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탐험[8]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전두환 탐험[8]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8-08 14:45 조회1,70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전두환 탐험[8]

  

코끼리밥솥 쇼크

 

 

1983년 초, 일본제 코끼리표 밥솥의 인기는 오늘의 구찌백 이상이었다. 고위 공무원 가족들까지도 일본에 가면 빼놓지 않고 코끼리 밥솥을 사왔다. 왼손에 하나, 오른손에도 하나, 그것도 모자라 또 다른 하나는 발로 차서 굴리고 들어온다고 풍자됐다. 1983, 전국 주부교실 중앙회(오늘의 소비자교육 중앙회) 부산지부 노래교실 주부 17명이 일본 단체 여행 중 시모노세키를 방문해 코끼리 밥통을 비롯한 일제 물건을 잔뜩 사들고 귀국했다. 이를 목격한 아사히신문이 '한국인 관광객 덕분에 매출이 늘어난다' 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고, 이를 계기로 국내 언론들이 자존심 상하는 추태라며 주부들을 비난했다. 언론은 주부들을 나무랐지만, 전두환은 다른 제품들은 그렇게 많이 수출하면서 밥솥 하나 제대로 만들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전두환은 경제비서관을 불러 6개월 이내에 코끼리 밥솥과 동일한 성능을 갖는 전기밥솥을 만들라 지시했다. 그리고 그 명령은 정확히 이행됐다.

 

OEM 생산으로 경제성장

 

1980년 당시의 우리나라 제조 기술은 비약적이었다. 이는 한국군의 베트남 참전 역사(1964~73)에 힘입은 것이었다. 참전으로 유대가 형성된 미국은 한국산 제품을 대대적으로 수입해 주었다. 저자는 당시 미국에 있으면서 군 PX에서 근사하게 보이는 뮤직세트를 구입했다. 집에 와서 자세히 보니 ‘MADE IN KOREA’ 였다.

 

산업 기반을 건설하기 위해 박정희는 전국 단위로 공단을 설치함과 동시에 기능공을 대량 양성했다. 서독에서 열리는 기능올림픽에 내보내 1,2,3등을 싹쓸이하게 만들었다. 국제 사회에 한국은 기능공의 나라로 이미지화됐다. 한국은 값싸고 질 좋은 기능공이 많다며 외국 기업을 유치했다. 가장 많이 들어온 나라가 일본이었다. 한국은 일본으로부터 부품과 소재를 수입해서 제품을 조립했다. 그리고 조립된 제품은 미국시장이 흡수해주었다.

 

한국기업이 조립하는 제품은 이른바 OEM(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 생산체계였다. 주문자의 브랜드를 찍어야 하는 것이었다. 당시만 해도 기업이나 국가나 다 같이 연구개발비를 별도로 책정할 형편이 못 되었다. 일본으로부터 부품과 소재를 수입해서 미국에 팔기에 바빴던 시절이었다. 그래서 히타치가 한국 기업에 생산량을 주문하면 한국 기업이 제조했고, 제조 과정에 히타치가 개입하여 품질을 지도하고 감독했다. 이러하기에 히터치의 브랜드는 있어도 이를 제조한 한국 기업의 브랜드는 없었다. 단지 제품의 생산 공장이 한국에 있다는 표시(MADE IN KOREA)만 기재한 것이다.

 

일반 국민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낱말 OEM, 이해를 돕기 위해 잠시 사례 하나를 소개한다. 1955년 소니(SONY)사가 트랜지스터 라디오를 만들었다. 진공관 라디오는 미국 TI사가 발명했고, 트랜지스터 역시 미국의 벨연구소가 발명했다. 소니의 신화 이키오 모리타는 트랜지스터로 손바닥 크기의 라디오를 만들었다. 그는 상품을 팔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갔다. 당시 세계적인 새로운 제품은 대부분 미국에서 발명되었고 생산되었기 때문에 미국인들은 미국 밖에서 만들어진 상품을 매우 경시했다. 이른바 NIH(Not Invented Here) 신드롬, Made In U.S.A가 아니면 쓰레기로 취급했던 것이다. 이러하기에 미국의 유통망에서 소니사의 라디오를 받아줄 리 없었다. 그래서 3일 동안 머리를 짜낸 것이 신문 광고였다. 고객에게 상품의 존재를 알리면 유통업체에서 달려들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계산을 했던 것이다. 이것이 신문 광고의 효시였다.

 

광고를 본 부로바(Bulova)사가 20만 개의 트랜지스터 라디오를 주문해 왔다. 그런데 라디오에 브로바 이름을 새겨달라는 조건 즉 OEM 조건이었다. 20만 개의 주문은 소니사에게는 사막의 오아시스요 엄청난 횡재였다. 모리다씨는 본사에 이 사실을 보고했다. 본사에서는 마음이 변하기 전에 즉시 주문을 수락하라고 했다. 하지만 모리타씨는 밤을 꼬박 새워 생각한 후에 이를 거절했다. 눈이 둥그레진 브로바사 중역이 말했다. “브로바사는 50년 전통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기업입니다. 소니사 제품에 브로바 로고를 넣는 것이 얼마나 횡재인지 아십니까?” 모리다가 맞섰다. “브로바사도 50년전에는 우리 소니사와 같은 처지에서 출발했을 것입니다. 브로바사가 50년 만에 오늘과 같은 기업을 일으켰다면 앞으로 50년 후에 우리 소니사도 브로바사 만큼 키울 수 있을 것입니다. 소니사 제품은 소니의 이름으로만 팔 것입니다.” 그 후 40년이 지나 이 두개 회사의 프로필은 완전히 역전되었다. 1960년대 일본 전자산업의 부흥은 트랜지스터 라디오가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세계시장 50% 점유한 손톱깎이

 

1982, 전두환은 회의장에 나가기 전에 급히 손톱을 깎다가 날이 무딘 탓에 손에서 피를 흘린 적이 있었다. 전두환은 그렇게 많은 수출을 하면서 손톱깎이 하나 제대로 만들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에 착안했다. 유럽으로 출장을 가기 위해 신고하러 온 김동휘 상공장관에게 여비 봉투를 주면서 품질이 아주 좋은 손톱깎이 하나만 사오라고 부탁을 했다. 10여 일 만에 장관은 10개의 손톱깎이를 사들고 왔다. 손톱깎이는 간단한 제품 같지만 소재, 금형, 열처리, 도금, 연마 등이 총집약된 금속 가공 기술의 종합판이라는 것이 전두환의 평가였다.

 

전두환은 10개의 손톱깎이를 회의에 모인 장관들에 나누어 주면서 똑같은 품질의 손톱깎이를 만들어 오라고 지시했다. 그리고 6개월, 몇 사람이 기술혁신으로 만든 제품이라며 각자 손톱깎이를 들고 왔다. 여러 장관들이 동시에 자기 부처의 관할 기업들에 일류 손톱깎이 개발을 독려했다는 이야기다. 새로 개발한 국산 손톱깎이는 품질과 디자인 면에서 가히 세계적이었다. 그 후 손톱깎이 세계시장에서 한국산이 50%를 차지했다. 세계 인구의 절반이 한국산 손톱깎이를 애용했다는 이야기다.

 

컬러 필름

 

과기처는 해마다 재외 과학기술자를 초청해 새로운 기술을 접하는 기회로 삼았다. 1980년은 컬러 시대였다. TV도 컬러, 사진도 컬러, 1986년 당시 컬러 필름 기술 가격을 알아보니 일본은 300만 달러, 미국은 200만 달러였다. 그런데 1986년에 모국을 방문한 한 과학자가 아무런 대가 없이 기술을 전수해 주었다. 전두환이 이를 너무 고맙게 여겨 청와대로 초청해 선물이라도 주려 했더니, 그 교포 과학자는 사실이 보도되면 당장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야반도주하듯 그날로 출국해 버렸다. 돈도 싫고 끈도 싫은 과학자였다.

 

2022.8.8.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32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6250 80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60314 153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6516 1437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5070 1993
13324 판사특권에 도전하자 지만원 2022-09-29 1132 178
13323 10월 3일 광화문 일정 지만원 2022-09-28 1133 178
13322 [시] 오늘 난 우는가 웃는가 지만원 2022-09-28 1428 189
13321 MBC 반역적 선동의 역사적 전통 댓글(1) 비바람 2022-09-27 1490 174
13320 신간 안내 -전두환 리더십- 지만원 2022-09-26 1714 179
13319 박근혜의 숨겨진 사상 지만원 2022-09-24 2792 318
13318 원전 수입국에서 수출국으로 지만원 2022-09-24 2381 217
13317 윤석열, 공격을 하지 않으니까 공격만 당해 지만원 2022-09-23 3437 293
13316 전두환 리더십 가제본 지만원 2022-09-22 2454 224
13315 우익 최초 영화 [탐라의 봄] 지만원 2022-09-22 2464 224
13314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9-21 2354 193
13313 광주지방법원장 앞 진정서 지만원 2022-09-21 2073 177
13312 강철환이 요덕출신 아니라는 이유들 지만원 2022-09-20 2383 249
13311 <잔혹했던 1948년 탐라의 봄> 관람 후기, 공산주의에 대한 … 기린아 2022-09-18 2709 224
13310 목표가 확실해야 이긴다 . 제1목표는 전라도여야 지만원 2022-09-17 3263 320
13309 2022.9.15. 강철환에 물은 질문 내용 지만원 2022-09-17 2565 189
13308 제10번째 고소자 강철환(230광수) 지만원 2021-08-11 3141 244
13307 회원님들께 지만원 2022-09-16 2226 235
13306 에필로그 지만원 2022-09-16 2049 167
13305 시체까지 뜯어먹는 5.18 바퀴들 지만원 2022-09-16 2278 249
13304 인스턴트 지식인 윤석열, 한동훈에 조언한다! 지만원 2022-09-15 3268 343
13303 9월15일 오후4시, 강철환 재판 지만원 2022-09-13 2594 214
13302 [전두환 리더십] 목차 지만원 2022-09-12 2226 210
13301 에필로그 (전두환리더십) 지만원 2022-09-12 1861 221
13300 배은망덕(背恩忘德)의 극치(極致) 댓글(3) stallon 2022-09-11 2702 224
13299 “아니라는데 왜 전두환만 증오하나?” 지만원 2022-09-10 3120 30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