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을 위한 윤석열의 숙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민통합’을 위한 윤석열의 숙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5-22 21:23 조회1,28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민통합’을 위한 윤석열의 숙제

 

            좌익에 추파던지기로는 윤석열이 이명박-박근혜 뛰어 넘어

 

윤석열은 국민통합이 최우선 과제라 선언했다. 하지만 결산교통정리없이 무조건 덮고 가자는 통합은 분열을 더욱 악화시킬 뿐이다. 이명박과 박근혜가 결산 없는 통합을 외치고, 전라도와 좌익에 추파를 던지다가 좌익의 밥이 되었다. 이명박은 낮에는 우익인 척하면서 밤에는 빨갱이 단체 행사에 두둑한 돈 봉투를 보냈고, 박근혜는 그를 당선시켜준 우익을 경시하다가 집토끼를 모두 잃어 고아가 됐다. 윤석열의 출발점은 이명박이나 박근혜보다 더 위험하다.

 

                        원인분석 없는 한국, 선진국 될 수 없어

 

과거에 대한 결산은 필수다. 정치보복은 나쁜 것이지만 과거에 대한 분석은 미래의 교훈을 이끌어 내는 필수과정이다.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평가되었다 한다. 그런데 이는 잘못된 평가다. 선진국은 문제가 발생했을 때 문제를 발생시킨 원인이 무엇인지 연구한 다음 교훈을 이끌어 낸다. 후진국은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누구를 처벌할 것인가를 찾아내기 위해 찬바람을 일으킨다. 문제의 원인을 가장 잘 아는 당사자들이 처벌을 피하기 위해 문제의 본질과 원인을 숨긴다. 그래서 똑같은 문제가 연년세세 반복된다.

 

               5.18은 충돌사건, 국가가 한쪽 편 들면 국민은 영원히 갈라져

 

이 시대 사회를 분열시키는 가장 큰 원인은 5.18일 것이다. 국군과 광주가 현격하게 분열돼 있다. 이 문제는 회피할 문제가 아니라 마주쳐야 할 국가적 숙제다. 회피하면 문제도 해결되지 않고 교훈도 생산되지 않는다. 국가가 한쪽 편을 들면 국민통합은 사라진다. 그리고 윤석열은 그가 편 든 남빨들로부터 탄핵당할 것이다.

 

               5.18사태 종료시킨 계엄군, 광주시민으로부터 열광 박수 받아

 

당시 광주에 투입된 계엄군은 미국 정부와 미 헤리테지 재단이 객관적으로 분석한 것처럼 광주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자기들에 부여된 자위권을 억제한 채 치르지 않아도 될 희생을 많이 치렀다. 1980527일 아침 계엄군이 광주에서 철수할 때 집집에 꼭꼭 숨어있던 광주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귀환하는 계엄군들을 대거 환송해주었다. 위험한 불순분자들로 인해 문 잠그고 이불 쓰고 있다가 계엄군에 의해 해방되었으니, 계엄군이 얼마나 고마웠겠는가.

 

               전라도와 타 지역 분열, 김대중-김일성 콜라보의 산물

 

계엄군에 대한 고마운 마음은 김대중의 분열 이간책으로 인해 소멸됐고, 그 마음에는 북한의 심리전 효과가 자리했다. 북한 조선영화촬영소가 1980년 광주 현장을 촬영한 후 이를 모략의 줄거리로 엮어 광주-전라인들에 보여주었다. 그리고 김대중이 사사건건 문제 삼아 대한민국에서 이탈시켰다. 김대중과 김일성의 콜라보 공작에 의해 전라인들은 거의 모두 계엄군을 살인마로 알고 있다. 광주시민들은 계엄군이 광주시민들에게 적개심을 가지고 닥치는 대로 때리고 찌르고 사살했다고 믿고 있는 것이다.

 

                           김일성-김대중의 이간작전

 

여대생의 가슴을 대검으로 도려내고 머리껍질을 벗겨 전봇대에 매달았다고 알고 있다. 임산부의 배를 갈라 태아를 꺼내 임산부에게 던졌다고 알고 있다. 도청 앞에서 집단 발포를 해서 수백-수천 명을 사살-상해했다고 믿는다. 그래서 계엄군, 나아가 국군 전체를 살인마인 것으로 알고 국군에 대한 적개심과 증오심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험하게 죽은 시체 도깨비가 만들었고, 교도소 공격 도깨비가 했나?

 

분명 피해도 있었고, 국군을 모략하는 유언비어도 있었다. 난자된 얼굴, 불에 탄 시체들도 있었다. 사진으로 나타나 있고, 검시문서에 나타나 있다. 유언비어는 모두 계엄군을 모략한 것들이었지만 사실이 아니다. 계엄군은 얼굴을 난자하거나 불에 태우지 않았다. 대법원 판결서에는 무장시민군이 교도소를 5회 공격했다고 명시돼 있다. 그런데 광주시장과 5월 단체는 광주시민은 절대로 교도소를 공격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광주는 도청 앞 집단발포를 주장하지만 계엄군은 그런 집단발포가 없었다고 주장한다. 그러면 교도소는 누가 공격했고, 집단 사살은 누가 주도했는가? 바로 이 장면에 제3자가 도입되기 전에는 논리가 형성되지 않는다.

 

              국민 각자는 답하라, 김일성-김대중-광주 연합군 편인가, 국군편인가?

 

김영삼 이후 역대 정치인들은 광주를 편들어 왔다. 이런 현상은 지금까지 지속돼 왔다. 정치인들이 광주를 편들고 국군을 편드는 국민을 탄압한다고 해서 국민통합이 이루어지겠는가? 국민재갈법이 가동되고 있는 이 시점, 날이 갈수록 국군을 편드는 국민들이 증가하고 있다. 국가 권력으로 한쪽 편을 든다 해서 국민 분열이 국민 통합으로 이어지겠는가?

 

                      진실규명 과업에서 국가는 빠져라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본질부터 상기해 주기 바란다. 위 이야기들은 분명 국민 분열이다. 왜 생긴 것인가? 공론의 시장에서 결정돼야 할 문제를 국가가 개입했기 때문에 생긴 것이다. 당선인이 진정 국민통합을 바란다면 즉시 국가개입을 멈추고, 진실이 공론의 장에서 토론-각축되도록 판을 짜 주기 바란다. 대통령이 학문의 자유를, 정치와 사법부가 학문의 자유를 짓밟으면서 어떻게 입으로 민주주의를 말할 수 있는가? 대통령과 정치인들에게는 이 정도의 상식도 없는 것인가?

 

2022.5.22.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46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5148 79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8884 151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5347 1421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3722 1978
13142 대통령님, 군인은 개같이 죽나요[시] 새글 지만원 2022-06-25 282 67
13141 [전클럽] 학습코스 설치에 대한 제안 새글 지만원 2022-06-24 471 94
13140 5.18진상규명 조사위원회 활동 전모 드러났다 지만원 2022-06-24 864 142
13139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박멸할 대규모 고소 및 고발장(3 끝… 지만원 2022-06-23 436 48
13138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박멸할 대규모 고소 및 고발장(2) 지만원 2022-06-23 362 36
13137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박멸할 대규모 고소 및 고발장(1) 지만원 2022-06-23 455 47
13136 광주법원에 제출할 수 있는 소송 이송신청서 견본 지만원 2022-06-23 373 60
13135 7월 5일, 발표 내용의 윤곽 지만원 2022-06-23 496 86
13134 5.18전쟁, 방어에서 공세로 전환해야 이깁니다(시국진단 표지글) 지만원 2022-06-23 572 122
13133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6-23 583 117
13132 최근의 제 동정입니다 지만원 2022-06-21 1529 272
13131 육사출신, 장군출신 비아냥 도륙하는 5.18조사위 지만원 2022-06-21 1351 205
13130 문재인 사망은 2022, 나의 과학 점괘 지만원 2022-06-20 2519 272
13129 5.18에 가해당한 지만원의 인권 백서 지만원 2022-06-19 2023 220
13128 육사구국동지회 주관 현대사 세미나 지만원 2022-06-18 1982 208
13127 5.18, 민주화운동 아닌 이유 지만원 2022-06-18 2156 224
13126 학문의 자유에 대한 판례 지만원 2022-06-17 1946 167
13125 5.18 성지가 한 자연인에게 가한 린치 지만원 2022-06-17 1894 175
13124 피고소/고발자,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범죄사실 지만원 2022-06-16 1634 131
13123 꺼꿀로 발전하는 대헌민곡 댓글(1) 海眼 2022-06-16 2084 146
13122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피고소/고발인 지만원 2022-06-15 1674 179
13121 배은망덕 윤석열, 시정 않으면 2년짜리 정권될 것 지만원 2022-06-15 2073 313
13120 김건희씨, 내조를 아시나요? 지만원 2022-06-15 1704 286
13119 대통령 시켜주니까 우익 염장질러 지만원 2022-06-15 1478 245
13118 5.18진상규명위의 위계 공작 널리 알리자(책으로 만들 예정) 지만원 2022-06-15 879 119
13117 지구가 도는 것을 본 사람 있는가? 지만원 2022-06-14 1541 25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