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렇게 하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윤석열 이렇게 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7-09 01:04 조회3,72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윤석열 이렇게 하라

 

            윤석열은 언론에 잘 보이려 말고 언론을 개혁하라

 

좌익들이 윤석열을 지지율을 가지고 윤석열을 코너로 몰고 있다. 그를 코너로 몰고 있는 세력은 언론세력이다. 윤석열의 인사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기자 질문에 윤석열이 답했다. 그래도 전 정권보다야 낫지 않은가, 윤석열의 지지도에 대해 질문하자 윤석열은 나는 그런 것이 신경쓰지 않는다’. 부인에 대한 사소한 흠잡기가 기승을 부린다.

 

이런 사소한 것들에 대한 기자들의 입놀림으로 인해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윤석열은 이런 참새족 언론 보도에 신경을 쓰지 말아야 한다. 이런 식의 흔들기가 바로 좌익 전위대 언론의 속성이다. 윤석열은 언론에 신경 쓰지 말고 언론을 좌경화로부터 해방시키는 일을 해야 한다.

 

        전두환처럼 언론을 정리하되 방법은 전두환과 달리 하라

 

더러운 기자 나부랭이들이 전두환을 흔들었다. 전두환은 이런 쓰레기 기자들을 정리했다. 정리된 쓰레기 기자들은 거의가 다 인격 없는 인간 쓰레기였다. 해직기자? 당시 전두환은 막강한 권력으로 쓰레기 기자, 인간 이하의 기자들을 권력으로 정리했다. 하지만 지금은 그 같은 권력행사 방법을 사용할 수 없다. 전두환은 일괄 타진 방법으로 쓰레기 기자들을 정리했다. 이런 방법은 오늘에 통하지 않는다. 지금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 메시지 전달 방법으로 해야 한다.

 

             영리한 정치인은 권력을 직접 휘두르지 않고 국민 여론으로 악을 제압한다

 

이명박 시절, MBC PD 수첩이 뇌숭숭 구멍탁모략 방송을 했다. 지금도 그런 짓을 꾀하는 방송을 찾아낼 수 있다. 그런 한 방송을 선정, 주밍(Zooming)하여 그 방송이 얼마나 저질이고, 얼마나 모략적인 것인가를 세밀히 분석하여 국민에 모델케이스로 보여주어야 한다. 악의적인 방송/언론을 죽이는 힘은 권력이 아니라 국민 여론이다. 영리한 정치인, 위대한 정치인은 직접 권력을 휘두르지 않고 국민을 설득한다. 그리고 국민의 힘으로 목적을 달성한다.

 

                윤석열은 잘 하고 있다. 지지율 하락은 좌경화된 언론 작전

 

좌경화된 언론만 때려잡으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지금 윤석열은 매우 잘 하고 있다. 안보와 시장경제의 정도를 걷고 있다. 이 이상 더 중요한 것은 없다. 잘 하고 있는 것을 못하고 있다고 선동하는 언론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지금 현재 윤석열의 지지도가 낮아지는 것은 윤석렬이 못해서가 아니라 언론이 뒤집어 보도하기 때문이다.

 

             세기의 사상가이자 세계적 기업가 마쓰시타 고노스케의 멘토는 스님이었다.

 

윤석열이 가장 먼저 개혁시켜야 할 대상이 언론이다. 윤석열은 공무원이나 어공(어쩌다 정치인을 따라다니다 공무원이 된 사람)들의 얼굴만 쳐다 볼 것이 아니라, 박정희 대통령처럼 재야에 숨어 있는 지혜를 사냥해야 한다. 권성동, 장재원 등이 그나마 윤석열에게 똘똘하게 보이는 정치인일 것이다. 하지만 이런 인물들은 지혜와 지식 측면에서 잘해야 서까래 정도의 재목들이다.

 

                    윤석열은 멘토 선정에 따라 빼어난 인물 될 수 있다

 

내가 얼마 안 되는 시간 그를 관찰한 바로는 그는 노력하고 사색하고 재야의 좋은 지인을 만들면 위대한 업적을 남길 수 있는 사람으로 보인다. 그가 김대중과 5.18을 숭배하는 것은 그의 독서가 일천해서일 것이다. 이는 시정될 수 있다. 윤석열은 연세 드신 김형석 교수를 찾은 적이 있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안목이 일천한 것으로 보인다. 김형석 교수님은 한 인간으로서는 존경할 수 있는 고고한 인생이긴 하지만, 국가를 위해 헌신한 경력은 없다.

 

누구나 독서를 한다. 그러나 어떤 책을 읽느냐에 따라 인격이 다르게 형성된다. 마찬가지로 윤석열이 누구를 만나느냐는 독서할 책을 선택하는 것과 동일하다. 대통령이 된 이 시점에서 누구를 만나느냐는 어느 책을 선택했느냐에 해당하는 것이다. 성능이 증명된 고전을 읽으면 우아한 인생의 길을 걸을 것이고, 에로소설을 읽으면 냄새나는 인간이 될 것이다. 짧은 기간이나마 관찰해 보니 윤석열은 상당히 좋은 원석임에 틀림 없다. 그런데 아직은 대통령 수준에 어울리는 보석으로 다듬어지지 않은 것 같다. 우리 모두가 원석을 보석으로 다듬는 일에 작은 일조씩 해야 할 모양이다.

 

2022.7.9.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9건 1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419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4] 지만원 2022-11-02 1823 93
13418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3] 지만원 2022-11-02 1632 92
13417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2] 지만원 2022-11-02 1500 89
13416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1] 지만원 2022-11-02 1408 95
13415 [시] 전두환 호의 의미 지만원 2022-11-01 1883 185
13414 윤석열 사과하지 말라! 지만원 2022-11-01 4896 286
13413 내일 조선일보에 광고나갑니다 지만원 2022-11-01 2002 227
13412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9~20] 지만원 2022-11-01 1451 130
13411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8] 지만원 2022-11-01 1238 106
13410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7] 지만원 2022-11-01 1211 92
13409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6] 지만원 2022-10-31 1309 104
13408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5] 지만원 2022-10-31 1459 117
13407 사고가 나면, 첫째가 원인규명, 책임은 부산물 지만원 2022-10-31 1853 219
13406 이태원 호객 행위자는 MBC 지만원 2022-10-31 5204 299
13405 [시] 나만의 공간 지만원 2022-10-31 1549 150
13404 [시] “입만으론 어른 될 수 없다” 지만원 2022-10-30 1568 165
13403 전클럽 통신[1] 지만원 2022-10-30 1624 198
13402 이태원, 누가 호객 바람잡이 했는가? 지만원 2022-10-30 2412 294
13401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4] 지만원 2022-10-30 1182 83
13400 전두환 클럽 결성 북콘서트 candide 2022-10-30 1586 156
13399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3] 지만원 2022-10-30 1229 96
13398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2] 지만원 2022-10-30 1083 97
13397 이태원 참사는 제2의 금남로 학살일 것 지만원 2022-10-30 2716 242
13396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1] 지만원 2022-10-29 1175 97
13395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0] 지만원 2022-10-29 1304 107
13394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9] 지만원 2022-10-29 1294 103
13393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8] 지만원 2022-10-29 1440 111
13392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6~7] 지만원 2022-10-29 1634 120
13391 10월 27일, 전클럽 희망자 상견례 지만원 2022-10-29 1586 198
13390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5] 지만원 2022-10-28 1873 17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