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5분 스피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오늘의 5분 스피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5-07 13:33 조회2,21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 나라에 법이 있습니까

빨갱이가 법입니다.

부정선거 잡아내서

4.15총선 무효처리해야 합니다

 

빨갱이가 진보를 가장합니다

저들은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을 더럽다고 매도합니다

오로지 깨끗한 사람은 진보라 합니다

그래서 이 나라는 진보가 영원히 통치해야 한다며

부정선거 도구를 마구 사용해 왔습니다

노무현이 부정과 비리로 감옥에 가려 할 때

진보는 노무현을 사살하여 천사로 만들었습니다

박원순이 더러운 행동 했을 때

진보는 박원순도 살해했습니다

이제는 문재인이 감옥에 갈 차례가 되었습니다.

재판을 받는 그 순간

진보가 그를 또 살해할 것입니다.

문재인은 이 사실을 너무나 잘 알고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조사 자체를 하지 못하게

검수완박으로 발악을 하는 것입니다

검수완박은 국헌 문란 행위입니다

국헌문란행위는 곧 내란입니다

 

 

저들은 반역자들입니다

이 세상 어느 나라가 자기를 위해 목숨 바치는

국군을 살인마로 규정합니까

국군을 군발이라 조롱하고

무공훈장을 살인증명서라 멸시하는 것입니까

 

군은 사기를 먹고 사는 집단입니다

국군의 사기를 저토록 짓밟아 놓고

전쟁이 나면 저들더러 목숨바쳐달라고 애원할 것입니까

 

무엇이 국군을 이렇게 만들었습니까

5.18입니다

광주사태가 끝난 후 17년 동안은

5.18이 김대중의 내란사건이었습니다

민주화가 득세했던 1997

대법원이 전두환의 내란사건이라고 뒤집었습니다.

어제의 충신이 역적이 된 것입니다

 

계엄군은 총을 등 위에 메었지만 실탄이 없었습니다

법이 부여한 자위권을 억제하고

부당한 공격을 받으면서도

진압에 따르는 희생을 최소화하려고

기막히게 영리한 작전을 폈습니다.

CIA는 이런 한국군을 극찬했습니다.

그런데 광주사람들은

이런 계엄군을 살인마라고 믿고 있습니다

광주사람들이 오해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광주사람들은 왜 계엄군을 오해했을까요

첫째, 유언비어입니다

대검으로 여성의 가슴을 도려내고

머리껍질을 벗겨 매달라놓았다

이런 유언비어 누가 만들어 퍼췄습니까

 

둘째, 1980년 바로 그 해에

북한이 남쪽으로 보낸 광주비디오입니다

이 비디오를 보면 계엄군을 증오하게 돼있습니다

이 비디오는 누가 제작했는가요

놀라지 마십시오

북한 조선기록영화촬영소가

광주현장을 찍어서 만든 기록영화의 일부입니다

당시 광주 시내를 촬영할 수 있었던 유일한 존재가

북한의 기록영화 촬영소였던 것입니다

 

셋째, 북한이 만든 픽션 영화입니다

1991년 김일성이 황석영과 윤이상을 데려다

5.18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를 제작했습니다.

이 영화를 본 따서

노무현이 2007년에 화려한 휴가를 제작했습니다

521일 오후 1시에 계엄군이 군중을 향해

집단발포를 했다고 묘사했습니다

전두환이 발포명령을 내렸다고 조작하고 있습니다

사실인가요?

전남도청을 목숨 바쳐 지키던 공수부대에는

실탄이 겨우 45발 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수백 명이 희생되었다는 것입니까

도청과 유동을 잇는 4차선 도로가 금남로입니다

도로 좌우에는 빌딩들이 가득 들어차 있습니다

그 높은 옥상들을 무기고에서 탈취한 카빙소총을 든

과한들이 점령하고 있었습니다

 

오후 1시경 집단 학살이 이루어진 곳은

도청앞이 아니라 금남로 빌딩 숲속이었습니다.

순식간에 40명이 죽고 40여명이 다쳤습니다

모두 옥상에서 내려다보고 쏜 스나이핑이었습니다

이러한 결론은 현장에 있었던 광주시민들의 중언들과

시체 검안보고서를 분석한 결과입니다

 

그런데 광주시민들은 이 악행을

계엄군의 짓이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광주시민은 계엄군을 살인마로 믿고

계엄군은 광주시민을 배은망덕하다고 믿으면서도

서슬퍼런 세도에 밀려 눈물지며 숨어 지내야 했습니다

 

오해를 푸는 일이 급선무입니다

북한군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으면

오해는 영원히 풀리지 않습니다

 

그런데 진실을 숨겨야만 이득을 보는 사기꾼들이 있습니다

5.18 희생자들을 앵벌이 하는 집단이 있고

세월호와 위안부 할머니들을 앵벌이하여 금전적 이득을 취하고

세도를 부리는 집단이 있습니다

 

이런 집단이 바로 분열의 씨앗이고 악의 세력입니다

정리해야 합니다

이번 518일 오후 2

동작동에서는 이 나라를

적화통일로부터 지켜낸 전사자들을 추모하는 모임이

28묘역에서 있습니다

국군을 살인마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광주로 가고

국군을 사랑하는 분들은 동작동으로 오시기 바랍니다

모임의 크기가 국군 사랑의 표시가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487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217 김대중 내란음모 대법원 판결 지만원 2022-07-28 1041 104
13216 김대중 사형 받은 내란음모 고등군법회의 판결문 지만원 2022-07-28 942 105
13215 김대중 내란음모 공소장 전문 지만원 2022-07-28 1051 102
13214 5.18과의 전쟁 전황 지만원 2022-07-28 2365 233
13213 오늘(7.28)의 동아일보 사설 필자, 전라도 냄새 물씬 지만원 2022-07-28 1626 249
13212 문재인, ICC에 회부 될 모양 지만원 2022-07-27 2740 312
13211 12.12는 쿠데타가 아니라 쿠데타를 저지시킨 사건 지만원 2022-07-27 1656 232
13210 경찰항명 사건 정리 지만원 2022-07-27 2622 278
13209 경찰살해, 집단강간 일삼던 반역자 세습보상법 강행 지만원 2022-07-25 3685 300
13208 민주화 100만 명에 10% 가산점, 제주4.3 2만 명에 1억 … 지만원 2022-07-24 2433 270
13207 진실 다큐 4.3영화 출현, 행동하는 젊은 목회자 김재동 제작-적… 지만원 2022-07-24 2505 233
13206 국정원이 북의 5.18남침 실드 치는 여적범 지만원 2022-07-23 3737 320
13205 산산조각 난 [평양의 어항] 지만원 2022-07-22 3308 284
13204 강철환 인격-깨어지는 평양 어항 지만원 2022-07-22 2536 262
13203 적화야전군 민노총의 뿌리 지만원 2022-07-21 2833 269
13202 외통수에 갇힌 윤석열 : 시국진단 표지글 지만원 2022-07-20 3245 304
13201 윤핵관은 불명예 지만원 2022-07-20 2290 271
13200 회원님들께 드리는 8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7-20 1974 253
13199 문재인은 대남 청부업자 지만원 2022-07-20 2108 292
13198 민노총에 당한 삼덕제지 이야기 지만원 2022-07-18 2277 282
13197 민노총의 차기 불화살은 윤석열 지만원 2022-07-18 2169 262
13196 사리판단과 법리판단 지만원 2022-07-18 2091 245
13195 오늘로 윤석열에 희망 접는다 지만원 2022-07-18 3097 377
13194 교양 시간 #2 지만원 2022-07-17 1494 206
13193 교양 시간 #1 지만원 2022-07-17 1782 256
13192 박지원이 던진 말에 신끼 있다 지만원 2022-07-17 2025 295
13191 윤석열, 빨리 제갈공명클럽 구성하라 지만원 2022-07-17 1641 224
13190 윤석열, 한 사람이라도 빨리 구속시켜라 지만원 2022-07-16 1639 253
13189 윤석열에 간절히 충고한다 지만원 2022-07-16 1450 231
13188 증인 강철환에 대한 신문사항(머리말) 지만원 2022-07-16 1217 13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