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당한 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오늘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당한 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2-07 22:48 조회1,65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오늘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당한 일

 

      동안경찰서 경제과 김나은 경위(031-478-7202)

 

작년(12월)에 사기 소송꾼 김양래 그리고 박철, 빅선재, 양홍범이 나를 또 광주경찰에 고소했다. 이 사건은 안양시 동안경찰서 경제과(1)로 이송됐다. 오늘 아침 10, 나는 여기에 갔다. 조사관 김나은 경위(031-478-7202)에 의해 조사실로 안내되었다. 여경은 키가 150cm 정도로 보이는 30세 전후로 보였다. 생머리를 갈라서 양손으로 머리를 제치지 않으면 얼굴이 잘 보이지 않았다. 여경과 나 사이에는 투명한 플라스틱 벽이 있어서 빨리 하는 말을 잘 들을 수 없었고, 소리가 유리벽을 타넘어 오는 동안 에코가 생기는 데다 입까지 가려져서 말소리를 잘 알아들을 수 없었다.

 

보통은 조사관이 피고소인을 조사할 때 기초적인 질문 내용을 미리 작성해놓고 대답하는 내용을 기록한다. 그래서 수사시간이 단축된다. 이해가 가지 않을 때는 다시 질문을 하지만 어디까지나 예의 바르게 진행한다. 그런데 김나은은 나를 한동안 앉혀놓고 혼자서 컴퓨터를 작동했다. 시작이 불량했다.

 

고소인은 물론 광주것들, 김양래, 박철, 박선재, 양홍범이다. 박철, 박선재, 양홍범은 현장 사진에서 노숙자담요가 북한의 고위급 인물이라 감정한 것을 가지고 그것은 내 얼굴이다, 내가 내 얼굴 모르겠느냐하고 2015년에 이미 고소해서 지금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6년 동안 재판을 받고 있다. 그런데 이 인간이 또 2중으로 저 얼굴은 내 얼굴이다. 내가 내 얼굴 모르겠느냐하면서 또 다시 고소를 한 것이다.

 김양래는 단지 [무등산의 진달래]에 기재돼 있는 내용을 가지고 트집 잡았다. 재판정에 증인으로 출두해서 자기가 한 말을 왜곡하여 자기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무등산의 진달래]에는 지만원측 변호인이 광주현장 사진 10여 개를 보여주면서 이 사람들이 광주사람들이냐고 물었는데 이에 김양래는 모른다라고 답했는데, 모른다고 쓴 것이 사실도 아니며, 마치 김양래가 5.18의 명예를 훼손한 대답인 것으로 인식되기 때문에 자기의 명예가 훼손됐다는 것이다. 아래는 이와 관련된 내용이다. 이 내용은 2017.10.12. 김양래가 법정에 증인으로 출두하여 신문에 응한 내용이다.

 

: 아래의 사진에서처럼 광주시민들이 북한군인들처럼 총을 거꾸로 멘 상태에서 지휘를 받고 있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가요?  

 

 

: 모릅니다.

 

아래의 5.18주역을 광주는 왜 찾지 못하는 것인가요

 

 

: 북한에만 가야되는 정보사령부 사람들이 광주에 왔습니다. 그 사람들이 목에 흰 수간을 두르고 있었어요. 저 사람들이 그 정보사령부 사람들이라면 어떻게 할꺼요?

 

: 애래 사진은 1980.5.22. 촬영된 것인데, 전투장구로 무장한 다부진 몸매를 가지고 총을 가볍게 쥐고 도청에 시민들이 점근하지 못하도록 경비를 서고 있는 모습입니다. 이들이 광주시민들인가요

 

 

: 사진이 조작됐을 수 있다.

 

: 지금 현재 5.18기념재단 홈페이지 타임라인에는 “1980./5.22. 15:08 목요일 맑음 서울서 대학생 500명 광주도착 환영식 거행이런 글이 있는데 그게 사실대로 기록된 것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