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2013년 5월, [5.18북한군 개입 방송] 람보 저격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근혜, 2013년 5월, [5.18북한군 개입 방송] 람보 저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2-13 13:51 조회1,22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근혜, 20135, [5.18북한군 개입 방송] 람보 저격..

 

       5.18은 북한의 남침 범죄, 박근혜는 1차로 2013년에, 2차로 2015년에 숨겨주었다

 

                          2013년의 반역행위

 

2013년은 광수가 나오기 2년 전이었다. 2012.12.17. 대법원이 내가 쓴 4부작 [수사기록으로 본 1`2.125.18]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피고인의 역사조명 목적으로 쓰인 책이지 고소자들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해 쓴 책이 아니라고 했다. 홍어족이 고소하면 무조건 감옥을 가는 줄 알았던 언론들이 희한하다며 무슨 내용인지 알고 싶다 하여 채널ATV조선에 출연했다. 521일 하루에 발생한 상황 몇 개를 소개했더니 그것은 광주의 학생들이나 시민들이 할 수 있는 행동들이 아니었다며 남녀 진행자들이 먼저 치고 나섰다.

 

2015515일에는 채널A김광현의 탕탕평평프로가 진행됐다. 5.18광주에 5.18광주작전을 총 지휘-점검하기 위해 북한의 광주작전지휘관 문제심‘(그후 국방차관급으로 승진, 상장)이 광주로 급파되었다는 사실과 당시 분당에 살고 있는 당시 19세의 특수군 전사가 문제심을 호위하는 호위병으로 5.18광주에 내려왔었다는 사실을 1시간에 걸쳐 방송했다. 에에 박근혜가 이 방송프로를 람보 저격했다. 람보저격이라는 표현은 감정적인 표현이 아니라 시실을 은유한 것이다. 갑자기 양개 방송사 관련 중진 8명에 대해 감봉 등의 중징계 처분을 내리고 지금까지의 방송은 허위사실이었다고 고백하는 사과방송을 하라고 낭독문까지 써서 방송국에 보냈다. 그리고 관련방송에 출연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영구출연금지 조치를 시키라고 명령했다. 확실한 증거를 가지고 따져봐야 할 주제가 북괴의 비밀남침에 대한 사안이다. 그런데 박근혜는 아무런 증거도 없이 이 중차대한 이슈를 땅에 파묻으려 했다. 이것이 박근혜의 붉은색 독재였다. 그는 조종된 인물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