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아닌 이유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 민주화운동 아닌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6-18 11:08 조회2,28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 민주화운동 아닌 이유

 

               아직도 5.18 대법원 판결은 2개로 양립돼 있다

 

1981.1.23. 대법원은 5.18을 김대중 일당이 일으킨 내란음모 폭동이라고 판결했다. 1988년 빨갱이들이 국회를 장악하여 여소야대 정국이 되었을 때, 5공청문회와 광주 청문회가 열렸다. 사실에 입각한 것이 아니라 인민재판식으로 몰아붙이는 난장판이었다.

 

              5.18 민주화은 3당합당의 흥정물 그 자체

 

-군사 민주화의 쓰나미였다. 이런 쓰나미에 휩쓸린 노태우는 19901월 김영삼과 김종필을 끌어들여 3당 합당을 획책했다. 3당 합당 조건 중 하나가 5.18[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바꾸는 것이었다. 이처럼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은 정치인들의 이해타산과 흥정의 산물이었을 뿐, 연구의 결과도 아니고 사법부 판단의 결과도 아니었다.

 

               재심 절차 없이 1981년 대법원 판결 뒤집어 

 

1997417일자 대법원 판결은 5.18이 민주화운동인지에 대해 판결하지 않았다. 판결서에는 20개의 판시사항이 들어 있다. 그 판시사항 20개에는 5.18이 민주화운동인가에 대한 사항이 없다. 대법관들은 판시사항에 있는 사항에 대해서만 판결한다. 따라서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은 사법부 판결의 결과가 아니었다.

 

               국가수호에 열심이었던 전두환을 내란죄인으로 몰다니 

 

1997년의 대법원은 [5.18은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을 아무 논거 없이 사실로 받아들였다. 19903당 합당의 정치적 흥정물을 재판의 잣대로 삼아 전두환에 죄를 띄운 것이다. 5.18은 민주화운동이고, 광주에 모인 시위대는 전두환의 헌법 파괴행위로부터 헌법을 수호하기 위해 결집된 준-헌법기관인데 이를 무력으로 탄압한 행위는 내란이고, 이 민주화운동은 전국적으로 속히 확산됐어야 했는데 전두환 일당이 이를 조기에 진압한 행위는 내란이며, 그 과정에서 많은 시민을 사살한 것은 내란목적의 살인 행위라는 것이다. 하지만 수사기록 이디를 보아도 전두환이 국가를 수호하기 위해 고생한 흔적은 있어도 국가를 뒤집기 위해 헌법을 파괴한 흔적은 없다.

 

              1997년 전두환에 죄를 씌운 판사들은 새빨간 빨갱이

 

따라서 5.18을 민주화운동이라 하는 말은 노태우-김영삼-김종필의 정치 흥정물에 불과한 것이고, 5.18 시위대를 준-헌법기관이라 규정해놓고 이를 판결의 잣대로 사용한 1997년의 법관들은 빨갱이 법관들인 것이다.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은 세상을 휘어잡았던 당시 빨갱이들의 억지에 불과한 것이다. 전두환과 5.18 사이에는 지휘계통으로 보나 증거로 보나 사돈의 팔촌 관계도 없다. 그리고 1997년의 대법원 판결은 1981년의 대법원 판결을 [재심] 절차에 의해 뒤집은 것이 아니라 1981년 대법원 판결을 인민군식으로 파묻어버린 람보식 불법 물이었다.

 

2022.6.18.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25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5612 79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9475 152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5896 142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4239 1981
13250 전두환 탐험 [14] 새글 지만원 2022-08-11 130 24
13249 고용노동부 장관의 정체 새글 지만원 2022-08-11 565 120
13248 전두환 탐험 [13] 새글 지만원 2022-08-10 634 95
13247 전두환 탐험 [12] 새글 지만원 2022-08-10 622 80
13246 전두환 탐험 [11] 지만원 2022-08-10 609 101
13245 전두환 탐험 [10] 지만원 2022-08-09 1131 115
13244 전두환 탐험 [9] 지만원 2022-08-09 1237 140
13243 전두환 탐험[8] 지만원 2022-08-08 1386 148
13242 전두환 탐험[7] 지만원 2022-08-07 1361 139
13241 전두환 탐험[6] 지만원 2022-08-07 1202 129
13240 전두환 탐험[5] 지만원 2022-08-07 1556 140
13239 전두환 탐험[4] 지만원 2022-08-06 1632 152
13238 전두환 탐험[3] 지만원 2022-08-06 1669 165
13237 전두환 탐험[2] 지만원 2022-08-05 1572 185
13236 전두환 탐험[1] 지만원 2022-08-05 2500 222
13235 윤석열 변호 지만원 2022-08-04 2192 260
13234 518-전두환 강의록 지만원 2022-08-04 1663 174
13233 윤석열, JSA에 함께 가야 지만원 2022-08-03 1757 219
13232 제주4.3 애국영화 개봉 지만원 2022-08-03 2233 196
13231 바람난 윤석열 지만원 2022-08-02 3102 297
13230 윤석열 정권도 박근혜의 길로 가는가. 비바람 2022-08-01 2376 269
13229 역대 정권 이름 짓기 지만원 2022-08-01 2203 235
13228 [국보위]는 신의 한수 지만원 2022-07-31 2112 205
13227 삼청교육대, 사회정화의 예술 지만원 2022-07-31 1806 173
13226 전두환 치적 (경제) 지만원 2022-07-31 1927 165
13225 전두환의 실체 지만원 2022-07-31 2833 24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