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최대 규모 사건의 선고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 최대 규모 사건의 선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1-18 17:41 조회1,76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 최대 규모 사건의 선고

 

 

121, 오전 10:30 

법정: 서울중앙지법 서관 318 

 

이 사건은 5개 사건이 병합된 매머드 규모의 5.18재판 사건이다. 

 

1. 광주신부 관련사건: 5.18기념재단 상임이사였던 김양래가 광주신부 4명의 이름을 내걸고 고소한 사건이다. 1982년 북한은 후진 인쇄슬로 계엄군이 5,000여명의 공주시민을 대학살했다는 등의 문자로 대남삐라를 뿌렸는데, 그 삐라에는 5명의 으깨진 시체얼굴이 인쇄돼 있었다. 그런데 1987년 김양래는 광주대교구정의평화위원회 명의로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이라는 제목의 화보를 냈다. 그 화보에는 15명의 으깨진 얼굴을 인쇄해놓고 공수부대가 저지른 만행의 결과라고 모략했다. 

 

이어서 1990년 북한의 대남선전기구인 한민전이 똑같은 15구의 시체사진을 싣고 공수부대의 소행이라 선전했다. 15구의 얼굴은 광주 사망자 154명 중에 없는 얼굴이었다. 광주인의 얼굴이 아닌 것이다. 그런데 15구의 얼굴 중 5구의 얼굴은 북한삐라에 실려 있었다. 얼굴사진을 북한으로부터터 얻은 것이다. 그래서 나는 광주신부들이 북한으로부터 자료를 받아다가 공수부대를 모략했다는 글을 썼다. 북한과 공무한 빨갱이들이라 했다.

 

김양래는 이 글이 허위사실이라며 나를 고소했고, 광주일고 출신의 김태호 1심 판사는 1982년의 삐라가 북한 삐라가 아니라고 판결했다. 이에 나는 제2심에서 결정적인 증거를 제시했다. 1982년에는 북한당국이 삐라도 발행됐고, 아울러 [주체의 기치따라 나아가는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을 발행했다. 그런데 이 책의 제600쪽에는 삐라에 기재된 수많은 말과 숫자들이 단 한 자도 틀리지 않고 그대로 일치했다. 삐라는 북한이 발행한 것으로밖에 믿을 수 없게 된 것이다. 이것으로 게임은 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