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개혁은 교과서 개혁으로부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교육개혁은 교과서 개혁으로부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4-17 12:37 조회1,18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교육개혁은 교과서 개혁으로부터

 

공무원들이 설친 것만큼 한국 정부가 발전했다면 지금쯤 한국 정부는 세계 최고가 됐을 것이다. 교육에 수선스러웠던 것만큼 한국교육이 잘됐다면 지금쯤 한국은 세계 최다의 노벨상 수상자들을 냈을 것이다. 열심히 일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체계적으로 일하는 것이다.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다니는 두 아이를 둔 서민이 수백만 원씩의 과외비를 쓰고 있다. 공무원 봉급으로 이러한 과외비를 충당할 수는 없다. 부정을 하면서도 양심에 가책을 받지 않을 것이다. 자식교육이라는 명분이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유혹은 공무원들만이 받는 것이 아니다. 교육비는 가계부에서 가장 큰 뭉치돈이다. 공식수입과 비공식수입이라는 이중 구조적 병폐를 이 사회 곳곳에 유발시킨 가장 큰 주범이 바로 한국교육이다.

 

학교교육의 개혁은 교과서 개혁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 유치원 어린이가 읽도록 쓰여진 세계명작 애니메이션들이 있다. 어린이 책을 가장 잘 만든다는 회사가 만든 책들이다. 이 책들에 문제가 많다. 첫째는 유치원생이 읽기에는 문장이 길고 복잡하다는 사실이다. 둘째는 유치원생들에게 어울리지 않는 단어들이 선택됐다는 사실이다. 가장 중요한 문제는 세 번째 문제다. 이야기를 풀어가는 데 논리적 연결성이 고려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컴퓨터 프로그램을 짤 때에는' 플로우차트'라는 논리도구를 사용해야 한다. 매우 짧은 단문의 명령들로 구성됐지만 논리적 연결이 생명이다. 유치원생이 읽는 글은 바로 이렇게 쓰여야 한다. 글을 읽으면서 논리적 사고방식을 은연중에 익혀야 하는 것이다. 중학생용 자연 교과서를 읽어보았다. 과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어른도 그 글이 무엇을 뜻하는지 모를 만큼 엉성하게 쓰여져 있다.

 

그 책들을 읽으면 교과서를 만든 사람들을 저주하고 싶을 만큼 흥분하게 될 것이다. 읽어도 뜻을 모르기 때문에 과외수업을 찾게 되는 것이다. 논리로 문제를 풀려는 생각보다는 눈치로 위기를 넘기려는 마음이 앞서게 되고, 어려서부터 공부에 취미를 잃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는 모든 교과서에 공통적으로 잉태돼 있다. 가장 어린 학생이 읽는 책일수록 가장 훌륭한 석학들이 공들여 써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한국에서 가장 권위있다는 교수가 회계학 교과서를 썼다. 그 책을 읽으니 골이 아팠다. 용어가 상식과 일치하지 않았다. 논리적 근거가 정리되지 않았다. 만일 미국으로 유학을 가지 않았다면 회계학과 영원히 담을 쌓았을 것이다. 그러나 미국에 가서 영문 교과서를 읽으니 혼자서도 넉넉히 깨우칠 수 있었다. 그 싫던 회계학이 그렇게 매력적일 수 없었다. 모든 교과서들이 이렇게만 쓰여진다면 누가 비싼 과외를 할 것인가?

 

교과서만 엉성한 것이 아니다. 조립용 장난감에 들어 있는 설명서를 보고는 장난감이 조립되지 않는다. 전자제품 설명서도 이 같이 부실하다. 일본 여성잡지를 보고 뜨게질을 하면 훌륭한 옷이 만들어진다. 그러나 한국 여성잡지는 그렇지 못하다. 한국이 선박을 제조해서 외국에 팔고 있다. 그러나 매뉴얼은 언제나 엉성하다.

 

사교육비가 20조를 넘는다. 정부예산의 30% 만큼 엄청난 것이며 공교육비 17조보다 더 큰돈이다. 이 사교육비는 대학교육 이전단계에서 낭비된 돈이다. 미국은 고등학교 때까지 돈 한 푼 들이지 않게 하면서도 훌륭한 대학생들을 키워낸다.

 

우리 대학 도서관에는 읽을 만한 책들이 없다. 간단한 실험 기기도 없다. 모두가 죽은 교육이다. 대학에서 전기를 가리키던 교수가 미국 연구소에 취직했다. 전기 부품을 앞에 놓고서도 무엇이 저항이고 무엇이 커페시터인지를 구별하지 못했다. 학생이 질문거리를 가지고 교수를 면회하려 해도 시간을 얻지 못한다. 매년 수십조 규모의 과외비가 대학에 투자됐다면 이렇게 못난 대학들이 지금쯤은 이미 선진화됐을 것이다.

 

이 세상에 가장 위대했던 위인이나 발명가는 경쟁을 통해 탄생하지 않았다. 경쟁은 인격을 파괴한다. 그러나 지금의 교육은 사람을 경쟁의 용광로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 교육은 각자의 재능을 키워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 그러나 한국교육은 재능을 파괴해 왔다. 기업은 어떤가? 잘나가는 기업일수록 군대보다 더 경직돼 있다. 경직된 THEORY-X 문화권에서 창의력이 자랄 리 없다.

 

한국에서 세 번이나 재수한 학생이 쥴리아드에 가서 천재로 성장했다. 대학에는 필수과목들이 너무 많다. 교수들의 이기심 때문이다. 자기 과목이 필수과목에 들어 있지 않으면 소외된다는 생각에서다. 이렇게 길러진 대학생들은 천편일률적이다. A가 할 수 없는 일은 B도 할 수 없고, A가 할 수 있는 일은 B도 할 수 있는 것이다. 능력과 관심이 비슷하기 때문에 이들은 사회에 나와서도 좁은 길에서 과당경쟁을 하고 있는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67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107 2022.3.22. 이승만tv, 허위사실 1개 추가 지만원 2022-06-09 1132 114
13106 2022.4.8. 이승만tv에 나타난 이동욱의 허위사실 8개 지만원 2022-06-09 1005 112
13105 이동욱과 정규재가 공모공동한 허위사실 2개. 모두 21개 지만원 2022-06-08 798 118
13104 이동욱-정규재, 공모공동, 명예훼손-신용훼손-업무방해-13건 지만원 2022-06-08 825 124
13103 육사인에 바랍니다 지만원 2022-06-08 1494 224
13102 고정간첩은 폭동에 얼굴 보이지 않아 지만원 2022-06-07 1517 254
13101 전라도= 빨갱이= RV(Red Virus, 레드 비루스) 지만원 2022-06-07 1166 225
13100 유언비어 바이러스 전남일보 노컷ㅡ전라도 거짓말 신물난다 지만원 2022-06-07 1159 186
13099 이순실(제240광수) 증인신문 녹취록 요약 지만원 2022-06-06 1257 155
13098 광주5.18문제의 중요성 댓글(1) 이상진 2022-06-06 1520 204
13097 애국심 없는 대통령은 동네 이장(里長)보다 못하다 청원 2022-06-06 1367 199
13096 다음 재판에는 강철환 출두 지만원 2022-06-06 1530 240
13095 전국에 전두환 현수막 내걸자 지만원 2022-06-05 1524 240
13094 윤석열이 김정은 이기는 절호의 찬스 왔다! 지만원 2022-06-05 1630 261
13093 청남대 전두환 동상, ‘가시 철선’으로 휘감겼다 지만원 2022-06-05 1407 139
13092 썩은 내 진동하는 홍어 쇼, 전국 강타 지만원 2022-06-04 1741 212
13091 윤봉길 신문조서 지만원 2022-06-04 1304 143
13090 백 명의 김은혜보다 한 명의 강용석이 낫다 댓글(6) 비바람 2022-06-02 2156 239
13089 이동욱에 대한 고소/고발 내용 추가 지만원 2022-06-02 1789 213
13088 [광수]의 위력 지만원 2022-06-02 1776 297
13087 [전클럽] 형성에 방해꾼 1호는 장세동일 것 지만원 2022-06-01 2045 298
13086 전광훈의 [광수] 부정은 지만원 격하 지만원 2022-06-01 2109 301
13085 전두환의 존재감은 어디에서 찾을까? 지만원 2022-06-01 1867 251
13084 이념전선을 형성하자! 지만원 2022-05-31 1787 243
13083 전두환 명예회복 클럽(전클럽)에 대한 복안 지만원 2022-05-31 1529 223
13082 [전두환 명예회복 클럽] 설립을 제안합니다! 지만원 2022-05-29 2298 340
13081 탈북자 고소사건 진행에 대하여 지만원 2022-05-28 2197 263
13080 광주편이냐, 국군편이냐 지만원 2022-05-28 2416 290
13079 멀지 않아 국민의힘 당이 필패-필망 할 것이다 댓글(1) 청원 2022-05-27 2575 229
13078 <윤석열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 보여>100%동의합니다 댓글(1) 노숙자담요 2022-05-27 3208 36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