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의 날과 윤석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군의 날과 윤석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0-02 21:39 조회2,94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군의 날과 윤석열

 

74회 국군의 날 행사가 2016년 이후 6년 만에 계룡대라는 좁은 공간에서 제한된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실시됐다. 거행이라는 말을 할 수 없는 초라한 행사였다. 윤석열이 행사장에 접근하는 모습은 꼿꼿한 장교의 모습이 아니라 고개를 좌우상하로 움직이면서 방아깨비 걸음걸이로 나타났다. 연설을 할 때, 그는 부대 열중 쉬어라는 명령조차 내리지 않아, 제병지휘관이 낮은 소리로 대통령 명령을 대신했다고 한다.

 

사열을 할 때 각 부대 앞을 지나면서 거수경례를 하고, 연설 도중 내가 군 통수권자라는 의미의 발언을 할 때마다 군 복무를 구차한 이유로 회피한 그의 젊음이 부끄러웠을 것이다. 모름지기 이 땅의 남자들은 군 복무를 필해야 얼굴이 선다. 이명박이도 쥐의 자세로 군복무를 회피했고, 문재인은 운동권으로 군에 강제로 잡혀가서 공수부대에 가긴 했지만 다리가 ‘O다리라 낙하산 점프를 할 수 없었다.

 

케네디는 질병 백화점이었다. 그런데 그는 군에 가야 한다는 생각에 그의 부친의 백을 이용해 해군 장교로 임관했다. 트루먼은 바퀴벌레를 잡아 볼 때에도 눈썹에까지 바짝 갖다 대고 보았을 만큼 지독한 근시였다. 그래도 군에 가야하겠다는 생각에 시력검사표를 외워서 합격했다고 한다. 젊은이라면 모두가 치러야 할 공동의 의무를 단지 힘이 들고 시간이 아깝다는 계산으로 살짝 빠져나가는 그 심성이 어찌 죽을 때까지 떳떳할 수 있겠는가?

 

나는 우연히 [최배달]이라는 영화의 끝부분을 보았다. 성실과 명분과 명예, 그것이 일본 가라데 세계를 석권한 최고자가 되게 했다. 그의 어록들 중에는 오로지 한 가지를 위해 목숨을 건 사람이 가장 아름답다.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우리 앞에 서 있는 윤석열은 이런 사람이 아니라 어쩌다 대통령이 된 사람이다. 그러니 어찌 아름답다 할 수 있겠는가? 내가 이 이야기를 구태여 하는 것은 앞으로 이 나라 모든 젊은이들은 아름다워지라는 말을 하고 싶은 것이다.

 

윤석열의 마음 속 깊은 곳에는 커닝 정신이 잠재해 있을 것이다. 그것이 있기에 그는 오늘의 험한 파도를 뚫고 나갈 수 있는 용기와 내공이 없는 것이다. 나는 그를 빠는 사람도 아니고, 그를 억지로 미워하는 사람도 아니다. 오로지 그가 이 험한 정국을 잘 뚫고 나가 이 어지러운 나라를 바로잡아주기를 간절히 소망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내가 그를 경영진단 차원에서 분석 평가한 바로는 그는 리더십의 궤도를 수정할 사람으로 보이지 않는다.

 

전두환 대통령이 박근혜에 말해주었다. “설사 당신이 대통령이 된다해도 그 자리를 끝까지 지켜내기 어려울 것이다.” 나 역시 윤석열에게 같은 말을 던지고 싶다. 일꼬를 틀 줄 아는 유능한 제갈공명을 만나 궤도수정을 하지 않는다면 그는 2년을 넘기기 어려울 것이라고. 만일 그의 주변 사람들이 강권하는 대로 사과를 하게 되면 그는 1년 이내에 무너질 것이다. 박근혜는 20161026일 대국민 사과를 했기 때문에 곧장 무너진 것이다. '사과'가 곧 '자살'인 것이다. 

 

2022.10.2.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02건 1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382 회원님들께 드리는 11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10-22 3059 239
13381 김정은의 돈줄, 전라도와 탈북자 지만원 2022-10-21 4094 297
13380 내일(10.22 토) 광화문 집회 참가합니다 지만원 2022-10-21 3030 204
13379 [전클럽 결성]에 동참하실 분들께 지만원 2022-10-19 3578 259
13378 정치 내전 신호탄 지만원 2022-10-19 3536 334
13377 긴급 체포된 김용은 누군가? 지만원 2022-10-19 3762 328
13376 1급 드라큘라, 묶여지고 있다 지만원 2022-10-19 3277 280
13375 남민전의 불씨 [6] 지만원 2022-10-17 2415 135
13374 남민전의 불씨 [5] 지만원 2022-10-17 2072 114
13373 남민전의 불씨 [4] 지만원 2022-10-17 1880 111
13372 남민전의 불씨 [3] 지만원 2022-10-17 1853 114
13371 황교안 당대표 출사표에 대하여 지만원 2022-10-17 2430 299
13370 10월 20일(목), 탈북자 재판 지만원 2022-10-17 1729 186
13369 남민전의 불씨 [2] 지만원 2022-10-16 1727 162
13368 남민전의 불씨 [1] 지만원 2022-10-16 1713 179
13367 민주당의 전형 이학영 지만원 2022-10-16 1599 206
13366 전라도 빨갱이들엔 지만원식 말 폭탄이 답 지만원 2022-10-16 2222 261
13365 멍멍 짖으면 자유가 오는가? 지만원 2022-10-16 2072 234
13364 대통령 딜레마 [3] 지만원 2022-10-16 1896 215
13363 어느 우파 청년이 보내온 독후감 지만원 2022-10-16 1978 247
13362 [법조사고] 빨갱이 3인판사 고소한 지만원 박사의 용기. 댓글(2) 의병신백훈 2022-10-16 2865 182
13361 내가 고소한 빨갱이 부장판사 3인방[확산 요] 지만원 2022-10-15 2417 248
13360 오늘의 이얘기 저얘기 지만원 2022-10-14 3029 227
13359 김정은이 발광하는 이유 지만원 2022-10-14 2502 268
13358 김문수 공격하는 국힘당 의원 집중 공격해주세요 지만원 2022-10-14 2515 307
13357 오늘 일본 관련 글 많이 올린 이유 지만원 2022-10-13 2417 241
13356 위안부 스타 문옥주 해방후 신데렐라 지만원 2022-10-13 2201 168
13355 딸을 위안부로 내몬 존재는 부모 지만원 2022-10-13 1979 138
13354 일제하 여성의 삶 지만원 2022-10-13 1804 151
13353 조선시대 여성, 어미와 딸 모두가 대가 없는 양반의 성노예 지만원 2022-10-13 1589 1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