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씨, 내조를 아시나요?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건희씨, 내조를 아시나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6-15 22:36 조회1,81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건희씨, 내조를 아시나요?

 

                   공인과 사인 경계선 쓸어버리는 대통령

 

대통령 부인에 대한 의전활동을 보좌하는 제2의 부속실을 없애겠다는 윤석열의 공약은 자기 부인을 공적 활동에 나서지 못하게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내조만 하게 하겠다는 뜻이다. 그러면 봉화에 가고 양산에 가는 것이 내조행위에 속한다는 것인가? 공적 상대에 대해 대통령의 심부름을 하는 할 수 있는 사람은 공적 존재여야 한다. 그런데 김건희씨는 대통령의 가족일 뿐, 공적 반열에 올라 있지 않다. 공인은 왔소 갔소가 분명해야 한다. 내조와 공적활동의 경계선을 모호하게 혼란시키고 있는 것이 윤석열이다.

 

            대통령 옷 입기와 갈음거리 고치는 것이 내조자 김건희의 급선무

 

김건희가 내조를 확실하게 하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 있다. 남편의 옷매무새와 국민에 보여주는 대통령다운 걸음거리를 교정해 주는 것이다. 대통령은 1급 배우여야 한다. 그런데 윤석열의 옷매무새와 걸음거리는 그야말로 빵점을 넘어 불쾌감을 준다. 윤석열은 바지를 배꼽으로부터 한참 아래에 걸치고 다닌다. 배를 내밀고 팔을 휘휘 흔들면서 팔자걸음을 걷는다. 고개는 아직도 제대로 가늠하지 못하고 도리도리다. 이런 추한 모습을 교정해 주는 것이야말로 부인의 역할이다. 남들은 그런 교정을 시키지 못한다. 내조자만이 할 수 있는 중요한 일이다.

 

             김건희, 인간미 없는 마네킹 얼굴로 카메라 앞에 서지 말기를

 

그런데 겨우 봉화마을 찾아가고 대부분의 국민이 감옥에 집어 처넣기를 손꼽아 기다리는 문재인 처소에 기어들어 가는 것은 도대체 무슨 시추에이션인가? 얼굴에는 화기애애한 정서가 전혀 없고, 마네킹 같이 쌀쌀한 표정을 해가지고 도대체 카메라 앞에는 왜 서는 것인가? 카메라 앞에 서려거든 거울 앞에서 국모다운 표정을 연습해서 섰으면 한다.

 

            19세 사관생도도 옷 입는 방법 훈련받는데, 군 통수권자가 뭐 하는 건가

 

모든 사관생도들은 첫날부터 혹심한 복장과 자세 교정을 강요받는다. 벨트를 배꼽 중앙에 매고, 바지와 와이셔츠의 선과 벨트의 버클선을 일자로 정돈시키고, 고개는 빳빳이, 눈은 15도 정면을 향하도록 훈련한다. 어깨를 쫙 펴고, 허리를 꼿꼿이 하고, 좌우 눈 돌리지 말고, 대화를 할 때는 상대방의 눈을 응시하고, 늘 정중하고, 품위를 갖추고, 파리가 얼굴에 앉아도 방정맞게 쫓지 않는다. 배가 나왔으면 자기 기울이 없는 사람으로 표현된다. 그렇다 해도 바지는 멜방을 매서라도 배꼽 중앙에 입어야 품위를 유지할 수 있다.  

 

                    대통령이 밤에 술집에나 가고

 

거울을 보고 표정을 사관생도답게 연습하도록 해야 한다. 이런 자세와 표정에 대한 교정이야말로 김건희가 최우선해야 할 내조항복 0순위다. 요새 윤석열의 걸음걸이를 보면 덜렁이그 자체다. 아마도 많은 국민들이 내 이 지적에 공감할 것이다. 김건희는 자기의 도리와 임무를 망각하고 김대중-노무현-문재인으로 연결되는 빨치산 반국가 행위자 섬기기에만 몰두하고 있다.

 

2022.6.15.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25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5614 79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9475 152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5897 1427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4240 1981
13250 전두환 탐험 [14] 새글 지만원 2022-08-11 172 40
13249 고용노동부 장관의 정체 새글 지만원 2022-08-11 591 132
13248 전두환 탐험 [13] 새글 지만원 2022-08-10 652 100
13247 전두환 탐험 [12] 지만원 2022-08-10 648 86
13246 전두환 탐험 [11] 지만원 2022-08-10 617 103
13245 전두환 탐험 [10] 지만원 2022-08-09 1133 118
13244 전두환 탐험 [9] 지만원 2022-08-09 1242 144
13243 전두환 탐험[8] 지만원 2022-08-08 1389 151
13242 전두환 탐험[7] 지만원 2022-08-07 1363 142
13241 전두환 탐험[6] 지만원 2022-08-07 1202 132
13240 전두환 탐험[5] 지만원 2022-08-07 1556 142
13239 전두환 탐험[4] 지만원 2022-08-06 1632 155
13238 전두환 탐험[3] 지만원 2022-08-06 1671 168
13237 전두환 탐험[2] 지만원 2022-08-05 1573 187
13236 전두환 탐험[1] 지만원 2022-08-05 2502 225
13235 윤석열 변호 지만원 2022-08-04 2192 261
13234 518-전두환 강의록 지만원 2022-08-04 1663 176
13233 윤석열, JSA에 함께 가야 지만원 2022-08-03 1761 220
13232 제주4.3 애국영화 개봉 지만원 2022-08-03 2234 198
13231 바람난 윤석열 지만원 2022-08-02 3105 299
13230 윤석열 정권도 박근혜의 길로 가는가. 비바람 2022-08-01 2377 271
13229 역대 정권 이름 짓기 지만원 2022-08-01 2204 236
13228 [국보위]는 신의 한수 지만원 2022-07-31 2113 206
13227 삼청교육대, 사회정화의 예술 지만원 2022-07-31 1807 174
13226 전두환 치적 (경제) 지만원 2022-07-31 1929 166
13225 전두환의 실체 지만원 2022-07-31 2836 24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