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의 고백, '물리학과 안 다녔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동욱의 고백, '물리학과 안 다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3-18 07:43 조회1,19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동욱의 고백, '물리학과 안 다녔다' 

 

             이동욱은 대학시절에 자유의 의미를 찾아 헤맸다

 

이승만 학당의 로고 이동욱은 1987년에 8사단 중사로 제대해서 서강대 물리학교에 복학했다고 했다. 물리학 학사증을 따기 위해서는 주말에까지도 수학과 싸워야 제대로 졸업을 할 수 있다. 그런데 그는 대학시절에 자유란 무엇인가를 연구하기 위해 유명한 학자들을 찾아다녔고 곳곳을 찾아다녔다고 한다. 물리학도가 아니라 자유를 연구하는 프리렌서 방랑자였다는 뜻이다.  

 

자유란 뭘까요? 마음대로 멋대로 하는 게 자율까? 그거는 방종이나 마찬가지인데 그죠? 그러면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마음대로 하는 거, 어떤 울타리 안에서 자기 마음대로 하는 것, 정말 그것이 자유의 진정한 의미인가? 저는 그 학부시절에 이 물음을 가지고 곳곳을 다 찾아 다녔습니다. 유명한 학자라고 하는 분들도 찾아뵙고, 도대체 그 우리의 자유민주주의에서의 자유가 뭡니까? 어디를 봐야 됩니까?”<2022.3.7. 이동욱>

 

정규재는 고대 철학과를 나왔다고 한다. 그런 정규재가 자유란 무엇인가?” 하고 유명 학자들을 찾아다녔다면 몰라도, 학부 과정에 있는 물리학도라면 신파극의 대사에나 있음직하고, 일제 봉숭아학당에서나 어울릴 법한 자유란 무엇인가?” 고민하면서 어느 교수가 유명한지 수소문해서 그 유명한 학자들을 만나보았다고 한다. 만날 때는 용건을 말하고 예약을 받아내야 한다. 당시의 대학교수들은 자기가 가르치는 학생이 만나자 앙청을 해도 문전박대하는 시기였다. 교수들은 개별 학생에게 단 1분도 주려하지 않았다. 당시 나는 서울대, 고대, 연대 교수들과함께 프로젝트를 수행했던 적이 있고, 서울대를 포함해 7개 대학에 강의를 나갔기 때문에 학자들의 분위기를 잘 안다.  

 

전화를 걸어 예약을 얻어내는 과정까지만 상상해보자. 다른 동기와는 6년정도 연상이라 친구도 별반 없었을 것이다. 친구가 알선해 줄 리도 없었을 것이다. 여기까지의 과정을 한번 상상해 보자. 먼저 전화부터 했을 것이다. 노태우 시대의 유명한 타 학교 교수들이 과연 30세 넘은 타대학의 대학생의 전화를 받아주었을까 싶기도 하다.

 

“교수님, 좀 만나 뵙고 싶어서 전화드렸습니다

자네 어느 학교 무슨 과에 다니는가?”

네 서강대학교 물리학과에 다닙니다

나이가 들어 보이는데 몇 살인가?”

31세입니다

왜 그렇게 늦었는가?”

, 8사단에 사병으로 입대했다가 말뚝을 박았었죠, 중사까지 진급했다가 제대했습니다

그 나이에 어떻게 그 힘든 물리학계의 수학공부를 시작했나? 자네 대단하구먼, 수학에 천재적 소양이 있는 모양이지?

, 제가 수학을 좀 잘 하는 편입니다. 칭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는 물리학하고는 거리가 먼데 왜 나를 만나자 하는가?”

, 저 자유란 무엇인지 알고 싶어서요

지금이 노태우 시대인데 누가 자네의 자유를 탄압하던가? 그리고 지금은 자유방임 시대도 아닌데, 왜 하필 가장 바쁜 물리학도가 그런 철학적인 연구를 하겠다는 것인가? 서강대학교 물리학과는 적당히 때우는 학과인 모양이지, 나는 그런 대답 못해주니 만나지 않겠네. 부지런히 물리학 공부를 해도 어려운 나이에 참 별 학생을 다 보겠구먼, 다시는 전화하지 말게

 

여기까지 대꾸해주는 학자도 교수도 실상은 없었을 것이다. 내가 최근 득문한 바로는 이동욱이 유명한 사람들을 꽤 만났는데 그 중의 한 사람이 박지만이고 또 다른 사람은 이름이 두 자인 중소기업 회장이고, 또 한 사람은 언론인이라고 한다. 나는 이들 중 한 사람으로부터 자세한 이야기를 들었다. 물론 조갑제나, 정규재나, 류석춘 정도야 유유상종 차원에서 자주 보겠지만 앞의 세 사람은 좀 다르다.

 

 “돈 좀 지원해 달라”, “먹고 살게 좀 해 달라”, 이런 이야기였다고 한다. 50대에는 이렇게 앵벌이 하고 다닌 사람이 30대에 유명한 학자들을 수소문하여 찾아다니면서 “박사님, 교수님,  자유란 무엇입니까?” 이렇게 물어보는 신파극 배우 노릇을 했다고 하니, 도저히 어울리지 않아서다. 이승만 학당의 격이 빨치산의 뿌리로 유명한 박현채 수준으로 격하되고 있는 것이다. 역사학도 김대령 박사에 의하면 박현채는 5.18에서도 핵심 역할을 했다고 한다. 빨치산의 뿌리 원조이자 5.18까지 주물렀던 박현채는 붉은 족보상 이용훈의 할아버지 격이 된다. 주사파를 양성한 원흉 안병직은 이용훈의 아버지 격이다.

 

[무등산의 진달래]에는 북한군 개입을 뒷받침하는 증거자료 22개가 있다. 그런데 광주법원이 가처분신청을 받아들여 판매가 금지되었다. 그 판결의 이유는 22개 증거가 허위사실이라는 것이 아니라 그 22개 증거를 하필이면 [북한군 개입]증명하기 위한 용도로 해석을 했느냐는 것이다. 광주에 기분나쁜 방향으로 해석한 것이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5.18답변서]에는 42개의 증거가 있다. 이에 대해서는 5.18단체도, 서울재판의 1심도, 2심도 모두 무력화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 42개 증거 모두를 무력화시키지 못하면 북한군은 온 것이 된다. 42개 증거 중에 가장 저들이 무서워하는 증거는 52108시부터 진행된 상황이다. 이동욱과 이승만학당이 지만원과 정면 결투를 하려면 521일의 상황 증거부터 무력화시켜야 할 것이다. 그 상황증거는 아래 파일에 있다.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2&wr_id=20334&page=2

 

 

2022. 3. 18.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488건 1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098 윤석열이 김정은 이기는 절호의 찬스 왔다! 지만원 2022-06-05 1824 263
13097 청남대 전두환 동상, ‘가시 철선’으로 휘감겼다 지만원 2022-06-05 1603 140
13096 썩은 내 진동하는 홍어 쇼, 전국 강타 지만원 2022-06-04 1903 213
13095 윤봉길 신문조서 지만원 2022-06-04 1506 143
13094 백 명의 김은혜보다 한 명의 강용석이 낫다 댓글(6) 비바람 2022-06-02 2388 240
13093 이동욱에 대한 고소/고발 내용 추가 지만원 2022-06-02 1978 213
13092 [광수]의 위력 지만원 2022-06-02 1961 298
13091 [전클럽] 형성에 방해꾼 1호는 장세동일 것 지만원 2022-06-01 2246 301
13090 전광훈의 [광수] 부정은 지만원 격하 지만원 2022-06-01 2359 304
13089 전두환의 존재감은 어디에서 찾을까? 지만원 2022-06-01 2047 253
13088 이념전선을 형성하자! 지만원 2022-05-31 2001 245
13087 전두환 명예회복 클럽(전클럽)에 대한 복안 지만원 2022-05-31 1698 225
13086 [전두환 명예회복 클럽] 설립을 제안합니다! 지만원 2022-05-29 2518 341
13085 탈북자 고소사건 진행에 대하여 지만원 2022-05-28 2408 264
13084 광주편이냐, 국군편이냐 지만원 2022-05-28 2621 292
13083 멀지 않아 국민의힘 당이 필패-필망 할 것이다 댓글(1) 청원 2022-05-27 2788 230
13082 <윤석열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 보여>100%동의합니다 댓글(1) 노숙자담요 2022-05-27 3462 366
13081 윤석열 운명=박근혜 운명 지만원 2022-05-26 4278 388
13080 상고이유보충서 (광수부분에 대하여) 지만원 2022-05-26 2143 194
13079 윤석열 5.18에 지나치게 충성(위험수위) 지만원 2022-05-25 2535 264
13078 때려잡자, ‘5.18’, 무찌르자 ‘전라도’ 지만원 2022-05-25 2534 314
13077 송선태, 이동욱, 차복환, 이영훈에 대한 고소/고발 내용 지만원 2022-05-24 1727 208
13076 공수부대 지휘관들의 체험기 지만원 2022-05-24 1965 203
13075 자유민주주의라면서 백주 대낮에! 지만원 2022-05-24 1688 244
13074 회원님들께 드리는 6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5-24 1520 200
13073 차복환과 제1광수 안면골상불일치의 결정적 증거 2개 노숙자담요 2022-05-23 1541 193
13072 소련의 고르바초프도 35년전에 ‘금기’ ‘성역’ 없앴는데! 지만원 2022-05-23 1245 195
13071 반공 발언 할 때마다 거품 무는 하태경은 주사파 도사견 지만원 2022-05-23 1526 256
13070 물량공세에 동참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2-05-22 1628 241
13069 ‘국민통합’을 위한 윤석열의 숙제 지만원 2022-05-22 1461 23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