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윤석열 대통령'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2-04-24 00:17 조회1,919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윤석열 대통령'은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검수완박 '절충안'이라는 게 있을 수가 있을까죽느냐 사느냐의 갈림길에서 절충안을 선택했다고 하면 죽는 것일까 사는 것일까생사의 선택만이 있는 일도양단의 결투장에서 '절충안'이라는 이름은 국민을 속이기 위한 거짓 용어다이미 썩어서 감옥에 가야 할 범죄자들과 감옥에 갈 걱정 없이 비리를 저지르겠다는 예비범죄자들이 야합한 결과물이 절충안이라는 희안한 사생아다.

 

 

윤석열은 보수우파의 지지를 받아 대통령에 당선되었다그러나 윤석열은 보수우파의 인물이 아니었다문재인 정권의 검찰총장이었고가장 존경하는 사람으로 노무현을 꼽았던 사람이다게다가 노무현 영화를 보고 두 시간 동안 울었다는 사람이 윤석열이었다이런 사람이 보수우파의 지지를 받았던 이유는 하나였다.

 

 

윤석열은 걸핏하면 5.18 묘지를 참배했고심지어 5.18폭도들의 묘지 앞에서 눈물을 짜기도 했다제주에 갈 때마다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하여 4.3묘지를 참배했다거기에 대한민국 건국을 반대했던 공산폭도들이 묘비가 다수 있다는 사실은 윤석열의 안중에 없었다윤석열은 보수우파의 대통령 후보로서 빵점이었다.

 

 

그럼에도 보수우파가 윤석열을 대통령 후보로 지지했던 이유는 윤석열이 문재인 정권을 단죄하리라는 기대 때문이었다문재인 정권에서 검찰총장이었던 윤석열은 문재인 정권의 고위층들을 수사하다가 눈 밖에 났다윤석열은 결국 정권의 미움을 받았고 정권의 압력을 받아 검찰총장에서 사퇴했다이때 국민은 조국박원순윤미향울산시장 부정선거 등의 사태를 보면서 민주당의 부패와 비리에 치를 떨어야 했다.

 

 

당연히 국민의 염원은 윤석열에게 모여졌다윤석열은 문재인 정권의 핍박을 받았던 인물이었기에검찰총장이라는 칼잡이 출신이었기에 문재인 정권의 부패와 비리를 파헤칠 것이라는 국민들의 염원이 있었다게다가 윤석열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발언으로 정의에 목말라 있던 국민에게 커다란 기대감을 주고 있었다.

 

 

보수우파 정체성이 전혀 없는 윤석열이가 보수우파의 지지를 받아 대통령에 당선된 것은 순전히 이런 기대감 때문이었다종북이 흘러넘치는 나라빨갱이가 득세한 나라를 윤석열이가 바꾸지는 못해도최소한 문재인 정권의 부패와 비리를 단죄하여 몇몇 두목급들을 감옥에 보낼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었다만약 윤석열이가 이런 국민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한다면 윤석열은 대통령으로서 아무런 의미가 없다.

 

 

불안한 예감은 항상 현실로 나타나는 법인가윤석열 대통령은 보수우파에게 아무런 쓸모가 없을지 모른다는 불안한 예감이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국힘의힘에서 검수완박의 절충안에 동의했기 때문이다국민의힘은 과연 살찐 돼지싸울 일이 없고 자기들도 후환이 없는 절충안이라는 편안한 길을 골랐다윤석열이라는 칼잡이에게서 검을 빼앗아 버린 것이다. ‘호랑이 윤석열을 강아지 윤석열로 만든 것이다.

 

 

윤석열은 출발도 하기 전에 이빨 빠진 호랑이가 되었다무사(武士)가 착검(着劍)도 하기 전에 용도폐기 당한 것이다국민에게는 쓸모없는 윤석열쌀진 국힘 돼지들에게는 한없이 소중한 윤석열이 되었다노무현은 화염병 출신 빨갱이들에게 자기를 '도구'로 쓰라고 했다그래서 노무현 시대는 물 반 빨갱이 반의 시대였다윤석열은 탐욕에 찬 국힘의 살찐 돼지들에게 '도구'가 될 판이다바야흐로 윤석열 시대는 물 반 돼지 반에빨갱이들이 설쳐도 눈만 껌뻑거려야 하는 최악의 시대가 도래하는 느낌이다.

 

 

국힘의 살찐 돼지들자기들의 이익을 위해서 자기들의 주군마저 탄핵의 강으로 몰아넣었던 탐욕스런 무리들그것들이 이번에는 검수완박의 동조자가 되어 윤석열을 무장해제 시키고 대한민국에 빨대를 꼽을 준비를 마쳤다이런 쓰레기들을 처리하지 못하고썩어 문드러진 민주당의 부패물마저도 치우지 못하는 대통령이라면 윤석열은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대통령이다취임도 하기 전에 무용지물의 대통령이되었다면 사퇴하거나 자살하는 것도 고려해 볼 만 하다.

 

 

 

비바람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대한민국 70년 역사에서 최 악질의 법치 파괴 정권이 문재인 정권 5년이었다.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위해 5년간 한 짓은 단 1건도 없고, 오직 대한민국 고의로 망치기 5년이었다.
법치를 말하기 전에 상식으로 이해되지 않는 국가에 해악한 짓만 골라서 한 정권이 문재인 정권이었다.
20명이든 200명이든 감옥에 가야할 악질 정권의 부역자들이 선거에 패배하자 노골적으로 법치반란을 꾸미는데 윤석열 정부가 법치반란 무리에 협력는가 ?
대한민국에 반역하는 법치반란 멈추어라.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될 성 부른 남귀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우리 리언(俚諺)도 있기야 하지만;  처음 초반에 잘 나간다고,  늘,  '중간 성과'를 위시,  '최종 결과'마저도  다 처음처럼 탁월히 성과적인 건  결코 아님을  "두 '금'가 롬" 들이 입증시켜 주었으며;      오히려 그 정반대 성과로 종결되어졌지요. ,,.    그러나, '박 정희'장군님의 '1961.5.16 군사혁명'은  '초장'부터 및, '중간 성과', 그리고  '종결{미 완성 임기}'부분에 이르기까지의  全體 日程에서 '桑田 碧海(상전 벽해)'성  업적을 달성했다고 볾!  ,,.    물론, 어찌보면요;  '전 두환'각하도 그러하셨지요. ,,. 어떤 이는, 이르기를;    " '전 두환'때가 '박 정희'보다 더 좋았다, 경기가!"
라는 분들을 접한 적도 많읍니다. ,,.    각설코요; '눈물 흘리기'는 3국지 '촉'의 '제갈 량'도 '오'의 총사령관 '주 유'가 급서하자 목숨결고 '오' 진영에 들어가서 울면서 조문하는 '위장/거짓 쑈'로 '오'나라 지도자/병정들을 일시나마 속여 기만한 사례도 있었지요만!  ,,.    지금 우리가 처한 상황은 조곰도 '양보 = 후퇴'는 없는 북괴 '금'가 봉건 폭압 통치자와 70여년 넘게 저들의 습성에 익숙한만큼, '윤'의 처신은 걱정이 앞 서는 실정!  아직 '대통령 취임'은 않았으며, 선거 투표가 또 남았으니만큼!  ,,.    성급한 논평은 좀 줄여야겠지만, '검사.판사.변호사 - 법조 3륜' 출신들을 저는 애당초 신뢰치 않는지라...      하여간 늘 고맙읍니다. 일일히 '응답/comment' 는 없.못.않더라도,,.  推薦!

최근글 목록

Total 13,154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094 이동욱과 정규재가 공모공동한 허위사실 2개. 모두 21개 지만원 2022-06-08 789 118
13093 이동욱-정규재, 공모공동, 명예훼손-신용훼손-업무방해-13건 지만원 2022-06-08 816 124
13092 육사인에 바랍니다 지만원 2022-06-08 1482 224
13091 고정간첩은 폭동에 얼굴 보이지 않아 지만원 2022-06-07 1508 253
13090 전라도= 빨갱이= RV(Red Virus, 레드 비루스) 지만원 2022-06-07 1157 224
13089 유언비어 바이러스 전남일보 노컷ㅡ전라도 거짓말 신물난다 지만원 2022-06-07 1150 185
13088 광주5.18문제의 중요성 댓글(1) 이상진 2022-06-06 1511 204
13087 애국심 없는 대통령은 동네 이장(里長)보다 못하다 청원 2022-06-06 1327 198
13086 이순실(제240광수) 증인신문 녹취록 요약 지만원 2022-06-06 1243 154
13085 다음 재판에는 강철환 출두 지만원 2022-06-06 1523 240
13084 전국에 전두환 현수막 내걸자 지만원 2022-06-05 1517 240
13083 윤석열이 김정은 이기는 절호의 찬스 왔다! 지만원 2022-06-05 1621 259
13082 백 명의 김은혜보다 한 명의 강용석이 낫다 댓글(6) 비바람 2022-06-02 2151 238
13081 청남대 전두환 동상, ‘가시 철선’으로 휘감겼다 지만원 2022-06-05 1399 139
13080 썩은 내 진동하는 홍어 쇼, 전국 강타 지만원 2022-06-04 1733 211
13079 윤봉길 신문조서 지만원 2022-06-04 1292 143
13078 이동욱에 대한 고소/고발 내용 추가 지만원 2022-06-02 1784 213
13077 [광수]의 위력 지만원 2022-06-02 1764 296
13076 [전클럽] 형성에 방해꾼 1호는 장세동일 것 지만원 2022-06-01 2040 298
13075 전광훈의 [광수] 부정은 지만원 격하 지만원 2022-06-01 2099 300
13074 전두환의 존재감은 어디에서 찾을까? 지만원 2022-06-01 1860 251
13073 이념전선을 형성하자! 지만원 2022-05-31 1778 243
13072 전두환 명예회복 클럽(전클럽)에 대한 복안 지만원 2022-05-31 1521 223
13071 [전두환 명예회복 클럽] 설립을 제안합니다! 지만원 2022-05-29 2286 340
13070 탈북자 고소사건 진행에 대하여 지만원 2022-05-28 2184 263
13069 광주편이냐, 국군편이냐 지만원 2022-05-28 2406 290
13068 <윤석열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 보여>100%동의합니다 댓글(1) 노숙자담요 2022-05-27 3193 362
13067 멀지 않아 국민의힘 당이 필패-필망 할 것이다 댓글(1) 청원 2022-05-27 2561 229
13066 윤석열 운명=박근혜 운명 지만원 2022-05-26 3888 384
13065 상고이유보충서 (광수부분에 대하여) 지만원 2022-05-26 1963 19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