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재판에 투입된 이상희 검사의 만행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전두환 재판에 투입된 이상희 검사의 만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1-13 16:23 조회97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전두환 재판에 투입된 이상희 검사의 만행

 

1996422, 1심 제5회 공판정에서 전두환은 6시간 동안 신문을 받았다.

 

김상희 검사: 최근 일부에서는 최규하 대통령의 대통령직 사임에 관련해서 피고인이 최 대통령에게 세 차례에 걸쳐 175억원을 주었다는 주장이 대두됐습니다. 그런 사실이 있습니까?

 

전두환: 주고 안 주고 간에 그것은 최 대통령에 대한 모독이고 본인에 대한 모독이고 또한 이것은 우리 국민들에 대한 수치라고 생각합니다. 아니 대한민국 대통령을 돈을 주고 살 수도 있고, 돈을 받고 팔 수도 있고, 이런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면 나라가 꼴이 뭐가 되겠습니까? 그것은 검사가 증거를 확실히 대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 국민들의 수치감을 해소시킬 수 있으리라고 봅니다.

 

검사 김상희: 그러니까 175억원을 준 사실이 없다 이런 말씀이지요?

 

전두환: 물론이지요

 

김상희:피고인은 혹시 조명작전이라는 말을 들은 사실이 있습니까?

 

전두환:오늘 처음 듣습니다.

 

김상희: 최규하 대통령에게 돈을 건네주고 그 일부의 돈에 대해서는 최광수 비서실장이 작성해준 영수증까지 받았다는 주장이 일부에서 있는데 혹시 그런 소문이나 주장을 들은 사실이 있습니까?

 

전두환:글쎄 그 증거를 제시해 주어야 되지 않느냐 이겁니다.

 

김상희: 그런 사실이 없다는 것이지요?

 

전두환:있을 수가 없지요.

 

김상희: 그러면 액수는 불문하고 어떤 형태로든지 최규하 대통령에게 하야 위로금 명목으로 돈을 건네준 사실은 있나요?

 

전두환:없습니다.

 

변호인 이양우: 제판장님, 지금 검찰은 우리나라 역대 국가원수에 대한 중대한 모욕을 하고 있습니다. 전직 대통령 두 사람이 대통령직 인수인계를 둘러싸고 돈을 주고받고, 그것이 특히나 대통령의 인계에 연관된 돈의 수수다, 이것이 과연 증거도 없이 이 공개된 법정에서 국가기관인 검찰이 얘기할 수 있는 것인지, 검찰이 이런 질의를 하는 저의를 명백히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 이것은 비단 피고인에 대한 모독뿐만 아니라 국가 전체에 대한 모독입니다.

 

재판장 김영일, 변호인에게:언성을 낮추십시오. 너무 언성이 높습니다.

 

재판장, 김상희에게: 첫번 질문이 175억원을 준 사실인가를 물었을 때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니까 그것을 무슨 기억을 더듬어가지고 해야 될 그런 문제가 아니니까 거기서 질문을 끝내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 이상은 질문하지 마십시오.

 

2022.1.1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7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4937 790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8543 151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4911 1419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3512 1978
13070 탈북자 고소사건 진행에 대하여 지만원 2022-05-28 827 140
13069 광주편이냐, 국군편이냐 지만원 2022-05-28 1000 160
13068 멀지 않아 국민의힘 당이 필패-필망 할 것이다 댓글(1) 청원 2022-05-27 1385 176
13067 <윤석열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 보여>100%동의합니다 댓글(1) 노숙자담요 2022-05-27 1894 249
13066 윤석열 운명=박근혜 운명 지만원 2022-05-26 2598 283
13065 상고이유보충서 (광수부분에 대하여) 지만원 2022-05-26 1230 129
13064 윤석열 5.18에 지나치게 충성(위험수위) 지만원 2022-05-25 1650 213
13063 때려잡자, ‘5.18’, 무찌르자 ‘전라도’ 지만원 2022-05-25 1993 263
13062 송선태, 이동욱, 차복환, 이영훈에 대한 고소/고발 내용 지만원 2022-05-24 1393 166
13061 공수부대 지휘관들의 체험기 지만원 2022-05-24 1556 167
13060 자유민주주의라면서 백주 대낮에! 지만원 2022-05-24 1379 210
13059 회원님들께 드리는 6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5-24 1170 159
13058 차복환과 제1광수 안면골상불일치의 결정적 증거 2개 노숙자담요 2022-05-23 1151 160
13057 소련의 고르바초프도 35년전에 ‘금기’ ‘성역’ 없앴는데! 지만원 2022-05-23 989 166
13056 반공 발언 할 때마다 거품 무는 하태경은 주사파 도사견 지만원 2022-05-23 1217 232
13055 물량공세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2-05-22 1286 221
13054 ‘국민통합’을 위한 윤석열의 숙제 지만원 2022-05-22 1195 213
13053 차복환의 안면골상이 광주의 제1광수와 일치하지 않는 이유(노숙자담… 지만원 2022-05-22 1059 128
13052 광주, 평양 제1광수 안면이 일치하는 이유(노숙자담요) 지만원 2022-05-22 915 106
13051 대법원에 따로 추가하여 질문할 사항 지만원 2022-05-21 907 138
13050 5.18이 민주화운동이란 것은 정치흥정의 산물, 대법원 판결 아니… 지만원 2022-05-21 864 119
13049 5.18역사왜곡처벌법 헌법소원 접수했습니다. 우파TV 2022-05-21 1033 155
13048 역사평가 신중해야 하는 이유 지만원 2022-05-21 879 127
13047 [진보]는 김일성이 만든 대남공작 용어 지만원 2022-05-21 724 119
13046 제9회 5.18 군경전사자 추모식(봉주르방송국) candide 2022-05-21 759 107
13045 보수 표로 당선돼 놓고 보수 짓밟는 윤석열 지만원 2022-05-20 1481 25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