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5년 일본이 한국에 남기고 간 자산이 한국경제의 80%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1945년 일본이 한국에 남기고 간 자산이 한국경제의 80%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0-13 21:53 조회96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945년 일본이 한국에 남기고 간

자산이 한국경제의 80%

 

 

201510, 성균관대 이대근 명예교수는 귀속재산 연구-식민지 유산과 한국경제의 진로-라는 700여 쪽의 저서를 냈다. 그 내용 일부를 요약한다. 1945년 해방직후, 일본은 그들이 36년 동안 조선 땅에 건설해 놓은 수풍댐, 철도, 도로, 항만, 전기, 광공업, 제조업 등 여러 분야의 사회간접자본을 고스란히 남겨둔 채 추방당했다. 아울러 일본인들이 조선에서 운영하던 기업재산과 개인재산 모두를 그대로 두고 몸만 빠져나갔다.

 

미군은 퇴각하는 일본인들의 주머니를 뒤져 지폐까지도 압수했다. 북조선에는 29억 달러어치의 공공재산, 남한에는 23억 달러어치의 공공재산이 횡재로 굴러왔다. 남한에 쌓인 23억 달러어치의 일본재산은 미군정이 이승만 정부에 이양했다. 이는 당시 남한경제 규모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한마디로 이 귀속자산이 없었다면 당시 한국경제에는 실체가 없었다. 이로부터 만 20년 후인 1965, 박정희 정부가 일본으로부터 무상으로 공여 받은 액수는 3억 달러, 위의 23억 달러는 이 3억 달러의 약 8배였다. 이 엄청난 자산을 미국이 일본으로부터 빼앗아 한국에 주었다는 사실을 우리는 꼭 알아야 한다.

 

우리는 묻지 않을 수 없다. 이씨 조선 518년을 대대로 통치해온 27명의 왕들이 이룩해 놓은 자산이 무엇이었는가를. 도로를 닦아놓았는가, 철로를 건설해 놓았는가? 기업이 생겨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놓았는가? 한글 단어장 하나 마련해 놓았는가? 27명의 왕들은 길을 넓게 닦으면 오랑캐가 침입한다고 믿었다. 그래서 있던 길도 없앴다. 선조는 임진왜란 내내 중국으로 망명할 생각만 했다. 27명의 왕들은 아래 사진이 보여주는 바와 같이 노예들의 골만 빼먹었다. 조선왕들이 518년 동안 쌓아올린 재산은 초가집, 도로 없는 서울, 똥오줌으로 수놓은 소로, 민둥산, 미신, 거짓과 음모를 일삼는 미개인들이 공존하는 가두리 땅에 불과했다.

 

하지만 일본은 불과 36년 동안에 조선 땅에 52억 달러어치의 재산을 쌓아올렸다. 이 엄청난 재산중 남한에 남긴 23억 달러를 미국이 빼앗아 보관했다가 대한민국 건국자 이승만에게 선물처럼 주었다. 미국은 스스로 지키지 못했던 땅도 빼앗아 주었고, 조선인들로서는 꿈조차 꾸지 못했던 천문학적 규모의 재산도 빼앗아 주었다. 이 두 가지 구체적 선물에 대해 우리는 미국과 일본 모두에 감사의 마음을 가져야 했다. 이 중요한 사실이 묻혀왔기 때문에 우리는 배은망덕한 국민이 되었고, 그 배은망덕의 소치는 순전히 빨갱이들의 역사왜곡에 있었다.

 

미군정은 처음, 사유재산을 압류대상에서 제외했다가 매우 다행하게도 곧 이어 사유재산까지도 압류했다(군정법령 제8, 1947.10.6.제정). 공적-사적 재산 목록이 170,605, 이승만 정부에 넘겨줄 때까지 3년 동안 미군정은 고생을 했다. 엄청난 관리 인력과 재정이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미군정에 인수되지 않고 농림부 등에 등록되어 있던 또 다른 일본인 재산이 121,304건에 이른다. 이 모두를 합한 총 재산은 291,909건이었다.

 

미국은 어느 정도로 일본인을 발가벗겨 보냈는가? 귀국하는 일본인이 소지할 수 있는 돈의 액수를 극도로 제한했다. 민간인은 1,000, 군장교는 500, 사병은 250엔 이상 소지할 수 없었다. 미군은 부산항을 통해 귀국하는 일본인의 주머니를 검열했다. 1945년 말까지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돌아간 민간인은 47만여 명이었다. 하지만 주한미군사령부 정보참모부가 1945113일에 작성한 <정보일지>(G-2 Periodic Report) 54호에 의하면 일부의 일본인들이 150엔을 주고 밀항선을 이용하기도 했다. 이런 자료들은 국사편찬위 전자사료관에 보관돼 있다. 하지만 밀항선을 타고 탈출한 일본인 숫자가 과연 얼마나 되었겠는가? 우리가 기억해야 할 핵심은 미국이 일본인들을 무산계급으로 만들어 겨우 몸만 돌려보냈다는 사실이다.

19451012일 부산항에서 귀환선을 기다리는 일본인들의 주머니와 짐을 미군 병사가 수색하고 있다. 미국국립문서관, 국사편찬위 전자사료관 사본

 

일본인들이 남겨두고 간 그 많은 주식회사 급 기업들은 그 후 어떻게 되었는가? 대부분 그 회사 직원이거나 관련이 있던 조선 사람들에 헐값으로 불하되어 오늘의 대기업들로 성장했다. 오늘의 우리 대기업들은 거의 예외 없이 일본기업들이었다. 조선인들이 세운 업체는 상회라는 이름을 단 개인가게들이었다. 아래의 사례들은 현 우리나라 대기업들이 해방 이후 맨땅에 헤딩해서 창조한 것들이 아니라는 것을 웅변할 것이다.

 

쇼와 기린맥주는 당시 관리인이었던 박두병에게 불하되어 두산그룹의 계열사인 ‘OB맥주가 되었다. ‘삿포로 맥주는 명성황후의 인척인 민덕기에게 불하되어 조선맥주가 되었다(1998년에 하이트맥주로 상호 변경). ‘조선유지 인천공장 조선화약공판은 당시 직원이었다가 관리인이 된 김종희에게 불하되어 한화그룹의 모태가 되었다. ‘선경직물은 공장의 생산관리 책임자이던 최종건에게 불하되어 ‘SK그룹의 모태가 되었다. SK그룹은 1939년 조선의 일본인 포목상이 만든 조선에서 만주로 직물매매 하던 선만주단(鮮滿紬緞)과 일본의 교토직물이 합작해 만든 선경직물로부터 시작됐다. ‘선경이란 이름은 선만주단의 과 교토직물의 를 따서 지은 것이다.

 

나가오카제과‘(永岡製菓)는 직원이던 박병규 등에게 불하되어 해태제과 합명회사가 되었다. ’오노다 시멘트 삼척공장은 이양구에게 불하되어 동양시멘트가 되었다. ‘한국저축은행은 정수장학회의 설립 멤버이기도 한 삼호방직의 정재호에게 불하되었다. ‘미쓰코시 백화점 경성점은 이병철에게 불하되어 신세계 백화점이 되었다. ‘조지아 백화점미도파 백화점이 되었다. ‘조선제련이 구인회에게 불하되어 락희화학(LG화학)’이 되었다. 삼척의 코레카와 제철소가 해방 후 삼화제철로 상호 변경되어, 장경호에게 불하되어 동국제강이 되었다. ‘조선생명이 이병철에게 불하되어 삼성화재가 되었다. ‘조선연료, 삼국석탄, 문경탄광이 김수근에게 불하되어 대성그룹의 모태가 되었다. ‘모리나가 제과와 모리나가 식품이 해방 후에 동립식품으로 상호 변경되어 운영되다가, 1985년에 제일제당에 병합되었다..

 

토요쿠니제과가 해방 후에 풍국제과로 상호 변경되어 운영되어오다가 1956년에 동양제과(오리온)에 병합되었다. ‘경기직물과 조선방직이 대구에서 비누공장을 운영하던 김성곤에게 불하되어 쌍용그룹의 모태가 되었다. ‘조선우선이 직원이던 김용주에게 불하되어 대한해운이 되었다. ‘동양방직은 관리인이던 서정익에게 불하되었다. ‘아사히견직은 부산공장장이었던 김지태에게 불하되어 한국생사가 되었다. ‘조선주택영단한국주택공사가 되었다. ‘아사노 시멘트 경성공장이 김인득에게 불하되어 벽산그룹이 되었다. ‘경성전기-남선전기-조선전업이 해방 후 합병되어 한국전력이 되었다.

 

가네보방직 광주공장이 김형남, 김용주에게 불하되어 일신방직이 되었다. ‘동립산업이 관리인이었던 함창희에게 불하되었고, 제일제당(CJ)이 이를 흡수했다. ‘조선미곡창고 주식회사가 해방후 한국미곡창고 주식회사가 되고, 후에 대한통운이 되었다. ‘조선중공업주식회사가 해방 후 대한조선공사가 되었고, 후에 한진그룹에 편입되어 한진중공업이 되었다. ‘조선화재 해상보험동양화재 해상보험이 되었다가, 지금 메리츠 화재해방보험이 되었다. ‘쥬가이제약은 서울사무소 관리인에게 불하되어 현 중외제약이 되었다. 이외에도 내로라하는 한국기업들은 거의가 다 일본인이 설립 운영하던 회사라고 생각하면 큰 무리가 없다. 조선인이 설립 운영하던 큰 기업은 김성수 집안에서 설립한 경성방직’, ‘삼양사정도를 제외하면 대부분 商會라는 이름을 달고 있었다. 화신상회, 개성상회, 경성벽지 등이다.

 

일본이 팽개치고 나간 회사들을 조선인들이 이승만 정부로부터 불하란 명목으로 헐값에 인수했다. 그래서 이들 중 일부는 19615.16군사혁명 후 정경유착에 의한 부정축재자로 몰렸다. 일본인들은 얼마나 속이 쓰렸겠는가? 반면 불하받은 사람들은 어떤 횡재를 했는가? 그래서 일본은 샌프란시스코 조약 체결단계에서 남조선에 두고 간 23억 달러 어치의 재산에 대한 청구권을 요구했다.

 

해방 직후 북한을 선점한 소련은 군정을 통해 북한에 건설된 발전소, 공장 등을 계속 운영하기 위해 그것들을 건설하거나 운영해온 일본인 기술자들을 확보하는 데 공을 들였다. 소련군정은 만주에 주재한 일본피난민단장과 협의하여 북조선에 있던 모든 기계-설비를 계속 운영할 수 있도록 일본 기술자들을 북조선에 남게 해달라고 사정했다. 그들이 건설하고 애지중지 운영해오던 기계-설비들에 대한 엔지니어로서의 애착심에 호소했다고 한다.

 

그 결과 19461월 현재 총 2,158명의 기술자들을 일본으로의 즉시 귀국을 막고 북조선에 잔류시키는 데 성공했다. 스탈린은 당초 북조선에 있는 설비들을 소련으로 옮기라 명령했고, 소련군정은 중요한 기계들을 분해하여 포장한 후 소련으로 반출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국경을 넘기 직전 다시 스탈린으로부터 반출을 중단하라는 긴급 지시가 떨어졌다. 세간에는 당시 소련이 북조선 기계들을 모두 뜯어 소련으로 가져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 그럼 스탈린은 왜 마음을 바꿨을까? 전문가의 말에 의하면 스탈린은 이 당시 이미 6.25전쟁을 염두에 두고 있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라 한다. 6.25 전쟁을 치르려면 북조선에서 병기를 비롯한 군수물자를 자체 생산해야 하고, 그를 위해서는 기계-설비들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것이란 해석이다.

 

2022.10.13.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560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440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4] 지만원 2022-11-09 1050 77
13439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3] 지만원 2022-11-09 1072 75
13438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2] 지만원 2022-11-08 1554 125
13437 42개 증거, 곧 책으로 발간 지만원 2022-11-07 2000 197
13436 5.18과 나 지만원 2022-11-07 1810 224
13435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1] 지만원 2022-11-07 1148 85
13434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0] 지만원 2022-11-07 1176 94
13433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9] 지만원 2022-11-06 1430 94
13432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8] 지만원 2022-11-06 1330 93
13431 답답하다, 윤석열 새머린가? 지만원 2022-11-06 2404 275
13430 편승하는 삶과 세상을 가꾸는 삶 지만원 2022-11-06 1688 209
13429 윤석열 대통령에게 바란다 (50. 국격이 바로 가치) 한글말 2022-11-06 1834 128
13428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7] 지만원 2022-11-05 1109 92
13427 연말 모임을 갖습니다. 지만원 2022-11-05 1692 158
13426 전두환 대통령의 업적, 박정희 대통령에 못지 않다. 지만원 2022-11-04 2037 184
13425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6] 지만원 2022-11-04 1385 97
13424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5] 지만원 2022-11-03 1541 123
13423 윤석열, 녹취록 공개는 기립박수 감 지만원 2022-11-03 2877 307
13422 호객-현장 살인조직간 음모 반드시 존재한다, 지만원 2022-11-03 2542 302
13421 교보, yes24 판매 직원에 문제 있다 지만원 2022-11-03 2097 236
13420 즉시 항고장(광주법원) 지만원 2022-11-02 1558 162
13419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4] 지만원 2022-11-02 1422 93
13418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3] 지만원 2022-11-02 1201 92
13417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2] 지만원 2022-11-02 1020 89
13416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21] 지만원 2022-11-02 970 95
13415 [시] 전두환 호의 의미 지만원 2022-11-01 1453 185
13414 윤석열 사과하지 말라! 지만원 2022-11-01 3475 285
13413 내일 조선일보에 광고나갑니다 지만원 2022-11-01 1607 227
13412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9~20] 지만원 2022-11-01 1053 130
13411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8] 지만원 2022-11-01 832 10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