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는 쿠데타가 아니라 쿠데타를 저지시킨 사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12.12는 쿠데타가 아니라 쿠데타를 저지시킨 사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7-27 16:24 조회2,19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2.12는 쿠데타가 아니라 쿠데타를 저지시킨 사건

 

12.122개의 사건으로 구성돼 있다. 하나는 정승화 체포사건이고, 다른 하나는 정승화 체포에 반항하는 정승화 군벌의 불법 난동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군부 상호간의 충돌사건이다.

 

                                          정승화 체포 사건

 

박정희 대통령을 시해했던 장소에 김재규와 함께 있었던 정승화는 1026일 밤 김재규가 시해범이라는 사실을 2차례에 걸쳐 알았다. 시해 현장에서 화약 냄새 진동하고 피범벅이 된 김재규 와이셔츠를 보고 알았고, 11:30, 노재현과 정승화가 함께 한 자리에서 비서실장 김계원이 각하의 살해범은 김재규라 밀고하는 자리에서 또 확인했다.

 

11:30, 정승화는 국방장관 노재현으로부터 김재규를 체포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그럼에도 정승화는 전두환의 김재규 체포를 방해했고, 김재규와 함께 혁명정부를 세우려 정치적 행각을 드러냈다.

 

당시 전두환은 검찰과 경찰까지를 포함한 국가 전체의 수사기관을 총괄하는 계엄사 합수부의 수장이었다. 합수부는 1026일부터 126일까지 40여 일간 정승화의 정치행각을 내사하여 126일 결심을 했다. 수사국장 이학봉에게 1212일을 기해 김재규와 함께 혁명을 주도하려는 정승화를 전격 체포하라고 명했고, 이학봉은 이를 이행하였다. 대통령 재가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는 것은 빨갱이들의 억지였다.

 

                             정승화 군벌의 난동 수습 사건

 

정승화가 체포되었다는 소식을 접한 정승화 군벌이 들고 일어났다. 전두환을 체포하려 했다. 서빙고에 체포돼간 김재규를 구하고, 최규하를 인질로 삼아 정승화를 구출해내려는 난동을 부렸다. 가장 앞장선 사람이 정승화에게 충성을 맹세했던 수경사령관 장태완이었다. 헌병감 김진기, 특전사령관 정병주, 육군참모차장 윤성민 등이 국방장관을 따돌리고 장태완과 함께 했다.

 

장태완은 대통령을 위해 사용해야 할 포병과 탱크 등을 동원하여 12.12 관련 장군들이 모여 있었던 수경사 소속의 30경비단을 포격하라 명령했다. 그리고 특전사령과 정병주는 제9 공수여단을 출동시켰다. 이어서 30경비단에 있었던 자기 부하 김진영 대령과 장세동 대령을 사살하라 명령했다.

 

                김재규와 정승화 체포한 것은 순전히 전두환의 구국 결단

 

이를 비정상적인 것으로 눈치 챈 부하들이 장태완의 명령에 불복하고, 장태완 등 동조 장군들을 긴급 체포함으로써 난동은 수습됐다. 그 과정에서 장태완과 정병주가 30경비단을 공격하고 합수부를 포위하려고 병력을 움직였고, 이를 진압하기 위해 합수부가 병력을 움직였다. 당시 상황은 아군끼리의 내전 직전 상태였다. 전두환이 재빨리 난동 지휘자들을 동시다발적으로 체포하지 않았다면 정승화 군벌과 합수부에 찬동하는 군벌 사이에 내전이 발생했을 것이다.

 

                                    결 론

 

5.18이 빨갱이들에 의해 민주화운동으로 각색됐듯이 12.12도 빨갱이들에 의해 쿠데타로 각색된 것이다.

 

 

2022.7.27.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8건 2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258 제77회 광복절 경축사에 담긴 의미 지만원 2022-08-16 3208 286
13257 전두환 탐험 [19] 지만원 2022-08-15 3090 155
13256 전두환 탐험 [18] 지만원 2022-08-14 2715 165
13255 전두환 탐험 [17] 지만원 2022-08-14 2639 155
13254 8월 15일, 광화문 행사 지만원 2022-08-14 2604 237
13253 전두환 탐험 [16] 지만원 2022-08-14 2601 175
13252 9월1일(목) 목회자 주관 현대사 새 조명 지만원 2022-08-13 2810 192
13251 복잡해! 자리 줬으니 알아서 잘 해줘 지만원 2022-08-13 2816 266
13250 부나비 세상 [시] 지만원 2022-08-12 2334 201
13249 전두환 탐험 [15] 지만원 2022-08-11 2583 142
13248 전두환 탐험 [14] 지만원 2022-08-11 2360 157
13247 고용노동부 장관의 정체 지만원 2022-08-11 2585 246
13246 전두환 탐험 [13] 지만원 2022-08-10 2127 152
13245 전두환 탐험 [12] 지만원 2022-08-10 2038 133
13244 전두환 탐험 [11] 지만원 2022-08-10 1829 152
13243 전두환 탐험 [10] 지만원 2022-08-09 2280 160
13242 전두환 탐험 [9] 지만원 2022-08-09 2432 184
13241 전두환 탐험[8] 지만원 2022-08-08 2326 189
13240 전두환 탐험[7] 지만원 2022-08-07 2240 177
13239 전두환 탐험[6] 지만원 2022-08-07 2132 165
13238 전두환 탐험[5] 지만원 2022-08-07 2506 178
13237 전두환 탐험[4] 지만원 2022-08-06 2556 193
13236 전두환 탐험[3] 지만원 2022-08-06 2780 203
13235 전두환 탐험[2] 지만원 2022-08-05 2501 229
13234 전두환 탐험[1] 지만원 2022-08-05 8364 273
13233 윤석열 변호 지만원 2022-08-04 3169 287
13232 518-전두환 강의록 지만원 2022-08-04 2510 193
13231 윤석열, JSA에 함께 가야 지만원 2022-08-03 2369 227
13230 제주4.3 애국영화 개봉 지만원 2022-08-03 3023 211
13229 바람난 윤석열 지만원 2022-08-02 3932 30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