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 보여>100%동의합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윤석열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 보여>100%동의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노숙자담요 작성일22-05-27 02:28 조회3,291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윤석열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 보여>

100% 동의합니다.


지만원 박사님께서 대통령 윤석열에 대해 내린 진단과 해법은 정치전략의 최고위 수준입니다.

정치전략은 군사전략보다 더 섬세하면서도 정교하고, 더 단호하면서도 잔인해야 합니다. 


그런데 윤석열은 아직도 사시공부하는 대학생 수준의 정치적 정신연령을 가진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체제에 대한 이해와 추진은 매우 올바릅니다.

그러나 정치전략적 시야가 매우 협소하고 정치 군사 지도자로서의 자질에는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세상을 조관하는 시각과 능력에 한쪽이 완전히 막혀있습니다.


박근혜가 <뻐꾸기 둥지로 날아간 새>처럼

자생 비정신자가 되어 감옥에 갇힌 인생을 살 것이다라고 진단을 한 적이 있는데

한치의 오차도 없이 정확하게 이루어졌습니다.

박근혜가 정권초창기 박사님의 전략적 지혜를 받아들였다면 지금 한국역사상 가장 위대한 정치지도자가 되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지금 박근혜를 보니 아직도 여전히 계급적 자아도취 비정신 수준에 머물러 있습니다.


윤석열도 마찬가지 입니다. 

벌써부터 '왕의 스스로 관대한' 자아도취에 빠진 행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적을 죽이지 않고 적을 받아들이면 적에게 밟혀 죽습니다.

박정희가 당했고 전두환이 당했으며 이명박, 박근혜도 당했습니다.

심지어 이전의 국정원장들도 당했습니다.

적을 죽이지 않고 '왕의 스스로 관대한' 자아도취에 빠지거나 용기가 부족하거나 각성이 부족하여 적들을 살려놓았기 때문에

모두 당한 것입니다.

적을 살려두면 적에게 죽게된다는 것은 인류역사 만고불변의 진리입니다.

적은 잔인하고 무자비하게 짓밟아 배를 갈라 창자를 끄집어내고 허파와 심장을 도려내어 찢어 죽여버려야 됩니다.


박사님께서 한국내에서 누구보다도 가장 먼저 윤석열이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진단을 했습니다.

정확하게 이루어 졌습니다.

지금 박사님께서 가장 먼저 '윤석열의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가 보인다'고 진단했습니다.

정확하게 이루어 질 것입니다. 


그것은 예언이 아니라 수학적이고 과학적인 분석에 의한 정확한 판단이며, 논리적이며 귀납적인 진단입니다.

그것이 바로 미래에 결과로 나타나는 예언이 되는 것입니다.


'윤석열 얼굴에 죽음의 그림자가 보입니다'

단, 윤석열이 박사님의 해법을 채택한다면 살아날 것입니다. 

한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자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처럼 '왕의 스스로 관대한' 자아도취적 처신을 계속한다면 그(*적을 살려두는 것)로 인해 그 '죽음의 그림자'가 윤석열에게는 반드시 현실이 될 것입니다.


박사님의 진단은 상하좌우내외 모든 측면의 시각으로 사물을 조관하여 관통한 최고의 전략적 지혜입니다.

 

 

댓글목록

프리덤님의 댓글

프리덤 작성일

전단지 만들어 윤석열 대통령이 볼수 있도록  대통령 집무실로 보내야 할 귀한  정치진단 입니다
어제  인천  성령집회에서  전광훈 목사님이  5.18은  김대중과 북한 추종자들이 벌인  반란사건이라고 선언했습니다  미CIA에서 밝힌 내용이라고 했습니다
전광훈 목사님과 우파  지도자와 유투버 한테도  보내야 할  귀중한 내용이라고 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LGgoF6pdIvA&t=9235s

최근글 목록

Total 13,264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204 민주화 100만 명에 10% 가산점, 제주4.3 2만 명에 1억 … 지만원 2022-07-24 2151 268
13203 진실 다큐 4.3영화 출현, 행동하는 젊은 목회자 김재동 제작-적… 지만원 2022-07-24 2269 233
13202 국정원이 북의 5.18남침 실드 치는 여적범 지만원 2022-07-23 3558 318
13201 산산조각 난 [평양의 어항] 지만원 2022-07-22 3119 283
13200 강철환 인격-깨어지는 평양 어항 지만원 2022-07-22 2354 261
13199 적화야전군 민노총의 뿌리 지만원 2022-07-21 2659 269
13198 외통수에 갇힌 윤석열 : 시국진단 표지글 지만원 2022-07-20 3055 304
13197 윤핵관은 불명예 지만원 2022-07-20 2130 270
13196 회원님들께 드리는 8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7-20 1827 252
13195 문재인은 대남 청부업자 지만원 2022-07-20 1938 289
13194 민노총에 당한 삼덕제지 이야기 지만원 2022-07-18 2081 281
13193 민노총의 차기 불화살은 윤석열 지만원 2022-07-18 2026 260
13192 사리판단과 법리판단 지만원 2022-07-18 1715 245
13191 오늘로 윤석열에 희망 접는다 지만원 2022-07-18 2883 374
13190 교양 시간 #2 지만원 2022-07-17 1350 206
13189 교양 시간 #1 지만원 2022-07-17 1637 255
13188 박지원이 던진 말에 신끼 있다 지만원 2022-07-17 1855 291
13187 윤석열, 빨리 제갈공명클럽 구성하라 지만원 2022-07-17 1499 223
13186 윤석열, 한 사람이라도 빨리 구속시켜라 지만원 2022-07-16 1494 251
13185 윤석열에 간절히 충고한다 지만원 2022-07-16 1309 231
13184 증인 강철환에 대한 신문사항(머리말) 지만원 2022-07-16 1059 132
13183 전자개표기 분해분석, 윤석열 지지율 회생의 0순위 지만원 2022-07-15 1542 260
13182 윤석열, 지금 바로 악질 언론 이기지 못하면 곧 망한다. 지만원 2022-07-15 1425 220
13181 이봉규TV, 문재인이 지휘한 여적행위 지만원 2022-07-14 1365 130
13180 하태경은 제2의 조갑제, 결정적인 순간에 세작질 지만원 2022-07-14 1554 245
13179 문재인은 여적 살인자 지만원 2022-07-14 1720 277
13178 증인 강철환 신문사항 증거자료 제출 지만원 2022-07-13 1368 191
13177 윤석열 지지도 지만원 2022-07-12 2337 304
13176 육사동문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지만원 2022-07-12 2980 331
13175 내게 2년형을 선고한 김예영 판사를 고소한다 지만원 2022-07-10 2193 28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