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규tv 악용한 역술인 류동학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봉규tv 악용한 역술인 류동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3-22 23:16 조회1,46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봉규tv 악용한 역술인 류동학  

 

 

역술인 류동학이 검은 수염 기르고 이봉규tv에 출연하는 모습이 자주 보였다. 하지만 나는 시간이 없는 데다 상식인들이 알아들을 수 없는 전문용어를 쓰고, 너무 지루해 감히 들을 엄두를 내지 못했다. 그런데 소문에는 그가 윤석열이  당선될 것이라는 예언을 했고, 그 결과 지금은 그의 점괘가 신통하다는 여론이 일고 있는 모양이다. 그는 이봉규tv 덕분으로 용한 점쟁이로 탄생한 것이다.

 

점쟁이, 사주쟁이를 찾는 사람들은 그 첫째 부류가 하는 일이 순조롭지 않아답답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일 것이다. 혹시 희망적인 이야기가 있으려나 싶어, 그들을 찾아가는 것이다. 아픈 사람이 의사에게 희망을 걸 듯이,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들 역시 그들에게 희망을 건다.

 

그는 전화로 점을 봐주고, 방문으로도 사주를 봐주는 모양이다. 30~40분 정도를 봐주고 20만원을 받는다 한다. 이렇게 봐주는 사주 예약이 6월까지 빼곡하게 가득 차 있다고 한다. 어느 한 회원님이, 내가 지금 당면하고 있는 재판이 하도 답답하여 그의 전화번호를 알아가지고 재판의 장래에 대해 희망적인 이야기라도 들을까 하는 심정에 그에게 전화를 걸었더니 6월말에나 예약이 가능하다고 했다 한다. “지만원 박사님에 관한 재판 이야기라고 했더니 특별히 시간을 내주었다고 한다.

 

수서지역에 있다는 그의 사업장인 [혜명학술원](02-584-8472)을  애를 써서 찾았다 한다. 짙은 눈썹에 검은 마스크를 쓰고, 반기는 기색도 없이 기계처럼 대해주었다고 한다. 지만원 박사의 일로 찾아왔다는 것을 확인하자마자 반사적으로 나온 말이  이 분 올해 매우 안 좋아요, 아주 쓴 맛을 보겠네요이것이 첫 마디였다 한다. 이는 누가 봐도 점괘가 아니라 악의적인 감정의 말이다. 아마도 5.18로 싸우는 내가 무지 싫었던 모양이다.

 

이렇게 시작해서 40분 상담하는데 말없이 침묵하는 시간이 많았다고 한다. 그리고 컴퓨터 앞에 앉아 자판을 치며 상담을 하는데 서툰 타자 솜씨로 시간이 지체되었다고 한다. 들은 말은 별로 없고, 10쪽짜리 사주 설명서에 깨알 같은 글씨로 대여섯 군데에 걸쳐 1, 2, 4줄 짜리를 섞어 넣는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가져온 점괘 내용을 보니 그의 사주 이론인지, 인터넷 사주 이론인지는 몰라도 1942년 음력 1120일에 태어난 사람들에 대한 공통적인 점괘가 10 페이지 중의 99.999%를 차지한 것으로 보였다. 아마도 그를 찾아갔던 사람들 대부분이 이런 점괘를 받아가지고 왔을 것 같다.

 

인터넷 점괘가 어떤 것인가 싶어 잠시 인터넷 사주를 열었더니 12,000원을 내라 했다. 연구 차원에서 돈을 내고, 나온 점괘를 보니 이 역시 내용이 지저분하게 많았다. 그러면 류동학이 건네주는 10쪽짜리 점괘는 누가 작성하는 것일까? 류동학 사무실에는 30~40대로 보이는 남녀 직원이 부지런히 전화 받고 컴퓨터 앞에 있었다한다. 우리 회원님께서 받아오신 10쪽도 이들이 작성했을 것이다. 류동학이 보탠 10줄 미만의 글 역시 글자만 조금 진할 뿐, 마음으로 읽히지 않는 건 마찬가지였다. 나와 전혀 상관없는 내용들이었다.

 

나는 말띠로 뱀띠와는 상극이라는 소리를 여러 번 들었다. 실지로 나는 뱀띠들로부터 상당한 손실을 보았다. 그런데 류동학의 점괘를 보니 뱀띠와 사귀어야 이익이 온다고 했다. 박정희 대통령이 1026일 돌아가시겠다는 점을 본 어린 도사가 6년 전 우연히 나를 보더니, 나를 밀림 속의 거목이라 많은 사람들을 거느린다 했고, 여느 산 속 거목이 아니라 밀림의 거목이라 했다. 그래서 쓰러질 수가 없고 승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런데 류동학은 이와 반대로 답답하고 암담한 말을 하염없이 했다고 한다.

 

나는 이봉규 박사가 이런 사실을 모르고 있다고 생각한다. 류동학이 그가 운영하는 방송을 통해 유명세를 얻어, 이런 식으로 성의 없이 사주를 봐주면서 건당 20만원씩을 받는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아마 그가 이런 사실을 안다면 인격적 차원에서 그 역시 역정을 낼 것이다. 하지만 류동학은 이봉규 박사의 덕분으로 지금 떼돈을 벌고 있다. 불성실한 매너와 내용으로 답답한 고객의 등을 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나의 평가다. 그는 나로부터 이런 평가를 받으리라는 것을 사주상 알고 있었을까?  

 

2022. 3. 21.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48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028 우리의 선한 싸움 역삼껄깨이 2022-05-15 860 123
13027 3) 광주, 평양 제1광수 안면일치 분석 -노숙자담요 지만원 2022-05-15 896 120
13026 2) 차복환 안면불일치 분석-노숙자담요 지만원 2022-05-15 784 120
13025 1) 제1광수는 기관청 사수이며 전투현장 지휘관이다.-노숙자담요 지만원 2022-05-15 929 112
13024 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진상조작위원회인가? 댓글(4) 해머스 2022-05-13 922 95
13023 김예영 여성판사, 똥보다 더러운 판사! <제7탄> 지만원 2022-05-14 1157 189
13022 윤석열의 한계? 지만원 2022-05-13 1683 267
13021 발포명령자 찾았다? 가방끈 없는 5.18조사위 지만원 2022-05-13 1151 158
13020 무뇌족들이 5.18진상규명! 이번에는 차복환? 지만원 2022-05-13 1217 198
13019 탈북 한의사 박세현 선생에 대한 공지 지만원 2022-05-12 1725 250
13018 윤석열의 로고말, 자유와 지성 지만원 2022-05-11 2001 268
13017 표지 [도청앞 발포는 팩트없는 유언비어] 지만원 2022-05-11 1156 121
13016 윤석열 대통령님은 5.18전사자 28묘역부터 참배해야 합니다. 취… 의병신백훈 2022-05-10 1520 200
13015 도청앞 발포는 팩트 없는 유언비어 [60쪽 신국판 80% 사이즈) 지만원 2022-05-11 1112 106
13014 도청앞 발포 없었다. 오로지 금남로 인간사냥만 있었다 지만원 2022-05-09 1388 183
13013 조사천을 일등병 저격수가 쏘았다는 송선태- 한 모 일병도 전라족… 지만원 2022-05-09 1502 200
13012 국군을 살인마로 아는 사람은 광주로, 사랑하는 국민은 동작동으로 지만원 2022-05-08 1609 162
13011 오늘의 5분 스피치 지만원 2022-05-07 2022 257
13010 [시] 생일 없는 나라 지만원 2022-05-06 1467 162
13009 5.18 광고모델, 조사천과 조천호 지만원 2022-05-06 1771 179
13008 윤석열 새 대통령께(편지)-이봉규tv 지만원 2022-05-06 1379 104
13007 5.18진상규명조사위의 토나는 공작질 지만원 2022-05-04 2246 259
13006 동작동 현충원 5.18전사자 추모 행사 지만원 2022-05-03 2010 267
13005 윤석열 새 대통령께 지만원 2022-05-02 2748 319
13004 상고이유보충서 지만원 2022-05-02 1290 128
13003 ‘국민통합’, 국민과 함께 의논하고 싶습니다 지만원 2022-04-29 2524 276
13002 [국민통합]과 5.18: 국군과 광주와의 분열 지만원 2022-04-28 2070 250
13001 검수완박의 뿌리 지만원 2022-04-28 2942 312
13000 검수완박, 이봉규tv 출연 지만원 2022-04-28 1849 137
12999 박사님의 인민재판 영상 빛이비추길 2022-04-26 2058 23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