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복 국방장관과 수사검사의 육갑질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주영복 국방장관과 수사검사의 육갑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1-13 16:34 조회1,01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주영복 국방장관과 수사검사의 육갑질

 

주영복은 197912.12. 사건 직후 노재현의 뒤를 이어 국방장관에 임명되었고, 1982년에 전두환에 의해 내무장관으로 옮겨갔다. 1927에 태어나 78세인 2005에 사망했다. 5.18때 그의 나이는 53, 1997년 대법원에서 징역 7년이 선고되었지만 그 후 사면됐다.

 

아래는 19951212, 서울지검에서 진술한 내용 중 일부다.

 

검사: 진술인은 최대통령의 하야 소식을 하루 전인 1980815일에 들었다고 했지요?

 

주영복: 세종문화회관에서 광복절 행사가 끝나고 쉬고 있는데 대통령이 불러서 갔습니다.

 

: 대통령이 진술인만 불렀나요?

 

: 여러 사람들을 함께 불렀습니다.

 

대통령이 무어라 하시던가요?

 

: 평화적 정부이양의 선례를 남기기 위해 사퇴를 결심했다고 말씀하셔서 한동안 눈물을 흘렸습니다.

 

: 그 때 대통령의 눈 부위 등에 어떤 폭행을 당한 자국이 없던가요?

 

: 어느 쪽인지는 모르지만 한쪽 눈이 부자연스러웠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그 전에도 그런 적이 있었나요?

 

: 그전에는 없었습니다.

 

: 진술인은 대통령이 스스로의 판단과 결심으로 하야했다고 보십니까?

 

참 진술하기 곤란한 질문입니다.

 

1980821, 진술인의 주도로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소집하여 전두환을 대통령으로 추대하자는 결의를 했나요?

 

: 제가 주도한 것은 아니고 보안사 측에서 하라 해서 했습니다. 제 입장에서 거절할 수 없어 회의를 소집한 것입니다. 그날 저녁인지 다음날 저녁인지는 몰라도 부부동반 500명 정도가 모인 자리에서 보안사의 주선으로 윤성민 1군사령관과 윤자중 공군총장이 전두환을 앞에 세워놓고 위대한 영도자 전두환 대장을 위해 건배를 하자고 소리를 지르자 모두가 위하여를 소리 지르고 건배를 했습니다.

 

: 진술인은 그 회의에서 훈시를 통해 구국 일념으로 탁월한 영도력을 발휘해 국가의 위난을 수습하고 새 시대 새 역사의 지도자로 국내외에 뚜렷이 부각된 전두환 장군을 차기 국가원수로 추대할 것을 여기 모인 육해공군 지휘관과 더불어 제의하고 전국적 합의로 결의를 다짐한다. 오직 이 길만이 우리 국가목표인 항구적 안정과 보람찬 민주복자국가 건설을 앞당길 수 있음을 확신한다라는 말을 했지요?

 

:

 

그 훈시도 전두환이 시킨 것인가요?

 

:  보안사에서 가져와 읽으라 해서 읽은 것뿐입니다.

 

: 더 할 말이 있나요?

 

: 전두환은 1.12 군부세력을 등에 업고 10.26과 관련이 있다는 이유로 정승화 총장을 연행 구속하고 심지어 노재현 국방장관까지 거의 연행하다시피 해 군권을 장악했습니다. 또 비상계엄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국보위 설치 국회해산 등 그야말로 무소불위의 권한을 행사했습니다. 그래서 군 인사까지 포함한 거의 모든 중요사항에 대한 결정을 전두환 시시에 의해서 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제 고령이라 나머지 인생을 조용히 살고 싶습니다.

 

주영복은 1927년생, 5.19당시 53, 고령이라는 말은 한번만 잘 봐달라는 뜻으로 보인다. 징역 7년 선고.

 

그의 나머지 진술 중에서 눈에 띄는 내용들을 몇 가지만 추려본다.

 

1) 국방장관은 중요 정책에 대해 보안사령관에게 지시할 위치에 있었지만 그들이 실세여서 지시를 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었다. 나는 그들이 시키는 일이면 다 해야 했다.

 

2) 전두환이 중정부장서리를 겸직한 것은 정보를 장악하려는 의도로 보였다. 전두환이 실권자였기 때문에 신현확과 이희성은 꼭두각시였다.

 

3) 517일 전군주요지휘관회의는 국방부 국장들 및 국방차관 조문환과 상의한 결과 모두의 뜻에 따라 내가 열기로 결정했다.

 

4) 51721:40분에 국무회의가 열렸는데 긴장감이 돌았고, 국무원들 모두가 약간 겁먹은 얼굴이었다. 비상계엄전국확대는 만장일치로 가결됐다.

 

5) 51722시에 정치인들과 자야인사들을 체포한 것은 전두환 등 실세들이 정권을 잡는데 방해가 되는 사람들을 사전에 제거하려는 의도였던 것으로 볼 수 있다.

 

6) 전두환은 12.12이후 군권을 탈취하고 805월경 국보위를 설치하여 모든 권한을 좌지우지 했다. 대통령은 물론 본인, 계엄사령관 무두가 전혀 실권이 없는 사람(바지)들이었다.

 

 

2022.1.1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7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4922 78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8528 151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4894 1419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3500 1978
13070 탈북자 고소사건 진행에 대하여 새글 지만원 2022-05-28 265 58
13069 광주편이냐, 국군편이냐 새글 지만원 2022-05-28 293 67
13068 <윤석열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 보여>100%동의합니다 댓글(1) 노숙자담요 2022-05-27 1391 205
13067 멀지 않아 국민의힘 당이 필패-필망 할 것이다 댓글(1) 청원 2022-05-27 1008 156
13066 윤석열 운명=박근혜 운명 지만원 2022-05-26 2145 247
13065 상고이유보충서 (광수부분에 대하여) 지만원 2022-05-26 990 125
13064 윤석열 5.18에 지나치게 충성(위험수위) 지만원 2022-05-25 1369 200
13063 때려잡자, ‘5.18’, 무찌르자 ‘전라도’ 지만원 2022-05-25 1732 251
13062 송선태, 이동욱, 차복환, 이영훈에 대한 고소/고발 내용 지만원 2022-05-24 1374 162
13061 공수부대 지휘관들의 체험기 지만원 2022-05-24 1525 165
13060 차복환과 제1광수 안면골상불일치의 결정적 증거 2개 노숙자담요 2022-05-23 1134 158
13059 자유민주주의라면서 백주 대낮에! 지만원 2022-05-24 1350 206
13058 회원님들께 드리는 6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5-24 1156 159
13057 소련의 고르바초프도 35년전에 ‘금기’ ‘성역’ 없앴는데! 지만원 2022-05-23 961 164
13056 반공 발언 할 때마다 거품 무는 하태경은 주사파 도사견 지만원 2022-05-23 1203 232
13055 물량공세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2-05-22 1276 220
13054 ‘국민통합’을 위한 윤석열의 숙제 지만원 2022-05-22 1177 212
13053 차복환의 안면골상이 광주의 제1광수와 일치하지 않는 이유(노숙자담… 지만원 2022-05-22 1045 127
13052 광주, 평양 제1광수 안면이 일치하는 이유(노숙자담요) 지만원 2022-05-22 899 106
13051 대법원에 따로 추가하여 질문할 사항 지만원 2022-05-21 899 138
13050 5.18역사왜곡처벌법 헌법소원 접수했습니다. 우파TV 2022-05-21 1027 154
13049 제9회 5.18 군경전사자 추모식(봉주르방송국) candide 2022-05-21 749 107
13048 5.18이 민주화운동이란 것은 정치흥정의 산물, 대법원 판결 아니… 지만원 2022-05-21 859 118
13047 역사평가 신중해야 하는 이유 지만원 2022-05-21 870 127
13046 [진보]는 김일성이 만든 대남공작 용어 지만원 2022-05-21 712 119
13045 보수 표로 당선돼 놓고 보수 짓밟는 윤석열 지만원 2022-05-20 1465 24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