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님, 군인은 개같이 죽나요[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대통령님, 군인은 개같이 죽나요[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6-25 00:02 조회1,58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대통령님, 군인은 개같이 죽나요[]

 

이 세상에 죽고 싶은 사람 있나요

그런데 왜 군인은 많이 죽나요

후방에서 잘 먹고 즐기는

새끼들의 총알받이인가요

 

법을 준수해서 군대에 가고

재수 없어서 적군의 총알 맞으면

그게 죽는 것인데

그렇게 죽는 사람을 위해

장례 지내기조차

귀찮아하는 후방 새끼들

쳐죽이고 싶지 않으신가요

 

노블레스 오빌리주

24사단장 딘 소장이 중상을 입고 포로가 됐지요

86kg의 체중이 2개월 만에 58kg가 됐지요

그렇게 고마운 그가 한국인의 밀고로 포로가 됐습니다

개 같은 한국놈

 

6.25전쟁

밴프리트 장군이 아들을 잃었지요

아이젠하워 대통령이 아들을 바쳤지요

클라크 UN사령관도 아들을 바쳤지요

워커 중장이 자식과 함께 참전했다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모두가 미국인들인데 한국전에는 왜 왔는가요

후방 새끼들은 죽었다 깨도 이해 못합니다

한국군 장군들이 자식을 전쟁터에 보냈나요

제가 아는 한 한 놈도 안 보냈습니다

그런데 미국의 정치가들과 장군들은

왜 자신도 한국에 와서 죽고 아들도 죽게 했는가요

이런 게 한국 후방 새끼들에는

불가시의한 것이지요

 

5.18새끼들은 건국을 부정합니다

전라도 새끼들 거의가 다 그러하지요

해방 직후 조선 바지저고리들이

다 전라도 족과 한가지였지요

국민 84%가 빨갱이였습니다

이승만이 위대한 것은

바로 붉은 적토에 푸른 나라를 세웠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윤석열은 어찌하여

후방 새끼들 편을 들고

건국부정하는 5.18새끼들 편을 드는가요

윤석열은 이찌하여

김일성의 키드 김대중을 빨면서

건국 대통령 이승만을 개무시하는가요

불가사의합니다

 

소련은 사기꾼 김일성을 찾아내

황태자로 키워주었지만

미국은 윌슨의 수제자로 박사학위를 받은

출중한 인물 이승만의 독립운동을 귀찮다며

그를 제거하려 했습니다

 

이승만은 미국관료들과 싸워가면서

나라를 건국했지만

귀때기 새파란 김일성은

소련의 왕세자가 되었습니다

김대중이 이런 김일성이 키운 키드라는

사실 윤석열은 정녕 모르시나요

 

김대중이 사후를 위해

전자개표기로 노무현을 당선시켰고

노무현이 김정일에게

NLL을 바치려 이적질을 했는데도

윤석열이 모른척

김대중 빨고 노무현 빨면

윤석열 임기 5년 간

국군은 개값으로

계산되는 것이 아닐까요

 

 

2022. 6.24.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25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5614 79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9475 152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5897 1427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4239 1981
13250 전두환 탐험 [14] 새글 지만원 2022-08-11 166 38
13249 고용노동부 장관의 정체 새글 지만원 2022-08-11 589 131
13248 전두환 탐험 [13] 새글 지만원 2022-08-10 648 100
13247 전두환 탐험 [12] 지만원 2022-08-10 642 86
13246 전두환 탐험 [11] 지만원 2022-08-10 617 103
13245 전두환 탐험 [10] 지만원 2022-08-09 1132 118
13244 전두환 탐험 [9] 지만원 2022-08-09 1241 143
13243 전두환 탐험[8] 지만원 2022-08-08 1389 151
13242 전두환 탐험[7] 지만원 2022-08-07 1363 142
13241 전두환 탐험[6] 지만원 2022-08-07 1202 132
13240 전두환 탐험[5] 지만원 2022-08-07 1556 142
13239 전두환 탐험[4] 지만원 2022-08-06 1632 155
13238 전두환 탐험[3] 지만원 2022-08-06 1671 168
13237 전두환 탐험[2] 지만원 2022-08-05 1573 187
13236 전두환 탐험[1] 지만원 2022-08-05 2502 225
13235 윤석열 변호 지만원 2022-08-04 2192 261
13234 518-전두환 강의록 지만원 2022-08-04 1663 176
13233 윤석열, JSA에 함께 가야 지만원 2022-08-03 1760 220
13232 제주4.3 애국영화 개봉 지만원 2022-08-03 2234 198
13231 바람난 윤석열 지만원 2022-08-02 3104 299
13230 윤석열 정권도 박근혜의 길로 가는가. 비바람 2022-08-01 2377 271
13229 역대 정권 이름 짓기 지만원 2022-08-01 2204 236
13228 [국보위]는 신의 한수 지만원 2022-07-31 2113 206
13227 삼청교육대, 사회정화의 예술 지만원 2022-07-31 1807 174
13226 전두환 치적 (경제) 지만원 2022-07-31 1929 166
13225 전두환의 실체 지만원 2022-07-31 2834 24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