119
13045 보수 표로 당선돼 놓고 보수 짓밟는 윤석열 지만원 2022-05-20 1483 25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