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시국진단] 구독회원님들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월간[시국진단] 구독회원님들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1-28 23:18 조회1,38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월간[시국진단] 구독회원님들께

 

저는 매월 [시국진단]이라는 애국동호인의 잡지를 발간합니다. 제가 이를 널리 시판하지 않는 이유는 이 책의 내용이 시류에 영합하거나 상업성에 치중하지 않아, 지극히 애국적인 마인드를 가진 동호인끼리 읽어 학습 효과를 내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시판을 하면 지랄 같은 빨갱이종자들이 고소를 할 것입니다. 그러면 저는 경찰서에 가야 하는데 나이 80에 그것이 감당이 안 되고 체신도 말이 아니게 됩니다. 그 어느 누가 나이 80에 경찰에 불려다니고 새파란 판사들 앞에 서서 재판을 받고 싶어 하겠습니까? 자식이 부끄럽고 내자가 부끄러운 일이지요. 이런 진리를 여러분만 알고 저만 모른다는 것은 설마 아니겠지요.

 

저는 10대에서부터 어머니와 누나로부터 "까시러지다"는 소리를 들으면서도 손에 물건을 들고 다니기를 싫어했습니다. 긴긴 여름날 막노동 현장에서 일을 하면서도 도시락 손에 들고 버스 타는 것이 초라해 보인다는 생각에 굶었지요. 울 엄마가 7살 때부터 저를 보고 까시러지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제가 80이 되어서도 맨날 경찰에 가고, 검찰에 가고, 법원에 가고. . . 여기에 더해 [시국진단]을 시판하면 저는 얼마나 더 많이 경찰에 가야 할까요? 이 나이에 그래도 제 손끝으로 작성한 [시국진단]을 1,000명 회원님들께 보내드린다는 것이 바로 제가 아직도 살아있다는 데 대한 반증이 될 것입니다. 2005년에는 5,000이었던 숫자가 지금은 겨우 1,000입니다. 이 수치가 절반으로 줄어들 때는 아마 제가 여러분들을 하직하는 순간이 될 것입니다.

 

홍수가 났다고 상상해 보십시오. 계곡에 노도와 같은 물살이 흐릅니다. 한가운데 사람이 간신히 물살에 저항하면서 서 있습니다. 가느다란 나뭇가지가 몸을 쳐도 그 사람은 떠내려갑니다. 아마도 지금의 제가 그런 처지의 한가운데 서 있는 사람일 것입니다. 여기까지도 힘이 겨운데, 어떤 회원님은 오탈자가 있다고 전화하시고, 어떤 분들은 글의 내용이 자기 생각과 다르다고 따지는 전화를 합니다.

 

저는 속으로 생각합니다. '오탈자 있어도 다 뜻은 읽고 있지 않느냐, 나는 쓰고, 당신은 겨우 읽는 처지인데, 쓴 것만 해도 고마운 것이 아니냐, 매월 200쪽 넘는 책을 내려면 시간이 없다. 누가 교정을 봐주겠다 해도 시간이 없다. 내가 장사하기 위해 글을 쓰냐? 쓴 것 자체로 감사하고, 나머지는 오자가 있던, 탈자가 있던, 떼어쓰기가 틀렸던 알아서 이해했으면 그것으로 된 것이지, 이런 나에게 오탈자 있다, 떼어쓰기 틀렸다, 왜 내 생각과 다른 글을 썼느냐? '. .

 

이런 전화하면 열이 5,000도 올라갑니다. '나는 누구이고 당신들은 누구인가'  오늘 그런 전화를 또 받았습니다. 저는 바빠서 그런 전화 받을 수 없습니다. 어쩌다 전화를 받으면 늘어지는 말로 오래 오래 이야기를 하십니다. 하지만 그런 말씀, 예의상 듣기는 하지만 제가 새겨들어야 할 내용은 없습니다. 이런 전화 받고 나면 에너지가 소멸합니다. 격려해 주시는 전화만 받기에도 시간이 부족합니다.

 

저는 제3선 사령부 본부에 앉아있는 사람이 아니라 최일선에서 총을 들고 싸우는, 늘 다급한 사람입니다. 제발 한가한 말씀은 삼가 주시기 바랍니다. 제 글을 읽으시면 “ 아, 지만원은 이렇게 생각하는 구나이렇게만 생각하십시오, 자기의 생각을 지만원에게 강요하지 말아 주십시오. 당신은 왜 내 생각과 다른 글을 쓰느냐, 이렇게 항의하는 전화 하지 말아 주십시오.

 

 

2022.1.2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48건 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908 군사정권에 총들고 대든 것은 민주화운동? 지만원 2022-03-12 1274 225
12907 [북한군 남침행위], 도시락 싸들고 다니며 적극 부정하는 간첩들 지만원 2022-03-12 1202 212
12906 판단력이 인격 지만원 2022-03-10 1820 294
12905 지만원 아직 죽지 않습니다. 지만원 2022-03-10 2298 327
12904 이번 대선은 전라도 아줌마 3명에게 당할 뻔 했다 댓글(3) 비바람 2022-03-10 2159 274
12903 윤석열 승리의 의미 지만원 2022-03-10 2546 383
12902 [5.18상고이유서] 머리말 지만원 2022-03-09 558 107
12901 상고이유의 요점 정리 지만원 2022-03-09 467 110
12900 원심의 상징적 법리에 대한 대법원입장 절실 지만원 2022-03-09 467 93
12899 정리된 상고이유서[6] 지만원 2022-03-08 462 91
12898 정리된 상고이유서[5] 지만원 2022-03-08 317 69
12897 정리된 상고이유서[4] 지만원 2022-03-07 453 88
12896 정리된 상고이유서[3] 지만원 2022-03-07 380 76
12895 정리된 상고이유서[2] 지만원 2022-03-06 736 80
12894 정리된 상고이유서[1] 지만원 2022-03-06 545 95
12893 광주신부 관련 상고이유 지만원 2022-03-05 662 102
12892 정리 중인 상고이유서 (상편) 지만원 2022-03-03 831 80
12891 무능한 정치 사기꾼들은 운다! 비바람 2022-03-01 1844 209
12890 상고이유서, 73광수가 자기라는 지용 부분 지만원 2022-03-01 684 109
12889 상고이유서- 지만원이 저질렀다는 폭력행위 [5] 지만원 2022-03-01 682 119
12888 2심 판결문 전문-도움 요청 지만원 2022-03-01 1133 94
12887 아름다운 국민과 더러운 국민 지만원 2022-02-28 1614 253
12886 5.18전쟁의 현주소 지만원 2022-02-28 2199 191
12885 얼굴분석과학을 무시하는 사람은 머리끈 짧아 지만원 2022-02-28 1078 173
12884 상고 요지 지만원 2022-02-27 633 139
12883 5.18은 이래서 북한의 게릴라전이었다 지만원 2022-02-26 2125 236
12882 선거도 시급하지만 지만원도 시급하다 지만원 2022-02-25 1966 341
12881 상고이유서 [4] 김사복 편 지만원 2022-02-25 585 114
12880 나와 이승만 학당 지만원 2022-02-25 1373 206
12879 상고이유서[3] 장진성 부분 지만원 2022-02-24 571 1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